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여행자로 사는 법 - 여행홀릭 심리학자가 쓴 아주 특별한 여행 심리 안내서
제이미 커츠 지음, 박선령 옮김 / 쌤앤파커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한 여행자로 사는 법, 제이미 커츠 지음, 박선령 옮김, 쌤앤파커스, 2019


<행복한 여행자로 사는 법>의 제목에서 듣기만 해도 설레임을 동반하는 행복’, ‘여행이란  단어의 조합이 눈에 띄었다. 여행이 일상화되었다고 이야기해도 무리가 되지 않을 요즘이지만 흔하디 흔한 여행이라도 생각만으로 입가에 미소 짓게 만드는 여행을 꿈꾸곤 한다. 그런 나에게 아주 특별한 여행 심리 안내서는 어떤 길을 보여줄 지 궁금증을 안고 책을 펼쳤다.


대학에서 심리학을 가르치는 작가 제이미 커츠는 10대 후반에 경험한 해외여행에서 여행의 마력에 빠져 현재까지 전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자칭 여행홀릭여행가이자 심리학자이다. 여행은 설렘, 호기심, 만족감, 두려움, 부담, 후회 등과 같은 이질적인 감정들을 동시에 준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이를 심리학적 관점에서 궁극적으로 행복한 여행이란 무엇인지 깊이 연구하여 심리학적 개념들을 바탕으로 명쾌한 답을 내 놓은 것이 바로 <행복한 여행자로 사는 법>이다.


행복한 여행을 위한 12가지 조언
1. 떠나 있는 시간이 길다고 좋은 건 아니다. 양보다 질이 중요하다.
2.
어떤 곳에 갔는가 보다 어떤 태도를 갖느냐가 중요하다.
3.
기대감이 쌓이게 하자.
여행을 준비하며 계획하고 조사하는 것도 여행이 주는 즐거움의 일부다.
4.
여행지에서의 하루가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 보자.
5.
여행을 갈 때는 평소 성격과 불안감, 습관 등도 함께 따라간다는 것을 명심하자.
6.
여행지가 아무리 아름답고 흥미진진해도
며칠만 지나면 익숙해질 것이라는 사실을 기억하자.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워야 한다.
7.
깊게 파고들자. 만난 사람들과 방문한 장소에 관한 배경 지식을 열심히 얻자.
8.
전자 장비는 필요할 때만 사용하자.
9.
다른 사람과 함께 여행을 한다는 것은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강렬한 경험이 될 것이다.
예약하기 전에 여행 동반자와 성격이 잘 맞는지 생각해보자.
10,
최고의 기분으로 여행을 끝내자. 마지막 날을 위한 특별한 계획을 마련하자.
11.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는 것이 기분 좋은 일이 될 수도 있다.
귀환을 즐기면서 감사와 긍정적인 변화를 위한 기회로 여기자.
12.
관심과 의욕이 있다면 집에서도 얼마든지 행복한 여행자가 될 수 있다.(372~373)


우선 이 책은 나에게 맞는 여행지를 찾기 위한 자아 탐색’, ‘후회 없는 여행을 위한 지혜로운 지출의 비밀’, 그리고 출발하기 전 기분을 고조시키는 방법까지 여행을 떠나기 전에 꼭 한 번 생각해 볼 만한 문제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심리학적 관점에서 하나하나 짚어준다.


그리고 여행을 통해 오로지 나를 위한 여행을 완성하는 몰입’, ‘스마트 폰을 내려 놓고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기’, ‘여행을 통해 관계를 시험하는 방법등 점차 자신을 위한 행복한 여행을 완성하는 방법을 안내한다.


마지막으로 모든 것을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행복한 여행자로 하루하루를 여행하듯 살아가는 기술을 이야기한다.


책을 읽으며 넘치는 여행(일상생활) 정보속에서 가장 중요하지만 어쩌면 쉽게 놓쳐 버릴 수 있는 나에 대한 고민과 여행(일상)을 대하는 나의 마음가짐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다. 책을 다 읽고 나면 행복한 여행자로 사는 법과 동시에 행복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법을 조금이나마 구체적으로 알게 된다. 그리고 실천하고 싶은 동기부여를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