천진 시절 소설Q
금희 지음 / 창비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결같은 성실함과 가난한 여성은 산업화 시대에 얼마나 무력한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마나 애틋한가. 불고기를 구워먹을 장작처럼 서로 모여 타닥타닥 온기를 내던 그 시절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