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취향을 팝니다 - 콘셉트부터 디자인, 서비스, 마케팅까지 취향 저격 ‘공간’ 브랜딩의 모든 것
이경미.정은아 지음 / 쌤앤파커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취향을 팝니다, 이경미, 정은아 지음, 쌤앤파커스, 2019


멋진 디자인에 이끌려 자리한 카페에서 인테리어 소품 하나하나는 좋은데 어딘가 모르게 부자연스럽고 이질적인 공간으로 느껴질 때가 있다. 테이블 간격이 좁아서 이동을 하려면 옆테이블을 건들지 않을까 조심하게 되고, 이러한 조심스러움은 옆테이블의 사람들에게도 부담스럽고 신경이 쓰이게 되는데, 적은 공간에서 수익을 위해서는 효율적인 공간배치로  보다 많은 테이블을 넣어야만 하는 마음이 이해되어 다소의 불편함을 당연하게 여겼었다.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부자연스러울 때는 주인의 취향이려니 하고 대수롭게 여기지 않았다. 본인의 가게에서 본인의 취향대로 디스플레이하는 것이 큰 문제도 아니니다만 이러한 불편함, 부자연스러움은 다시 오고 싶은 가게로 인식되지 않는다.

기업에서 20년 경력의 비주얼 머천다이저(VMD)와 역시 기업에서 공간 컬러 컨설턴트로 근무하고 있는 저자들은 우리는 취향을 팝니다를 통해 소비자들로 하여금 공간에 오고 싶게 만들고, 머루르게 만드는 공간의 본질에 대해 고민해보자고 한다.


우리가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소비자들이 공간에 오고 싶도록만드는 것입니다.
우리가 만든 공간에 오게 하고, 머무르게 하는 것, 공간을 느끼게 하고,
기억에 남게 하고, 다시 찾게 하는 것이
가게를 운영하고 공간을 기획하는 사람들이 해야 할 일입니다.
지금이야말로 공간의 본질을 다시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P11)


우리는 취향을 팝니다공간 브랜딩이라는 관점에서 공간의 컨셉트부터 디자인 포인트, 서비스와 마케팅까지 폭넓게 이야기하고 있다.


우선 공간 구성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시각적 요소, 보이는 요소에 대해 이야기하고, 보이지는 않지만 감각되어지는 영역과 소비자들의 심리적 영역에 대해서도 공간 브랜딩의 관점에서 어떻게 공간을 꾸며야 하는지 그로써 소비자의 취향을 저격할 것인지 그 방법론을 사례들과 함께 제시하고 있다.


새로운 공간을 계획할 때, 혹은 리뉴얼을 기획하는 단계에서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목적을 명확하게 하는 것입니다. (P20)


공간의 목적을 확실하게 정하고 항상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 공간을 만드는 기획자와 방문하는 소비자의 만남, 이것이 공간의 목적입니다.(P26)


매장 내부 공간을 연출할 때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부분은
공간의 비주얼 포인트입니다.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 포인트는 공간에 대한 기대치를 높여주기 때문입니다.
비주얼 포인트에는 정기적으로 콘텐츠가 바뀌는 방식과
바뀌지 않고 시그니처 비주얼로 유지되는 2가지 방식이 있습니다.(P75)


경험을 중요시하는 현재의 가치소비시대에는
오감을 만족시키는 공간, 더 머물고 싶은 공간,
소비자의 취향을 저격해 다시 가고 싶게 만드는 공간이
판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P99)


공간 브랜딩이라는 것이 마치 제품 광고와 같은 것은 아닐까 생각되었다. 상점으로서의 공간은 단순히 물건을 판매하기 위한 진열 공간만으로써 기능하는 것은 아니다. 제품의 광고처럼 공간 브랜딩을 통해 많은 소비자를 불러 모아야 하고, 다시 오고 싶게 만드는 것이 공간 브랜딩의 본질이 아닐까 싶다. 즉 상점으로서의 공간은 판매를 위한 공간이면서 소비자를 끌어들이는 공간.


다만 광고제 수상작을 보면 종종 제품의 판매는 지지부진함에도 불구하고 해당 광고만 이슈가 되어 광고제에서 상을 수상하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본다. 광고의 목적이 광고제 수상이 아니라, 제품의 판매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주객이 전도되어 판매에 실패한 광고라 할지라도 광고의 화제성, 작품성(?)으로 인해 광고는 인정을 받는 경우다.


공간 브랜딩도 상품의 판매라는 본질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소비자를 계속 불러들이는 요소로 작용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온라인을 통한 쇼핑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오프라인 매장이 가진 강점은
상품을 직접 만져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P122)


공간의 구조적인 한계나 비용 등 현실적으로 부딪히는 부분들이 있다면
인테리어 소품이나 작은 소도구 등으로 원하는 효과를 내는 것을 추천합니다. (P128)


디자인적인 요소에 심리적 요소를 더하고, 공간을 방문하는 소비자를 배려하는
서비스 디자인의 영역까지 더한다면 공간의 깊이가 깊어질 것입니다.
공간의 깊이를 깊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경험을 디자인해야 합니다.
소비자의 경험이 연속성을 가지고 이어질 때
비로소 공간은 그 역할을 다하게 됩니다. (P187)


우리는 취향을 팝니다는 자신만의 콘셉트로 꾸며진 상점, 인스타 핫플레이스로 많은 소비자를 끌어들이는 상점을 만들고자 하는 분들에게 공간 브랜딩이라는 폭넓은 관점에서 개인의 취향과 소비자의 취향을 조화시키는 방법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우리가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소비자들이 공간에 ‘오고 싶도록’ 만드는 것입니다. 우리가 만든 공간에 오게 하고, 머무르게 하는 것, 공간을 느끼게 하고, 기억에 남게 하고, 다시 찾게 하는 것이 가게를 운영하고 공간을 기획하는 사람들이 해야 할 일입니다. 지금이야말로 공간의 본질을 다시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P11

새로운 공간을 계획할 때, 혹은 리뉴얼을 기획하는 단계에서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목적’을 명확하게 하는 것입니다.- P20

공간의 목적을 확실하게 정하고 항상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 공간을 만드는 기획자와 방문하는 소비자의 만남, 이것이 공간의 목적입니다.- P26

매장 내부 공간을 연출할 때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부분은 공간의 비주얼 포인트입니다.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 포인트는 공간에 대한 기대치를 높여주기 때문입니다. 비주얼 포인트에는 정기적으로 콘텐츠가 바뀌는 방식과 바뀌지 않고 시그니처 비주얼로 유지되는 2가지 방식이 있습니다.- P75

경험을 중요시하는 현재의 가치소비시대에는 오감을 만족시키는 공간, 더 머물고 싶은 공간,
소비자의 취향을 저격해 다시 가고 싶게 만드는 공간이 판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 P99

온라인을 통한 쇼핑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오프라인 매장이 가진 강점은 상품을 직접 ‘만져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P122

공간의 구조적인 한계나 비용 등 현실적으로 부딪히는 부분들이 있다면 인테리어 소품이나 작은 소도구 등으로 원하는 효과를 내는 것을 추천합니다.- P128

디자인적인 요소에 심리적 요소를 더하고, 공간을 방문하는 소비자를 배려하는 서비스 디자인의 영역까지 더한다면 공간의 깊이가 깊어질 것입니다. 공간의 깊이를 깊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경험을 디자인해야 합니다. 소비자의 경험이 연속성을 가지고 이어질 때 비로소 공간은 그 역할을 다하게 됩니다.- P18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