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함께 간 한국의 3대 트레킹 : 지리산 둘레길 편 형제가 함께 간 한국의 3대 트레킹
최병욱.최병선 지음 / 이담북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의 3대 트레킹, 지리산둘레길 편>, 최병욱/최병일 지음, 이담북스, 2020


 

애써 움직이지 않으면 바깥 바람 한 번 쐬지 않고 집에만 있게 된다. 코로나19로 휴일에 집에 있는 시간이 더욱 늘어나니 확찐자가 되었다. 올해는 애써움직이기 위해 정기적으로 서울을 둘러싼 산과 북한산 둘레길을 걷자고 마음 먹었다. 어느덧 2개월이 훌쩍 지났으나, 산과 둘레길 근처에도 가보지 못했다.


 

집콕하고 있는 나에게 <한국의 3대 트레킹, 지리산둘레길 편>은 어디든 어서 떠나라고 이야기하는 듯 하다. 3개월에 걸쳐 매주 가족과 함께한 지리산둘레길 완주 기록이자, 지리산둘레길을 도전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전하는 지리산둘레길 안내서이다.


 

지리산둘레길은 지리산을 둘러싼 3개 도(전북, 경남, 전남), 5개 시군(남원, 함양, 산청, 하동, 구례)21개 읍면 120여 개 마을을 연결하는 295km의 장거리 보도길이다.()
사단법인 숲길(이사장 도법스님)2007년 전북 남원시 산내면 매동마을에서 경남 함양군 마천면 창원마을을 잇는 20km의 시범구간 개통을 시작으로()
295km, 22구간을 운영해오다가 2019~현재까지는 목아재-당재 구간을 제외한 총 285km, 21구간을 운영하고 있다.(11~12)


 

각 코스별 안내지도와 함께 거리, 소요시간, 필수 코스 등을 전하고 있다. 시간 순으로 기록되어 있어, 지리산둘레길 완주에 도전한다면 사전 정보를 얻는 것은 물론 들고 다니며 참고하면 큰 도움이 될 듯하다. 거인의 어깨에 올라서 듯 먼저 걸음한 사람의 이야기를 기초로 나의 시선과 생각을 덧대면 더욱 풍성한 이야기거리가 생기지 않을까 싶다.


 

소개된 음식과 마을 전경은 투박하기도 하고, 새로울 것 없이 느껴질 수도 있지만 산과 물을 배경으로 한 풍경은 지리산둘레길을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 어서 지리산둘레길로 오라고 속삭이는 듯하다. 서울과는 지리적으로 멀어 단시간 내에 완주하기를 어렵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단 몇 구간만이라도 걷고 싶어졌다. 특히 백운동 계곡을 지나는 8구간과 대나무숲 중태재를 걷는 9구간, 섬진강 제방길을 걷는 18구간은 꼭 한번 걷고 싶어졌다.


 

우선 지리산보다 지리적으로 가까운 북한산 둘레길부터 완주하고자 다짐해본다. 물론 애써 문밖으로 나가는 것부터.


 

* 해당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무상으로 제공받았으며, 제 주관에 따라 솔직하게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형제가 함께 간 한국의 3대 트레킹 : 지리산 둘레길 편 형제가 함께 간 한국의 3대 트레킹
최병욱.최병선 지음 / 이담북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리산둘레길 완주 기록이자 코스 안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책 없이, 요르단 - 회색 도시를 떠나 푸른 밤과 붉은 사막으로, 컬러풀 여행
김구연.김광일 지음 / 이담북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책 없이, 요르단>, 김구연/김광일 지음, 이담북스, 2020


일상을 벗어나는 여행은 어떤 여행이든 즐겁다. 떠나기 전의 들뜬 마음과 기대에 못 미치는 경우도 있지만, 낯선 풍경, 낯선 사람, 낯선 문화를 통해 새로운 시각을 얻는 것 같아 대체로 만족한다.


일을 한다는 핑계로 자주 떠나지는 못했다. 바다 건너로는 동쪽으로 건너 보지 못했고, 서쪽과 서남쪽으로만 향했으며, 동남아시아를 벗어나보지 못했다. 동쪽의 태평양을 건너는 것과, 서쪽의 유라시아 대륙 끝을 가보는 것, 남쪽으로 적도를 넘어 남반구의 별들을 보는 것, 북극권에서 오로라는 보는 것 등을 버킷리스트에 올리며 나중을 기약하는 것으로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하지말라고 하면 더 하고 싶다고 했던가? 코로나19 펜데믹이 장기화되면서 해외 여행을 물론 국내 여행도 자유롭게 다니는 게 어렵게 되니, 평소에 자주 가는 것도 아니면서 가고자 하는 욕구만 커지고 있다. 방구석에서 즐기는 랜선 여행이 인기라며 많은 여행에세이가 출간되고 있다. 그림 속 떡을 아무리 보아도 배가 부르지 않듯이 여행 허기는 채워지지 않지만, 다른 이의 여행 이야기와 사진은 아쉬운 마음을 달래주기에 종종 여행에세이를 펼쳐드는 이유이기도 하다.


<대책 없이, 요르단>은 월드컵 축구 시즌에나 듣게 되는 낯선 나라 요르단의 여행에세이다. CBS 현직 기자인 두 저자가 대책 없이’, 어느 날 불현듯 떠난 요르단에서 겪은 여행 일기이자, 독자에게 요르단 여행지를 전하는 요르단 관광 안내서이기도 하다.


이 책은 하루하루 치열하게 살아가던 두 국회 출입기자의 일상탈출 해외도피 이야기이자 아직은 도전하고 부딪치는 게 즐거운 청춘 어드벤처 여행기. 여행을 통한 깨달음을 전파하는 진지충식 전개를 최대한 피하고, () 미지세계, 요르단 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서는 꿀팁여행정보를 함께 담았다.(저자 서문)


최근 내가 가진 무의식적 편견으로 인해 다른 누군가를 차별할 수 있다는 생각에 이를 인식하고자 무던히 노력하고 있는 와중에 <대책 없이, 요르단>을 통해서도 내 안의 무의식적 편견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요르단은 중동 국가이지만 석유 한 방울 나오지 않는 국가라고 한다. 중동 국가에는 모두 석유가 매장되어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요르단은 석유 한 방울 나오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무슬림 여성은 모두 부르카나 히잡을 쓰는 줄로 알았는데, 요르단에서는 무슬림이지만 부르카나 히잡을 쓰지 않는 사람들도 있음을 알게 되었다.


중동은 사막국가라는 이미지에 물을 보기 어려울 것이라 생각했는데, 해수면 아래 410m 지점에 위치하면서 사해로 이어지는 협곡 와디무집에서의 거센 물줄기에 온몸을 적시는 트레킹 코스가 있음을 알게 되었다.


와디럼 사막 정도가 대표적인 관광지로 알려진 요르단에서 와디무집 트레킹은 그냥 한 번 스쳐지나가는 코스인줄 알았다. 중동국가 요르단에서 물벼락을 맞을 줄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수심은 야금야금 깊어지면서 어느새 내 허리까지 올라와 있었다. 그리고 왼쪽으로 꺾어지는 구간에 다다르면서 우리는 거센 물살에 밀려 좀처럼 앞으로 나아가지 못했다.(101)


또한 관광객의 환심을 사고자 웃음으로 접근하고, 결국에는 돈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 현지인의 호의와 친절을 마냥 피하곤 했는데, 환대와 돈을 교환하는 방식에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다. 나 역시 환대와 돈을 교환하는 방식이 거래와 적선이라는 시선에만 갇혀 있었던 건 아닐까 싶었다. 팁 문화에 익숙하지 않아 상대의 호의를 돈으로 지불하는 것에 인색한 면도 있겠지만, 가족의 유일한 생계수단일 수도 있음을 고려하지 않고 피하기만 한 건 아닐까 싶었다.


이곳 사람들이 환대와 돈을 교환하는 방식이 그동안 내가 생각했던 규칙과 좀 달랐던 게 아닐까. 관광객에게 팁을 받는 게 그냥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질 수도 있지는 않을까. 그게 적절한지는 별론으로 하고, 행위 자체는 어느정도 이해해 줄 수도 있지 않을까.(305)


<대책 없이, 요르단>을 통해 요르단이라는 나라가 보다 친숙하게 느껴졌고, 기회가 된다면 꼭 방문해보고 싶어졌다. ‘와디무집 트레킹과 사해에서의 유영, 특히 은하수를 이불 삼아 잠을 청하는 사막에서의 비박을 꼭 경험해보고 싶다. 또한 낯선 곳으로의 도전은 일상에서도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용기를 준다는 사실도 깨닫게 해 준다.


* 해당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무상으로 제공받았으며, 제 주관에 따라 솔직하게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책 없이, 요르단 - 회색 도시를 떠나 푸른 밤과 붉은 사막으로, 컬러풀 여행
김구연.김광일 지음 / 이담북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르단으로 떠나는 ‘방구석 여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밤의 청소부입니다
김영빈 지음 / 쌤앤파커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밤의 청소부입니다>, 김영빈 지음, 쌤앤파커스, 2021


 

밤을 무대로 한 이야기임에도 내용은 서치라이트를 비추듯 환하다.

청소 노동의 고달픔도 느껴지지만 노동의 고달픔을 청소하듯 가볍게도 해준다.

낮과 밤이 바뀐 일상이 불안하기도 하지만 불안한 일상의 낮과 밤은 평온한지 묻는듯 하다.


 

나는 밤의 일을 모른다. 나는 청소 노동을 모른다.

나는 밤의 일을 몰랐다. 나는 청소 노동을 몰랐다.


하지만

나는 밤의 일은 생체 리듬을 깨트리는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안다.

내가 청소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으니 청소 노동을 한다면 힘들어 할 것이란 걸 안다.


 

시인을 따라 시처럼 쓰고 싶었지만, 시답잖은 글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밤의 청소부입니다>의 글은 노동에 지친 나의 심신에 위로와 격려를 전하는 노동요이자, 무미건조한 일상에 파장을 일으킨 물수제비였다.


 

하수
고수는 보고도 침묵할 때가 있으나
하수는 헛것을 보고도 소리친다.
(124
)


 

차이
당신에겐 가끔
나에겐 이었다.
(132
)

 


* 해당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무상으로 제공받았으며, 제 주관에 따라 솔직하게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