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양인의 논어 - 인류의 스승 공자의 모든 것
신동준 지음 / 미다스북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양인의 논어>, 신동준 지음, 미다스북스, 2020.


<논어>는 직계제자들이 스승 공자의 가르침을 담은 어록이다. 2500년 동안 제왕학의 기본 텍스트로 통용되었으며, 유가경전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경전이라고 한다.


<교양인의 논어>는 고전 연구가이자 역사문화 평론가 신동준이 집필한 책으로, <논어>에는 문학’, ‘철학’, ‘사학의 성격이 모두 담겨 있는데, 현재 대학에서 주로 문학의 일환으로 다루고 있어 역사와 철학을 하나로 녹인 정치사학의 관점으로 새롭게 풀어냈다고 한다. 저자는 <논어>의 한국, 중국, 일본의 역대 주석서 가운데 시기별로 학 획을 그은 대표적인 저서의 주석을 모두 반영했다고 한다.


<교양인의 논어><논어> 20500장으로 분장해 수록했다. 800쪽으로 묵직하다. <논어>의 원문을 싣고 그에 대한 한글 해설을 실었다. 한문 독음을 별도로 기재하지 않았고, 고사성서에는 한글 해설 뒤에 별도로 한자와 함께 독음을 실었다. <논어>로부터 나온 성어가 약 2천여개가 된다고 하니, 고사성어에 대한 원문 텍스트를 읽는 재미도 쏠쏠하다.


공자가 말했다. “배우되 생각하지 않으면(학이불사學而不思) 미망에 쉽게 빠지고,
생각하되 배우지 않으면(사이불학
思而不學) 위태롭다.”
-
위정 제15 (93)


본래 무늬바탕만큼 중요하고, ‘바탕무늬만큼 중요하오.
바탕만을 중시하는 것은 마치 범과 표범의 털 없는 가죽을 내걸어
개와 양의 털 없는 가죽과 똑같다고 하는 것과 같소.”
-
안연 제8(454)


교양인을 위해 비교적 자세하게 쓰여졌다고 해도 <논어> 자체가 사상을 내포하고 있고,공자와 그의 제자가 살았던 시대와 그 주석을 단 사람들의 시대가 달라 쉽게 이해되지 만은 않는다. 하지만 2500여 년이 넘도록 제왕학의 기본으로 다루어지고 있으니, 틈틈이 현재의 시점으로 성장리더십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