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지음, 김명남 옮김 / 창비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장마다 아디치에의 따뜻한 에너지가 넘쳐난다.
그것은 옮긴이 김명남님의 힘이기도 할 것이다.
처음엔 김명남님이 옮겼다고 해서
망설임없이 주문해 읽게 되었는데
아디치에라는 작가에게도
큰 호감을 갖게 되었다.

그러다 더 나중에는
`남자를 미워하지 않으며
남자가 아니라 자기자신을 위해서 립글로스를 바르고
하이힐을 즐겨신는 행복한 아프리카 페미니스트`
가 되었습니다.
-p14-

우리가 어떤 일을 거듭 반복하면
결국 그 일은 정상이 됩니다.
만일 남자들만 계속해서
회사의 사장이 되는 것을 목격하면
차츰 우리는 남자만 사장이 되는 것이
자연스럽다고 여기게 됩니다.
-p16-

우리가 남자들에게 저지르는 몹쓸 짓 중에서도
가장 몹쓸 짓은
남자는 모름지기 강인해야 한다고 느끼게 함으로써
그들의 자아를 아주 취약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남자들이 스스로 강해져야 한다고 느낄수록
사실 그 자아는 더 취약해 집니다.
또한 우리는 여자아이들에게도
대단히 몹쓸 짓을 하고 있습니다.
여자아이들에게는
남자의 취약한 자아에
요령껏 맞추라고 가르치기 때문입니다.
-p31-

나는 여성스러움을 간직한
나 자신으로서 존중받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나는 그럴 만하니까요.
-pp42~43-

내가 지은 결론은 이렇다.
여성의 지위와 안녕을 신장하기 위한
페미니스트가 아닌 ,
지구평화(쨔잔!!)와 모든 인간 사이의
평등을 위해 우리 모두는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작가도 밝하고 있듯이
칼로 자른 듯한
50:50 의 분할은 남녀평등의 지표가 아니다.
진자의 추처럼 서로를 이해하고
양보받고 양보하는 ,
티끌의 도함도 덜함도 없는 인간 대 인간의
교류가 혹은 만남이 이성간의 평등이다.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
보다 덜 신랄하고
따뜻하면서
꼭 알아야 할 것들을 차분히 짚어주는,
그야말로 여성의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책이었다고 생각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1-21 19: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김명남 씨가 레베카 솔닛의 책에 이어서 이번에 나온 페미니스트 관련 서적을 번역했군요. ^^

글월마야 2016-01-21 19:54   좋아요 0 | URL
김명남씨가 번역한 건 믿고 읽어요😁👍
 

드디어!!!!!❤️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16-01-21 08: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글월마야님. 제 서재에 글을 남기셨는데 그것은 해당 출판사 사이트(http://blog.aladin.co.kr/minumsa/8166916)에 다셔야 하는 글입니다. 그래야 신청이 되는 것입니다...


글월마야 2016-01-21 08:32   좋아요 0 | URL
아!!!!^^;;;너무 흥분해서 제대로 읽지도 않고...;;;. 죄송합니다^^;;;알려주셔서 감사해요^^좋은 하루 되세요!!

비로그인 2016-01-21 12:39   좋아요 1 | URL
선정을 기원합니다...
 

`키워놨더니 혼자 큰 줄 알아요`
내가 어릴 때 얌체짓(?)을 하면
엄마와 이모들이
웃으며 하시던 말씀이다.
`엄마,나는 내꺼야`
당돌하게 내게 선언하는
딸에게 나도 모르게
`키워놨다니 혼자 큰 줄 알아요` 한다.
아이가 부지런히
커가고 있다는 뿌듯함과 신기함,
그리고
설명 못할 서운함과 쓸쓸함이
마구 뒤섞인 나는
그냥 웃고 만다.
옛날에 우리 엄마가 그러셨던 것처럼...
아이만큼 나를 공부시키는 것은 없는 것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1-19 21: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부모님들은 아직도 다 큰 자식을 어린아이처럼 생각해요. 그래서 늘 자식들을 생각하고, 좋은 걸 더 챙겨주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글월마야 2016-01-19 23:03   좋아요 0 | URL
요놈이 5살인데 뽀뽀 한 번 하자니까 `나는 내꺼`라면서 뽀뽀 거부권을 행사 하더라구요. 그나마 저한텐 관대했는데....
ㅠㅡㅜ
 
스스로 깨어난 자 붓다 푸른숲 비오스(Prun Soop Bios) 1
카렌 암스트롱 지음, 정영목 옮김 / 푸른숲 / 200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렌 암스트롱'에 대해서는 '축의 시대'와 '마음의진보' 를 통해 그 깊이를 이미 알고 있었다. '스스로 깨달은 자 붓다' 역시 엄지 '척' 이었다는 감상을 우선 표한다. ^^

이 책은 고타마에서 붓다가지의 여정을 버림, 구도, 깨달음, 진리, 선도, 최후의 안식 순으로 안내하고 있다.
자신을 가둔 벽을 깨고 , 자신마저 깨어서 깨어난 사람, 붓다.
그는 모두가 괴로음을 벗는 일에 몰두 할 때 괴로움 자체가 없음을 말하였고,
모두가 어디론가 가고자 할 때 , 그 곳은 어디에나 있음을 말했다.
종교 안에서의 '부처'와 카렌 암스트롱의 안내에 따라 만나게 된 '붓다'는 다른 인물 인 것 같았다.
자신을 신성시 하거나 자신을 보고 따라오지 말라던 붓다.

*고타마는 개인 숭배를 원하지 않았다.p22
*나를 깨어난 사람으로 기억해 주십시오. p246

어릴 때 할머니에게 들은 부처님 이야기에서,
부처(붓다)를 이루기 위해 수행하는 고타마를 방해하는 귀신, 악마 얘기는 무섭기만 했다.
고타마를 둘러싼 악마 부대를 상상하며 덜덜 떨던 기억이 생생하다.
그런데 이 책을 읽다보니 결국 마라(악마, 귀신)도 고타마 자신의 또 다른 인격은 아니었을 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마치 칼날 위를 걷듯, 고공에서 외줄타기를 하듯, 찰나의 방심으로 그 안의 마라가 풀려나지 않도록 평생을 경계하며 살았다 한다.

*이후에도 마라는 고타마의 평생에 걸쳐 그의 진보를 방해하며 그의 기준을 낮추려고 유혹한다.
성난 마라는 쉽게 포기하려 하지 않았다.'네가 탐욕이나, 앙심이나, 매정한 마음을 품는 순간, 너는 내 손아귀에 들어올 것이다.'. p77

태어나 받은 예언에서 극명히 다른 두 개의 지위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나는 지상 최고의 왕 착카밧다요, 또다른 하나는 깨어난 자 붓다였다.
마라를 따랐다면 그는 지상의 왕으로 살았을 테지만 마라를 이기고 붓다의 길을 '선택'했다.
그리고 붓다를 이룬 후 열반으로 가지 않고 지상에 남아 설법하기로 '선택'하였다.
운명은 쓰여진 책처럼 결정되어있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처럼 끝없는 선택의 연속일 뿐.
내 앞에 놓은 선택이 조금은 쉬울 수 있도록 연마에 연마를 다짐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카인 : 주제 사라마구 장편소설
주제 사라마구 지음, 정영목 옮김 / 해냄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관객을 매료시키는 목소리를 갖고 있는 가수는
첫 마디 혹은 첫 음 하나로 역량을 드러낸다.
주제 사라마구 역시 문장,문장만으로
나를 매료 시켰다.
문장의 촘촘한 밀도와 가락이 신명난다.
잘 쓰여진 글을 읽을 때는
뇌가 사이다를 마신 듯 톡톡 쾌감한다.
그렇게 저녁 먹는 것도 잊고 3시간동안
카인과 함께 여행을 했다.
다 읽을 후 작가 검색해 보니 역시!!대가 였구나!!
카인이라는 책으로
주제 사라마구라는 작가의 책을 처음 접했는데
다른 책들도 읽고 싶다. 강렬히!!^^

ps. 기독교가 아니라서 성경을 읽은 적이 없는데
구약의 내용이 궁금해 졌다. 나중에 읽어봐야 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6-01-11 21: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글월마야님, 좋은 밤 되세요.^^

글월마야 2016-01-11 21: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편안힌 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