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민석의 삼국지 1 (라이트 에디션) - 답답한 세상, 희망을 꿈꾸다 설민석의 삼국지 1
설민석 지음 / 세계사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기의  고전인 삼국지, 고등학교때 세기의 고전을 나도 한번은 읽어봐야하지 않나 하는 그런 생각에

나관중의 삼국지를 들고 하얀 건 종이요 까만 건 글씨요 하면서 왠지 모를 의무감에 끝까지 읽었더랬죠.

누군가는 10번도 읽는다는데 저는 1번 읽고 나니 다시 읽고 싶지는 않았어요.

그 뒤로 이문열의 삼국지가 나와서 히트를 쳐서, 다시 한 번 도전해볼까 하는 생각을 했었지만 선뜻 손이 가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우리 어린이 필독 도서에 떡하니 들어있는 삼국지. 뚜둥, 뚜둥!~~~~........

우리 어린이의 필독 도서인 삼국지는 나관중도, 이문열도 아닌

최근 역사 스타 강사로 장안의 화재인 설민석의 삼국지더라구요.

#책 #세계사 #설민석 #설민석의삼국지 #답답한세상희망을꿈꾸다


작년에 우리 어린이의 권유로 설민석의 강의 동영상을 두 개 본 적이 있는데 정말 재밌기는 하더라구요.

게다가 필독 도서라니.... 엄마인 저도 한 번은 더 읽어야겠구나 싶어서 수십년만에 다시 삼국지에 도전을 해 봅니다.

설민석은 저와 같은 독자들을 무척 잘 파악했는지 책을 참 읽기 좋고 재미있고 한 눈에 파악이 되도록 만들었더라구요.

그러면서 이렇게 재미있게 쉽게 읽히는 삼국지를 쓰기 위한 기반 배경도 잘 설명을 하고 있어서

원전과 다른 부분도 그저 소설이겠거니 하고 즐겁게 즐겼습니다.

게다가 책 속에서의 어투가 강의 할 때의 어투라 마치 강의를 듣듣 쉽게 읽혔구요.

그러다보니 설민석을 좋아하는 어린이들이라면 삼국지를 더욱 재미있고 즐겁게 접할 수 있겠다 싶었어요.

그럼 설민석이 삼국지를 더욱 극적이고 재미나게 꾸민 부분을 살펴볼까요?

이전 삼국지에서는 왕윤의 수양딸인 초선이 아버지의 뜻을 따라 나라를 구하기 위해

동탁과 여포 사이를 이간질하여 동탁을 제거하는의기의 여인으로 묘사되는데요


 설민석은 초선을 여포와 서로 깊이 사랑하는 사이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여포를 너무나도 사랑하지만 아버지의 뜻을 꺾을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미인계로 동탁과 여포를 이간질하는 역으로 나오죠.

결국 미인계에 홀딱 빠진 여포는 초선을 위해 동탁을 치고 초선과 사랑을 이루는가 했으니 비극적인 결말로... ㅜㅠ

크으, 이게 큰 줄기는 같은 이야기이지만 이렇게 각색한 부분을 읽으니 초선이 어찌나 불쌍하던지요.

뭐 천하의 불한당인 여포를 사랑하게 되는 남자보는 눈에는 살짝 아쉬움이 있지만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을 두고 아버지의 뜻에 따라 사랑하는 남자의 아빠와 결혼을 하다니요.

초선이 불쌍한 마음에 왕윤이 만약 친아버지였다면 그래도 초선을 동탁에게 보냈을까 하고 생각하게 되더라구요.

수양딸이니, 친딸처럼 여겼더라도 수양딸이니 그래도 바둑판의 말로 사용할 수 있었던 거겠죠? ㅜㅠ

이렇게 중간 중간 이야기를 각색해서 지루함과 어려움을

재밌는 소설로 만들어버린 책이 바로 설민석의 삼국지이더라구요.

그리고 한 꼭지마다 설민석의 평이 들어가 있습니다.


결핍에서 영웅이 탄생한다는 이 평, 읽으면서 참 와 닿았습니다.

마치 강의를 듣는듣한 기분이 들게 하는 부분들인데요,

사건에 대해서 이렇게 평이 있어서 삼국지를 더 세세하고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주더라구요.

사실 모든 것을 다 가진이가 영웅이 되기란 쉽지 않겠죠.

모든 것을 다 가진 사람은 오히려 잃기가 쉬우니 비극의 주인공이 되기가 더 쉬운....? ㅎㅎ

참 그리고 저는 읽는 도중에 나오는 이런 인물 도식화가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사실 삼국지는 전쟁이 계속 일어나는 시대의 이야기라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정세도 계속 변하고

인물들간의 경쟁관계도 계속 변해서 가끔 헷갈리는데요.

이렇게 중간중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정리를 해 주니 참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설민석이 잘 꾸며놓은 여러가지 요소들로 인해 이번에 도전한 삼국지는 정말 재미있게 읽었답니다.

라이트 에디션이라 더 쉽게 읽은 것도 있구요. 2, 3권도 구매해서 함께 읽어볼까 합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