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개 도시로 읽는 세계사 - 세계 문명을 단숨에 독파하는 역사 이야기
조 지무쇼 엮음, 최미숙 옮김, 진노 마사후미 감수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0개 도시로 읽는 세계사, 조지무쇼 지음, 최미숙 옮김, 다산초당, 2020


세상은 아는 만큼 보인다고 한다. 여행도 아는 만큼 보인다고 믿는다.


나의 여행은 해당 지역의 역사를 이해하는 것으로 출발한다. 여행의 목적은 그때 그때 다르고 다양하지만, 현지의 문화를 이해하고자 느끼고자 하는 마음이 크다. 역사를 이해하면 자연스레 오늘의 문화를 이해하고, 생활양식을 이해할 수 있다.


<30개 도시로 읽는 세계사>는 과거와 현재 세계사를 무대로 번성했던 세계 30개 도시의 역사 이야기를 담고 있다. 책은 쉽고, 재미있게, 정확하게라는 슬로건으로 전문 지식을 핵심만 추려내 기획, 편집하는 조 지무쇼라는 단체에서 엮었다. 30개의 도시는 6개 전 대륙에 걸쳐 분포하고 있다.


30개 도시의 수백, 수천 년의 역사를 3~4쪽으로 축약하고 있고, 지도와 사진 등이 함께 실려 있어 큰 틀에서 역사적 흐름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다만 너무 함축적이기에 보다 자세한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별도의 책을 찾아 읽는 수고를 해야 한다.


<30개 도시로 읽는 세계사>에는 동아시아나 유럽 등 익숙한 도시들의 기원과 역사를 소개하고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었던 점도 좋았지만, 아프리카, 서남아시아, 남미 등 세계사에서 잘 다뤄지지 않은 지역의 도시 역사를 접하면서 관심의 접촉면을 넓힐 수 있었다는 점이 큰 의미로 다가왔다.



<30개 도시로 읽는 세계사>에 등장하는 황제들의 이야기를 조 지무쇼에서 작년에 출간한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황제의 세계사>에서 찾아 함께 읽었더니, 행간에 함축된 이야기를 채우며 읽을 수 있었다. 도시의 관점과 황제의 관점에서 서술된 이야기를 거미줄처럼 엮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당분간 해외 여행이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서 소위 랜선 여행이 유행인데, 전 세계 주요 도시를 한 권의 책으로 여행하는 것만으로도 대리만족을 안겨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