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미술사
E.H.곰브리치 지음, 백승길 외 옮김 / 예경 / 200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성아트피아 호반갤러리에서 열린 <쉽게 보는 서양미술사 2만년전>을 다녀왔습니다. 수성아트피아에서 여름 특별기획으로 서양미술 대표작들을 모아 전시하고있었습니


다. 유명작품들의 프린트 출력그림을 액자에 넣어서 보기좋게 전시해놓았습니다. 그냥 프린트 인쇄모조품이라 원작의 질감은 볼수없었습니다. 작품크기도 원본작품과 다


소간 약간 차이가 났습니다. 고대, 중세, 르네상스, 바로크, 로코코, 신고전주의,낭만주의, 인상주의, 후기인상주의, 야수파 등등 각종 사조의 대표작들과 간단한 설명


을 시대별로 살펴볼수 있는 전시였습니다. 전시작품수가 약 50여점 정도되었습니다. 생각보다 갤러리가 작았던거 같습니다.


도슨트해설프로그램이 있어 안내자의 가이드로 약 30분간 설명을 들으며 시대별 사조와 그림설명을 들으며 감상을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모나리자의 그림설명에서 모나리자가 태어난 아기가 죽고 얼마지나지 않아 실의에 빠져있을때 남편이 아내를 위해 초상을 그렸다는 설명이 있었습니다.



밀레의 만종에서는 그림속에 원래 죽은 아기가 바구니속에 그려져 있었지만, 공모전에 출품하기위해서 아기를 지우고 다시 감자를 그려넣었다는 설명을 들었습니다.


일요일의 르그랑섬의 오후 풍경그림에서는 작가가 점묘법을 이용해서 그림을 밝고 화사하게 그렸다는 설명이 있었습니다.


미술은 모르면 그냥 명화이지만, 조금 알고, 점점알아감에 따라 알아놓아야할 지식과 교양이 되는 느낌이 듭니다. 더 많은 그림공부의 욕구만 계속 커져가는 악순환의


반복이지만 그래도 언젠가 짬나고 여유있을때 서양미술사 책을 읽어보겠노라 다짐하면서 글을 마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