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 크래프트 - 나의 미래를 지배할 기억의 심리학!
이국희 지음 / 이너북스(innerbooks)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모리 크래프트, 이국희 지음, 이너북스, 2020.


누구나 기억 장인이 될 수 있다.’ <메모리 크래프트>가 전하는 메시지이다. ‘메모리 크래프트는 기억을 공예에 비유한 것으로 기억이라는 재료를 어떻게 크래프팅 하는지에 따라 먹고사는 것에 급급한 사람이 될 수도 있고, 깨닫고 보니 아직 갈 길이 먼 사람이 될 수도 있고, 깨닫고 보니 인생의 목표들을 잘 다루고 있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21)는 것이다.


<메모리 크래프트>의 저자 이국희 교수는 인지심리학자로 창의성을 요구하면서 창의성이 나오는 인지심리학적 원리를 무시하고 있는 현실에서 뭔가 기억해야하는 보편적 사람들, 평범한 평범한 청소년, 평범한 대학생, 평범한 학부모님, 평범한 선생님에게 기억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이 책을 집필했다고 한다.


사람의 마음이 작동하는 원리에 부합하는 공부를 해야 한다.
사람의 마음이 작동하는 원리에 부합하는 자기계발을 하자.
흔들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내 갈 길을 갈 수 있는 방법은
내 마음과 행동이 움직이는 원리에 부합하는 방법을 알고 그것을 써먹는 것이다.(15)


4차 산업혁명의 기술 문명 시대에 창의성이 중요시되고 있지만, ‘창의성은 기억 간의 융합이자 기억 간의 재배열이자 재조합’(16)이므로 기초 지식이 있어야 가능하다고 이야기한다.


그럼 어떻게 기초 지식을 쌓을 수 있을까? 우리의 일상은 첨단 과학 기술 문명 시대에서 기술적 혜택을 누리고 있지만, 우리의 는 여전히 구석기 시대에 머물러 있어, 이에 걸맞는 방법으로 기억하고 학습해야 한다는 것이다. ‘호기심이 생겨 스스로 공부하고 싶어 질때까지’ ‘주입식 암기를 통해 기초 지식을 쌓아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수학 공식을 외우지 않고 수학 문제를 풀 수 없고, 영어 단어를 외우지 않고 영어를 말할 수 없기에, 수학 공식을 외우고, 영어 단어를 외우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기억에 기초하지 않은 토론식 수업, 기억에 기초하지 않은 문제기반학습은
사실 멋있게 보이지만 속 빈 강정이다.
공부를 잘 시키고 있다고 생각되지만,
사실 공부하는 척하고 있는 것이지 진정으로 그들의 지식이 된 것은 아니다.(18)


호기심이 생겨 스스로 공부하고 싶어질 때까지는 마구 주입해야 한다.()
스스로 선택하여 공부할 수 있게 되기 전까지
다양한 지식을 계속 주입하여 어떤 지식의 간극에 대해 탐구하고 싶은지
선택하게 만들어 줘야 한다.(96)


로웬스타인 교수의 오랜 연구에 의하면,
호기심은 절대로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발생할 수 없다!
, 무지는 호기심의 원천이 아니다!(93)


내가 알던 것이 전부가 아니었음을 깨달음,
그리고 여기서 나타난 지식 간의 충돌과 모순,
바로 이 순간 호기심이 생기고 질문이 발생한다.(93)


또한 하루 8시간 수면으로 충분한 숙면을 취해야 구석기 시대의 뇌가 제기능을 한다고 강조한다. 잠을 통해 깨달음과 해결책을 얻는 아하체험을 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종종 이런 아하 체험을 한 적이 있어, 나 역시 잠의 효과를 믿는다. 업무 중에 부딪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몇일을 고민했는데, 꿈 속에서 이 문제를 도식화해 해결 방법을 설명하고 있는 나를 보며 해결책을 찾았던 적이 있다.


잠의 효과는 명확하다.
일단 잠은 깨어 있을 때 기억하려고 노력했던 것에 대한 기억을 증진시킨다.(
)
또한 잠들기 전까지 고민하던 문제가 깨어남과 동시에 해결되는
아하! 체험을 하게 된다.
이러한 문제해결은 언어적인 것부터 수학적인 것까지 다양하다.
심지어 특별한 정답이 없는 비구조화된 문제도 잠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187)


<메모리 크래프트>는 인지심리학적 이론과 실험을 통해 기억이 어떻게 형성되는지, 호기심은 어떻게 발현되는지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진정한 자가주도 학습을 위한 여건을 조성하는 방법에 대해 이해할 수 있다.


이제 스마트폰을 치우고 책을 펼치자. 책을 통해 어휘력, 이해력, 표현력, 주의집중력, 문제해결능력을 키워 기억 장인이 되자.


스마트폰은 당신을 배신할 수 있다.
그러나 책은 당신을 배신하지 않는다!”(21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