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처
파울로 코엘료 지음, 김동성 그림, 민은영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른 정신으로 조준한 목적을 향해
정돈된 마음으로 지치 않고 도전하고 연습하는 삶.
그것이 명인의 궁도, 명인의 삶이다.

읽을수록 깊이가 더해질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 감옥에서 탈출했습니다 - 죽음의 수용소에서도 내면의 빛을 보는 법에 대하여
에디트 에바 에거 지음, 안진희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음 감옥에서 탈출했습니다. ‘
이 책을 읽는 건
판타지 속 희망이 아니라
이 땅에서 나와 함께 살아가는
‘희망’의 속살을 들여다 보는 기분이었다.
희망의 흙 묻은 발바닥을 만지는 느낌이었다.
더러는 삶에 치여 희망을 모욕하지만
희망은 절대 헛되지 않다.
가끔은 슬픔에 밀려 희망이 없다고 외치지만
희망은 분. 명. 히. 있. 다.
다만,
공기처럼
모든 장소에 모두를 위해 존재하지 않을 뿐.
희망은 품는 자의 것이다.
희망은 희망하는 자에게만 등불이 된다.
나는 그것을
에디트 에바 에거, 디추커와 함께
울면서 알게 되었다.
디추커가 살아 남아줘서 고맙고 감사하다.
덕분에 오늘, 희망을 만났다.
.
디추커, 당신의 아픔을 밝혀
제 가슴에
등불을 선물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과 받고도 기분 나쁜 이 기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두번도 아니고 배송지연 너무 화난다.
정확히 말하면 배송 지연 사정은 이해할 수 있지만
알라딘의 응대에 화가 난다.
한참 화나 있는데 서비스 만족 설문을 하라기에 폭발했다.
다시 교보로 돌아가야 하나....쩝
북풀도 정들었는데. ...


양탄자 배송은 약속한 시간에 온 적이 거의 없습니다.
당연히 지연에 대한 ‘사전 안내’는 받아본 적 없습니다.
배송지연에 대해 문의하면
죄송하다고 정중히 사과는 합니다만 이게 묘합니다.
제 입장에서는 빨리 배송해 준다는 말만 믿고
꼭 봐야 하는 자료를 주문 한건데 약속날짜보다 늦게 도착해서 제가 본 손해는 누가 책임지는 지, 어디에 물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틀에 박힌 사과만 하면 되는 건가요?
쿠팡은 배송 일정 어기면 쿠폰이나 적립금이라도 주면서 거듭 사과하고 이후로도 지연된 배송건에 대한 안내를 계속 해줍니다. 알라딘은 뭔가요?

말이 나왔으니 말이지만 저는 알라딘 최고등급 회원이고
그 등급 회원들에게 혜택이랍시고 쿠폰이 발급되지요.
그런데 저는 알라딘에서 주는 쿠폰을 결제할 때 써본 적이 없습니다. 무용지물 쿠폰을 주셔서요, 결제시에는 ‘항상’ 해당사항에 없다고 뜨더라구요. 어이없지 않습니까??
그런 쿠폰을 도대체 왜 주는 겁니까?
구매혜택, 회원 혜택이 고작 이겁니까??
이러면서 무슨 회원혜택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합니까?
만족할 만한 포인트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겠네요.

배송 문제로 돌아와서
현장상황으로 배송 늦어지는 거?
백분 이해합니다.
빠른 배송을 위해 택배 기사님들이 위험하게 일하시는 것도 원하지 않습니다.
제가 원하는 건
알라딘이 지키지 못할 약속이면 하지를 마세요.
허울만 좋게 ‘양탄자 서비스’라고 이름 붙이고 맨날 늦고,
늦으면서 보상도 없고,
사전안내도 없고,
먼저 물어야 나오는 틀에 박힌 사과 멘트 .
회원이라고 해주는 것도 없으면서
만족도 설문 백날하면 뭐합니까.
달라지는 것도 없는데.
번지지르게 하게 말만하지 말고 진심을 보이세요,
정성을 보이세요.
그리고 약속을 못지켰으면
그에 대한 보상이 있어야 하는 거 아닙니까??

내일이면 또 틀에 박힌 답장이 와있겠죠.
알면서도 혼자 씩씩거리며 이걸 쓰고 있네요.
VOC 처리 좀 잘하세요.
미팅 때 잘 좀 들여다보고 진심 담긴 서비스를 제공하세요. 화를 내면서도 습관처럼 알라딘을 이용하는
제가 호갱님이고 등신이겠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섯 2021-04-09 10: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배송 문제, 쿠폰 문제 등에 대해 전적으로 동감입니다. 지키지 못할 약속은 안 하는 것이 맞습니다. 개혁하고 더 나아지려 하지 않는다면 결국은 퇴보하게 되고 좋지 않은 결말에 이른다는 것은 거창하게 역사를 들이대지 않아도 아는 사실이지요

알라딘고객센터 2021-04-12 15: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고객님.배송 지연으로 불편을 끼쳐드려 사과드립니다.
9일 고객센터 일대일 문의로도 안내드렸으며 이후 보다 빠르고 안전하게 받으실 수 있도록 개선 노력하겠습니다.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베이비 팜
조앤 라모스 지음, 김희용 옮김 / 창비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해답을 가지고 항상 통제해야 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