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호로 역 다다 심부름집 - 제135회 나오키 상 수상작
미우라 시온 지음, 권남희 옮김 / 들녘 / 2007년 6월
평점 :
절판


오랜만에 기분 좋아지는 책을 한 권 읽었다. 책 전체의 분위기는 밝지 않은데, 분명히 유쾌하다. 우울 속에서도 움트는 희망에 집중하게 한다. 

콜롬비아 아가씨 루루도, 답 안나오는 신짱도, 요중 버스 운행시간에 집착하는 할아버지도, 그리고 주인공 다다와 교텐도 모두 사회의 비주류라 일컬어질 수 있는 인물들이지만 작가의 따뜻한 시선은 그들을 더욱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 '비주류이면 어때, 짝퉁 도쿄이면 어때, 우리는 이렇게 함께 어째어째 잘 살아가고 있다구!' 라는 느낌이랄까.  

영화로 만들어지면 좋겠다. 재미있을 것 같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