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채식 밥상
김현경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로나로 울 어린이 학교 안가고 집에 있으니 제가 챙겨주는 것도 아닌데도 엄청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다행히 요리 좋아하는 어린이라 주중에는 혼자서 이것 저것 만들어 먹는데요, 아무래도 초딩 입맛이다보니


고기 위주, 햄, 계란 위주의 음식만 찾아서 해 먹고 배달 음식도 자주 먹구요.


 야채, 채소, 과일도 먹어야 한다 하면 대파 약간, 양파 약간 넣고 마는 어린이이다보니, 


한창 자라야 하는데 참 걱정스럽지 않을 수가 없어요. ㅜㅠ


다행히 일전에 가져다준 초등학생 과학 요리 실험 책을 무척 좋아했던 기억이 나서


고민하다가 이 책을 한 번 가져다 줘야겠다 싶었습니다. 



#책 #중앙북스 #김현경 #오늘부터채식밥상 #요리책



이렇게 요리책을 가져다주면 퇴근할때마다 이것 저것 사와라 심부름에 설겆이가 산더미처럼 쌓일것을 알지만


그래도 식단이 조금은 바뀌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살짝 기대도 됩니다.


제 예상대로 책을 보자마자 장보러 가자며 서두릅니다.  우리 어린이가 선택한 요리는 바로 민트를 곁들인 김치짜조네요.




베트남 음식인 짜조에 김치를 넣어 튀김만두처럼 만든 음식이라고 합니다.





기름에 튀겨야 하니 복잡해 보이는데 레시피는 뭔가 굉장히 간단해 보인달까요?!




우리 어린이 성화에 동네 마트에 가서 재료를 사왔습니다. 숙주에 김치에 두부에 당면에 라이스페이퍼까지요.


두부 말고는 저는 한 번도 사본적 없었던 음식 재료들인데 말입니다. ㅎㅎㅎㅎㅎㅎ




숙주를 얼마를 삶아야 하냐고 묻길래 어버버하고 있었더니 검색해서 찾아보고는 3분 가량 삶구요




김치도 열심히 다지구요




두부도 꼭~~~ 짜서 넣었어요.





파도 다져주고





당면이랑 넣어서 손으로 조물조물 섞어줍니다. 그런데 당면을 안 짤라서요 ㅎㅎㅎㅎ





가위로 잘라줬어요. ^^ 다질때 같이 다졌으면 좋았을텐데 그러지 못했으니, 이렇게라도 해야죠 ^^




라이스페이퍼에 속을 넣고 곱게 쌉니다.






그런 다음에 기름에 튀기면 되는데요, 이게 튀기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우리 어린이 튀기다가 속이 터져버렸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혼자서 이렇게 한다는 것 자체가 참 멋진것 같아요.



우리 어린이 혼자 애쓰는 것이 기특해서 저도 힘내서 옆에서 계속 설겆이와 정리를 해 줬어요.


시키면서 잔소리 할 때는 싫어하더니 설겆이하고 정리해주면서 정리를 시키니 이쁘게 잘 합니다. ^^



휘몰아치듯 요리를 하고 나니 그제서야 책 볼 여유가 생기네요. ^^


찬찬히 책을 들여다보니 채소 재료부터 양 가늠하는 방법, 기본 양념 만드는 법부터 꿀팁들이 한가득이더라구요.


우리 어린이 언젠가 이런 부분들도 찬찬히 읽고 하나씩 따라해보려나요? ^^


저도 우리 어린이와 함께 하나씩 하나씩 건강한 식단으로 만들어 먹도록 해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