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러브레터
야도노 카호루 지음, 김소연 옮김 / 다산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길가는 사람들에게 물어봐도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한다는 페이스북,《기묘한 러브레터》는 바로 그 페이스북을 배경으로 미즈타니 가즈마와 유키 미호코의 메시지가 주를 이루고 있다. 주로 미즈타니 가즈마가 홀로 편지를 보내는 것 같지만 가끔 유키 미호코가 답장을 보냄으로서 둘이 소통하고 있음을 말해준다. 같은 대학 동문인 두 사람은 결혼을 약속했지만 결혼식 전날 유키 미호코가 사라지면서 파탄지경에 이르렀다. 30년이 지난 후 페이스북에서 그녀의 자취를 찾은 미즈타니의 정중한 메시지로 둘의 인연은 다시 시작되는 듯 싶었다. 50 살을 넘긴 나이에 젊은 시절의 인연을 다시 만난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그들에게도 그럴까?


어느 한 대상에게 관심을 가지는 것은 좋지만 그것이 스토커식으로 이어지는 것은 옳지않아! 페이스북에서 오래전 사라졌던 인연을 찾아 반가운 마음에 메시지를 보낸 것은 이해하지만 상대가 원치않음에도 그것이 계속 이어진다면? 추석에 읽을 책으로 선택된 도서 중 가장 궁금증을 자아낸 소설이기에 가장 먼저 집어 들었다. '기묘한 러브레터'라는 제목부터 이상한 분위기를 느껴야 했으니까. 당신은 이 결말을 받아들일 수 있습니까? 띠지에 쓰여져 있는 글귀다. 단순히 오래 전 인연과 메시지를 주고 받는 것 처럼 보여지지만 작가는 상상못할 놀라운 반전을 보여주는데. 요즘 로맨스 소설을 즐겨읽기에 그런 류의 소설 아닐까 싶은 생각이 없잖아 있었다.


"도저히 카피를 쓸 수 없는 책입니다. 일단 읽어주세요" 여러권을 책들 중 가장 먼저 이 책을 선택하게 만든 문구다. 메시지 속의 미즈타니 가즈마는 스토커 기질을 다분히 드러내고 있다. 페이스북에서 우연히 찾은 예전의 인연을 집요하다는 말이 어울리게 찾아내고 끝내는 연락에 성공해 낸 것은 보통 사람은 힘든 일이다. 어쩔 수 없는 사연으로 젊은 시절 헤어졌다 노년에 다시 만나 아름다운 인연이 된 사람들도 있다. 혹시 그들도 그런 인연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읽어왔다. 마지막 반전으로 다시 첫장부터 읽어내려가며 내가 놓친 것이 무엇인지 찾고 있다. 약혼녀가 있는 남자(미즈타니 가즈마)를 사랑하게 된 유키 미호코, 그녀가 결혼식 직전에 사라진 이유는?


오랫동안 인터넷과 인연이 없는 삶을 살아왔다는 미즈타니 가즈마, 어떤 곳에서 살아왔기에 인터넷을 할 수 없었다고 말하는지 궁금했다. 요즘은 군대도 인터넷이 자유로운 것으로 아는데 말이야. 혹시 심심산골이나 무인도에서 살다 도시로 나온지 얼마 안되었다는 말일까? 등등 다양한 상상을 해봤다. 아니 젊어서는 도시에서 살다 나이들면 귀향(귀농이나 귀어)을 한다는데 50대 중반의 나이에 이제서야 페이스북을 시작했다니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궁금할 수 밖에. 상대의 안부를 묻는 단순한 메시지가 아니다. 간혹 상대가 현재 살고 있는 곳이나 주소를 묻기도 한다. 책을 다 읽고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표지그림을 들여다 봤다.


가면을 벗으려는 한 남자, 그 안에 감춰진 것은 무엇일까? 마지막 페이지에 쓰여진 글귀를 밝히고 싶어. 그것이야 말로 작가가 보여주려는 반전일테니까. 그리고 처음으로 다시 돌아가 저자가 숨겨논 문장을 찾아 읽으라는 의미겠지. 다른 무엇보다 몇 개월에 걸쳐 한 사람에게 답장도 오지않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을 보면 그는 은근과 끈기의 인물이라 말할만하다. 과거의 기억이란 자신에게 유리하게 각색되기 마련이다. 같은 추억을 이야기해도 상대와 이야기가 달라지는 이유가 그러하다. 읽으면서 저자가 밝히기 전에 메시지 속에 감춰진 비밀을 풀어낼 수 있을까? 암으로 세상의 삶이 얼마 남지않은 중년의 미즈타니 가즈마에게 있어 세상은 어떤 곳으로 보여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