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무적 개냥이 수사대 2 - 두더지 가족의 수상한 외출 천하무적 개냥이 수사대 2
이승민 지음, 하민석 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책읽기 좋아하는 아이들과 엄마 별셋맘이에요.

오늘은 아이와 재미있는 이야기가 가득한 위즈덤하우스의 신간을 들고왔어요.

바로 이승민 작가의 천하무적 개냥이 수사대에요. 개와 고양이는 원수지간이라고요?

개냥이 수사대에에서는 둘이 친하게 사건을 해결해요. 이제 바로 소개해드릴게요.

                            

 

 

 

 

천하무적 개냥이 수사대

2. 두더지 가족의 수상한 외출

이승민글 하민석 그림/위즈덤하우스

먼저 표지를 살펴볼게요. 개냥이 수사대가 누군가를 보고있어요. 두더지 가족인가봐요. 제목에서 보면 알 수 있듯이 두더지 가족이 수상한 외출을 하고있어요. 멀리서 다람쥐가 이것을 보고있어요. 어떤 내용일지 궁금해져요.

우선 책의 주인공들을 살펴봐요.

개코형사, 나비 형사, 두더지 가족이 나와요. 화목하기로 소문난 가족에게 어떤 일이 생긴건지 궁금해졌어요.

오른쪽을 보면 차례가 나와요. 잘 읽어보니 어떤 내용일지 짐작이 가네요.

이번 개냥이 수사대2에서 재미있는 포인트가 제일 먼저 나오는 주인 아저씨가 야근을 하고 와서 자는 거에요.

그림을 잘살펴보니 아저씨는 넥타이를 매고 서류가방을 들고 다니는 직장인 같아보여요. 그림이 재미있어서 더 아이들이 좋아해요. 아이는 이책을 보면서 "엄마, 여기 아저씨 다리털좀봐" 라고 이야기를 해요. 다리털이 많은 아저씨에요.

전화가 울렸어요. 아까 표지에서 두더지가족을 유심히 보고있던 그 다람쥐에요. 다람쥐가 걱정을 하면서 이야기를 해요.

두더지 가족이이상하다고요. 일터가 아닌곳으로 가고 기운이 없어 보여서 걱정이래요. 사건을 접수한 우리의 개냥이 수사대 이번에는 사건을 어떻게 해결하게 될지는 책에서 확인하세요.

책을 보다보면 중간중간에 사건의 단서가 되는것을 찾는것이 나와서 더더 흥미진진하게 책을 읽어가는 아이의 모습이에요. 두더지 가족은 왜 자기 일터가 아닌곳에 땀을 뻘뻘 흘리면서 몰래 가는걸까요? 아이는 두더지 가족이 어떻게 됬는지 많이 궁금해했어요.


책을 읽고나서 나눈 이야기

      

                                                       

그림을 좋아하는 아이여서 책의 그림 하나하나를 주의 깊게 보고 꺄르르 웃기도 했어요.

책을 읽고 느낀점?

두더지 가족은 셋째가 사라져서 정말 힘들었을거같아요. 제가 엄마여서 동생들을 잃어버리면 어쩔 줄 모르고 힘들거같아요.

뭐가 제일 재미있었어?

싸대기 맞는거요. 개코 형사가 거짓말을한 가짜부자 라바씨에게 뿅망치를 때린거가 재미있어요.

큰별이가 개냥이 수사대 원칙을 하나 만든다면 ?

사건에만 코박지 마라

무슨말이에요?

아 어렵다고 사건에 코박으면 안된다는 거에요. 공부할때 저처럼요 (웃음)

아이들의 독서에서 중요한것이 재미있게 책을 읽는것이 라고 생각을 해요.

재미있게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천하무적 개냥이 수사대 여러 친구들과 함께 읽고싶어요. 책을 읽으면서 나만의 원칙을 생각해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