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엌이 약방이 되는 면역력 밥상 - 비만, 당뇨, 고혈압, 암까지 우리 가족 건강 지키는 113가지 집밥 레시피
권영희 지음 / 책밥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처음 본 순간 제게는 꼭 필요한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특히 고혈당으로 고민 중인 지인의 해결사 역활을 해주는 것을 보며 더욱 그런 생각이 들었답니다. 제가 당뇨 1년차거든요. 당뇨는 초기에 잡지 않으면 평생 약과 절친이 되어 살아가야 한다는 말을 들었거든요. 평생 약과 친하게 지내고 싶다는 생각 따위 절대 없습니다.《부엌이 약방이 되는 면역력 밥상》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은 현미밥이었어요. 현미밥을 먹으면 소화가 잘 안되는 저에게는 힘든 일인데 저자 권영희 씨가 알려주는 방법으로 밥을 해먹어봐야겠어요. 건강을 위해 다양한 서적들을 탐독하고 있습니다. '비만, 당뇨, 고혈압, 암까지 우리 가족 건강 지키는 113가지 집밥 레시피'라는 소제목도 마음에 드네요.

<현미 리셋식으로 10일 만에 면역력 올리기>는 당장 실천해 보려구요. 책을 보며 옛날 어린 시절 엄마나 할머니께서 해주시던 가마솥 밥이 생각났어요. 무쇠솥에 쌀을 앉히고 장작불을 때서 밥을 하면 밥맛이 얼마나 좋던지 다른 반찬이 없어도 금방 한그릇 뚝딱 했던 그 시절이 그리워집니다. 되돌아보면 그때 먹었던 여러가지 음식들이 제 건강을 지켜줬던 것 같아요. 당시 쌀보다 보리밥과 야채 위주의 식단이었거든요. 한달에 한번 고기를 먹으면 많이 먹었다는 말을 할 정도로요. 지금은 계절상으로 겨울이니 겨울철에 맞는 요리들을 살펴봐야겠어요. 참~ 시도는 하겠지만 참기 힘든것이 고기나 생선 등 육류를 좋아하는 저에게 야채식단을 권장하는 것이랍니다.

우리 가족은 일주일에 두번 이상은 고기를 먹어줘야 밥 잘 먹었다는 말을 하거든요. 책에 나와있는 방법대로 실천하면 소식은 되어 좋겠지만요. 요즘 건강을 위한 채식밥상이 유행이라네요. ​자극적인 조미료를 넣지않고 천연 양념만으로 제대로 된 맛을 내려면 앞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려야겠죠. 요리책을 좋아하지만 요리책에 들어있는 음식을 해본적은 많지 않다. 책을 보며 눈으로 만족하는 스타일이랄까. 당뇨 탓에 먹지말아야 할 음식이 많은 탓이다. 가장 먼저 선택한 요리는 <우엉잡채>, 잡채를 워낙 좋아해 명절이면 나를 위해 잡채를 해둔다는 말을 들을 정도. 이왕 만들 잡채 건강을 위해 '우엉잡채'를 만들어 보는 것도 이색적이고 좋을 것 같다.

'마크로비오틱' 참 오랜만에 들어보는 단어다. 마크로비오틱은 동양의 자연사상과 음양원리에 뿌리를 두고 있는 식생활법, 식품을 있는 그대로 섭취해야 한다는 것으로 제철음식을 뿌리부터 껍질까지 통째로 먹는 식습관을 뜻한다. '흰 설탕, 밀가루, 고기, 생선을 3개월간 먹지 않는 것' (p.12) 이것이 고혈당을 떨어트리는 비결이자 내가 실천하기 힘들다고 한 이유다. 현미 리셋식은 현미밥과 깨소금, 된장국, 무짠지(깍두기)를 10일간 섭취하면 면역력이 올라간다는 것, 당장 실천에 옮겨봐야지. 신토불이(우리 땅에서 난 우리 것이 최고여), 일물전체(식품 전체를 섭취해 영양 성분을 온전히 받아들이는 것), 제철음식 등이 중요하다.

하나) 탄수화물,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식이 섬유소가 든 영양 가득 현미밥을 주식으로 합니다.

둘) 계절에 따라 조리법과 조리 시간을 다르게 해서 제철 음식을 제대로 즐깁니다.

셋) 육수 대신 채수를 사용하여 체내의 염분 균형을 맞춥니다.

넷) 모든 요리에 설탕을 사용하지 않고 식재료 본연의 단맛을 이용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