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락경혈 피로 처방전 - 하루하루 피곤한 당신을 위한 자율신경 치료법
후나미즈 타카히로 지음, 권승원 옮김 / 청홍(지상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락을 받으며 하루 피로를 푼다는 말을 주변에서 자주 들었지만 막상 실천에 옮겨보지는 못했다. 나이 탓을 해야 할까? 요즘들어 잠을 자도 잔것 같지않은 묵직한 피로감을 느끼기에 이 책의 도움을 얻기로 했다. 다른 사람에게 맡기기보다 스스로 해결하려는 의미랄까. 하루의 피로를 남기지 않고 수면을 취하기 위해서는 자기 전 배를 따스하게 해주는 것이 좋으며, 단중을 자주 눌러주면 화를 다스릴 수 있다. 눈썹과 눈썹 사이의 인당(引當)을 눌러주면 집중력이 높아진다.

나이를 탓하기 전에 내 몸 관리는 내가 스스로 한다는 의지로 이 책을 읽어가기 시작했다. 위를 눌러 아프다면 스트레스 조심! 위장장애를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데도 가끔 위를 눌러보면 아플때가 있다. 원인을 몰라 그냥 견뎌야 했는데 스트레스 탓이었구나. 중완(中脘) '중'은 정중, '완'은 위를 의미하며, 위의 정중앙에 위치한 경혈입니다. 파워의 근원이며 약해진 위장을 튼튼하게 해줍니다. (p76) 중완은 명치와 배꼽을 연결한 선의 정중앙에 위치한다.

《경락경혈 피로 처방전》을 읽기로 한것이 잘 된 일이야. ​아침에는 얼굴이 붓고 저녁에는 다리가 부어 있다. 나이탓인지 어깨가 아프기도 하다. 피로는 쌓아두지 말고 그때 그때 풀어줘야 한다는 저자 후나미즈 타카히로의 조언에 따라 배운대로 그날의 피로를 풀어가기 시작했다. 일단 아침에 이불 속을 헤메지 않고 개운한 기분으로 일어났고 저녁에는 잠시의 시간을 내어 따스한 물에 족욕을 한 후 필요한 부위에마사지를 해줬다. 처음부터 큰 기대를 하고 시작한 것이 아니었기에 기대보다 큰 효과를 누릴 수 있었다.

호흡에 맞추어 지압하라. '숨을 내뱉으면서 5초간 누르고 숨을 들이쉬면서 5초간 힘을 빼' 방식으로 3세트씩 합니다. (p.67) '경혈지압법'은 시간이 날때마다 활용하면 좋을 방법이다. 세게 누르는 것이 좋기만한 것은 아니다. 가볍게 누른다는 기분으로 행할 것, 태연/ 태계/ 신수/ 노궁/ 용천/ 족삼리/ 중완/ 내관/ 대추/ 신주/ 백회/ 사신총 등의 12경혈 위치가 나온다. 이름만 들은 것도 있고 이름조차 모르는 경혈도 있다. 특히 중완과 족삼리의 정확한 위치를 알게 되어 좋았다.

목, 손목, 허리, 발목 4부위는 절대 차갑게 해서는 안 되는 부위입니다. (p.158) 내가 이 책을 잘 선택했다 생각하는이유다. 그동안 손목 관절이나 발목 관절이 약하다고 생각했는데 왜 그런지 원인을 알게 되었다. 대책을 세운다면 목은 스카프로 감싸고 발목은 양말을 신으면 된다지만 손목은 어떻게 하지? 여성만의 증상에 특화된 경혈 '삼음교(三陰交)는 발목 조금 위에 있다. 삼은교는 이름 그대로 세 음(간경, 비경, 신경)이 모이는 장소로 쉽게 차가워지며 냉기가 잘 머무는 부위라고. 여성에겐 특히 중요한 경혈이다.

<아기, 소아를 위한 자율신경 치료법> 파트를 읽으며 딸이 어렸을때 이 책을 만났더라면 하고 생각하니 속상했다. 딸이 어렸을때 몸이 약해 자주 병원을 들락거려야 했으니까. 만약 책속에 있는 방법대로 해줬더라면 병원과 조금은 멀리할수도 있었을테지. 연세드신 어르신들이 가장 불편해 하는 것은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된다는 것이다. 가도 시원하게 볼수없고 다시 가고 싶어진다면? 빈뇨는 신(腎)의 냉증으로 생깁니다. (p.218) 처방은 따스한 물에 발을 담그고 마사지를 해 신을 따듯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다.

발맛사지 전에 따스한 물을 마시고 발맛사지 후 다시 따스한 물을 마시게 하는 이유도 같다. 원활한 혈액순환에도 도움이 되며 화장실을 가게 해준는 효과가 있다. 족욕 후에 발맛사지를 하면 효과를 배로 보게 된다.《경락경혈 피로 처방전》을 필요로 했던 이유도 가족들에게 발맛사지를 해주는데 더한 효과를 얻기 위함이다. 다른 사람이나 본인 스스로에게도 도움을 주는 '경락경혈 피로 처방전', 시간날때마다 만져주어 다리가 붓는 것을 예방해줘야겠다. 족욕의 효과를 다시 확인하는 시간이 되어 좋았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