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하마 덩 - 개정판
한메산 지음, 최인영 그림 / 파랑새미디어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책읽는 별셋이와 엄마, 별셋엄마 에요. 오늘은 크리스마스에요.

아이들과 함께 맛난 음식을 먹고 귀여운 그림책을 읽었어요.

세아이가 다함께 재미있게 읽은 그림책 소개해드릴게요.

표지를 보고 나눈이야기

아이들에게 아기하마 덩을 보자~~ 라고 하니 큰별이가 말했어요.

음 엄마 하마가 덩치가 커서 덩인가? 왜 덩이지?

하마 커커 엄청커 하면서 막둥이도 한마디 거들었고요.

표지를 다함께 살펴보니 아하 이래서 덩이구나 하고 이야기를 해요.

응가모양 꼬리를 가지고 있어서 덩이구나

아기하마 덩은 보통 그림책과 달리 순서대로 보는 그림책이 아니에요.

책에서 이야기한대로 잘 따라가서 읽어야해요. 아이들은 서로 자기가 다음 페이지를 넘기겠다면서 좋아했어요.

15쪽부터 읽기 시작하는 아기하마 덩

아기하마가 태어났어요. 아기 하마의 엉덩이에는 똥 모양의 꼬리가 달려있어서 친구들은 똥꼬리하마 덩 이라고 놀려댔어요. 덩은 꿀벌 윙윙이 알려준 북쪽 바다에 사는 해파리마녀할멈을 찾아나섰어요. 나침판을 보니 숫자 7을 가르키고 있어요. 아기하마 덩은 숫자 7쪽을 달려갔어요. 해파리마녀할멈을 찾아나서는 여행이 시작되요. 아기하마 덩은 어떻게 될까요? 책에서 만나보세요.

아기하마 덩을 읽어요

우리 삼남매는 아기하마 덩의 이야기를 읽었어요. 대표로 8살 언니가 읽어주고 동생들은 언니, 누나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림을 구경했어요. 장난꾸러기 큰누나는 아기하마덩이 여행하다가 마주친 커다란 방울뱀을 보고서는 머리를 디밀었어요. 동생들이 꺄르르 거리며 웃더라구요. 아기하마덩이 여행하다가 너무 지쳐서 우는 모습을 보고서는 불쌍하다면서 안타까워했어요. 아기하마 덩의 여행을 열심히 응원하면서 나침판이 말하는 숫자를 따라가다보니 어느덧 마지막장인 1쪽으로 가게되었어요.

아기하마 덩을 읽고

아기하마 덩은 용감한거 같아요. 용감하게 여행을 떠나니까요. 저도 아기하마 덩처럼 용감하게 여행을 떠나보고 싶어요. 기왕이면 세부로. (8세)

어 힘들어도 용기내어서 여행한 아기하마 덩이 멋져요. 나는 고모가 사는 마을로 여행가고 싶어요. (6세)

아이들이 그림책을 통해서 자기가 가고싶은 곳을 이야기해요. 세부를 가고싶은 우리 큰별이 고모네에 가고 싶은 우리 작은별이의 소원이 꼭 이루워졌으면 좋겠어요.

아이하마 덩과 신나는 모험을 떠나요. 친구들은 어디로 여행을 가고 싶나요?

자신감이 없는 친구

용기가 없는 친구들에게

아기하마 덩을 소개해 주고 싶어요. 큰별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