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표 던져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빙 세일 - 나이키 마케팅 디렉터로 잘 나가던 그녀, 왜 삶을 리셋하기로 결심했을까?
황은정 지음 / 샨티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쩌면..저자와 마주치거나
명함을 교환했을지도 모른다...
그 시절,(스타타워라고 불리던 그 시절 말이다)
피트니스 시장에 있던 나도
나이키와 긴밀하게 일했었다.
비슷한 시기에
같은 건물에서 근무했었더니....
모르는 분이지만 무척 반가웠다.
30층 나이키 사무실의 분위기가
‘미쿡’같이 자유롭고 편해보여서
부러웠던 기억이 난다.
20대 중. 후반이었던
내겐 그저 ‘편하고’ 멋진 회사로만 보였는데...
(나이키 옷도 싸게 사고!!!!)
20년 정도 회사 생활을 한 40대인 지금,
그런 회사는 없다는 걸 안다.
알지만,
한 번에 놓기가 정말 어려운 일인데...
그것을 해내고
끝없는 질문과 자기탐구로
스스로를 살려 낸
저자의 용기와 단단함에
박수와 응원을 보낸다.
.
이번 ‘무빙세일’에 잘 다녀온 것 같다:)

‘진짜 질문을 물어야 했다.
아주 예리하고 도저히 빠져나갈 수 없는 질문이어야 했다.
그러고는나는 그 질문 앞에 정직하게 서서,
좋은 대답이나 정답이 아닌
진짜 내 마음과 내면의 진실을 드러내어야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지 웨이 아웃
스티븐 암스테르담 지음, 조경실 옮김 / 바다출판사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시대에
필요한 스토리이긴 하지만...
내 취향은 아니었다. ㅠㅡㅜ 훌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케톤 혁명 - 암세포는 죽이고 정상세포는 건강하게
후루카와 겐지 지음, 오시연 옮김, 이영훈 감수 / 판미동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약 300페이지에 걸쳐 케톤체를 정의하고,
암치료에서 케톤식의 장점과
이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영양학을 비롯,
여러 주변 지식들을 설명하고 있다.
케톤체는 단식 시 간에서 만들어지는 물질로,
강력한 에너지원이다.
다시 말하면 기아 상태에서 살기 위해 신체가 만들어 내는
최후의 에너지인 것이다.

케톤은 아주 강력한 에너지원이자,
포도당이 부족할 때 발생되는
뇌의 유일한 에너지 공급원이다.
(중략)
항산화 능력과 더불어
스트레스 저항 능력이 있는 것도 드러나고 있다.
또한 염증 작용과 미토콘드리아를
재생하는 데도 효과가 있어
노화 억제와 수명 연장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p5

면역 영양 케톤식을 실시하면
지방 강화로 충분한 칼로리를 얻었음에도
포만 중추는 욕구 불만에 빠지게 된다.
그러면 뇌는 기아 상태라고 착각하여
온몸의 세포에 긴급사태임을 알리며
시르투인2 유전자의 스위치를 켠다.
p51

과연 암환자에게 케톤식은 어떻게 유용할까?
기본적으로 정상세포와 암세포는
탄수화물에서 합성되는 포도당을 먹이로 한다.
그러니까 암환자가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암세포와 정상세포가 모두 포도당을 흡수하게 되는 것이다.
농사 열심히 지어서 쥐랑 쌀을 나눠 먹는 꼴인 것이다.
(하물며 암세포는 정상세포보다
더 많은 포도당을 섭취한다고 한다!!!)
하지만 암세포도 생명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언젠가는 죽는다.
먹이가 없는 경우가 그것이다.
즉, 탄수화물, 포도당을 줄이면
암세포가 죽게 된다는 것이다.
바로 이 부분에서 저자는 케톤식의 유용함을 말하고 있다.
정상세포는 탄수화물이 제한되어도 살 수가 있다.
정상세포는 케톤체를 먹이(?)로 삼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암세포는 못 먹고, 정상세포는 먹는 먹이,
바로 케톤체만 만들어서 암세포는 굶겨 죽이는 전략이다.
물론 이 방법을 쓰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지켜야 할 것과 고려되어야 할 사항들이 있다.
(알고 싶다면 이 책을 읽으면 된다.
매우 상세히, 쉽게 설명되어 있다.)

암세포는 탄수화물에서 합성되는 포도당을
주요 영양원으로 삼는다.
그것도 정상세포보다 3~8배가 많은 포도당을
흡수해야만 생명활동을 할 수가 있다.
한편 정상세포는 포도당이 공급되지 않을 때는
피하지방에서 비상용 에너지를 만들 수 았다.
이 포도당을 대체하는 비상용 에너지가
이 책에서 암치료의 핵심요소로 삼고 있는
케톤체라는 물질이다.
p30

탄수화물 제한은 암 줄기세포를 공략하는 수단으로도
대단히 큰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p37


이 책을 읽으며 공부도 하고 감동도 받았지만
반성도 많이 했다.
그 동안 일하고 공부하느라 시간에 쫓겨 빨리 되는 음식,
배만 채우는 음식을 주로 먹었다.
그래서 일까…지난 3년간 많이 아팠다.
증상은 있는데 병명은 없는 힘든 시간이었다.
아직 케톤식을 할 이유는 없지만
탄지단의 비율을 잘 생각해서 영양소를 공급하고
공급받아야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음식으로 못고치는 병은 약으로도 못고친다;’
-히포크라테스-

끝으로 이 책을
‘암이라는 공공의 적에 맞서 싸우는 어벤져스’ 라고
정리하고 싶다.
암과 싸우기 위해 몸이 이미 가지고 있거나,
몸에서 만들어 지는 모든 이야기가
그만큼 흥미진진하고 ‘감동적‘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몸의 자기 치유 능력을 믿는 편이지만
그저 낙천적인 믿음일 뿐이었다.
그런데 이 책을 통해 과학적이고 분석적으로
내 몸이 날 때부터 가지고 있는 능력을 알게 되어
무척 감동했다.)

영화 ‘어벤져스‘에서 각기 다른 역량과
능력을 가진 지구와 우주의 영웅들이
팀을 이뤄 공공의 적-타노스-와 싸운다.
암이 우주를 끝장 낼 타노스라면
케톤체는
위기에 맞서 각기 다른 능력을 가진 영웅을 소집하고,
적재적소에 배치하여
그들이 싸움에 집중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퓨리국장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벌새 - 1994년, 닫히지 않은 기억의 기록
김보라 쓰고 엮음, 김원영, 남다은, 정희진, 최은영, 앨리슨 벡델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다는 멀리서 보면
조용하고 평화롭지만
가까이서 보면
파도들이 쉼없이 오가며
부서지고 엉기느라 내는 소음으로
시끄럽고 부산하다.
그 안으로 더 들어가보면
몹시 억울한 소라게,
다급한 미역,
어리둥절한 조개,
분노한 해삼 등이 있겠지..
사는 건 그냥 그런 것 같다.
조용하고
매끄러운 삶을 이상으로 삼던 시절에는
살아내느라 만들어지는 소음이,
다름과 부딪히는 번거로움이
제거하고 개선해야 할
문제점으로만 보였다.
삶과 섞이지 못하고
삶을 ‘해결’하기 위해 노려 보았다.
하지만
결혼을 통해 타인과 삶을 공유하고,
나를 닮았지만 내 것은 아닌
아이-인격체-를 만나고,
부모가 되어 내 부모를
같은 눈높이에서 바라볼 수 있게 된 지금,
‘아. 그냥 이거구나.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구나.’
어렴풋이 알아간다.
내게 삶은,
세상은,
여전히 시끄럽고 불완전하고 못마땅하지만
더 이상 풀어야 할 문제집은 아니다.
다시 돌아가는 날까지
꽃처럼, 벌레처럼, 그냥 그렇게 ‘being’🙏🏻
.
#글월마야 #공명재 #서재 #책 #북스타그램 #글소리꾼 #글귀 #re_soundhouse #reading #共鳴齋 #독서 #벌새 #김보라감독 #영화벌새 #아르떼 #arte #여성영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