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도스도 전기 1 - 회색의 마녀 로도스도 전기 1
미즈노 료 지음, 김윤수 옮김 / 들녘 / 2013년 2월
평점 :
품절


<로도스도 전설>을 읽고 이후 이야기가 궁금해서 찾아봤는데

절판에 중고도 거의 없고, 가격은 또 어찌나 사악한지..


 

현재 전권 '박스에 담긴 신판'을 텀블벅에서 프로젝트 오픈하고 있네요.

​작년 말부터 중고 구입을 미뤄왔던 차에 반가운 소식입니다.

계속 버티고 있던 보람이 있네요 ㅋㅋ


 

외전 포함 총 9권에 설정집까지 10권으로 포스터까지 주네요.

퍼즐이랑 컵도 선택할 수 있는 구성입니다. 


이미 팬층이 두꺼운 점에서 재미는 보장한다는 말도 들었지만

그래도 실제로 어떤지는 각자의 취향이니 자신할 수 없었는데

좋은 기회에 1권을 체험판으로 받아볼 수 있었습니다.


우선 일러에 말이 많죠. ㅠ

하지만 일러가 빠지면 또 서운한건 어쩔 수 없습니다.

소장용이라면 더더욱 본문 삽화 그대로 가지고 싶어요 ㅠ


1권만 해도 10페이지 정도가 나오는 걸로 보아

2012년 개정판에 수록하지 못한 삽화까지 수록했다는 것이 실감 나네요.

다시 생각해도 품절판 중고로 안 사길 정말 다행입니다 ㅋㅋ



이 책 보다 먼저 봤던 '전설' 주인공들이 이미 나이가 몇 백살이 되고

노인이 되고 고대가 되어버린 이야기로 나와서 느낌이 묘했어요.

후안과 벨드의 마지막 결투..... (꼭 그래야했니?ㅠㅠ



로도스도 전기의 주인공들도 재밌네요.

특히 '우드척'이라는 도둑은 넘 웃겼어요ㅋ

하지만 마지막에선 대반전의 통수를 남기며 끝나서 2권이 넘넘 궁금해집니다.


게임에서 궁수 캐릭터로 자주 보이는 가냘픈 엘프의 이미지가

이 책에서 처음 사용되었니 신기했어요.

'디드리트' 하이엘프 정령사가 여주인데 최연소로 체구도 아이처럼

작고 왜소한데요, 나이가 106로 나옵니다.ㅎㅎ


지금 소설과는 다른 고전 판타지의 느낌이 강한 편이지만 재밌네요.


지금 2권이 넘 궁금한데

펀딩이 12월 15일까지라서 조만간 결단(?)을 내려야겠습니다.

 

 

 

 

 

 

 

 

 

 

 

 

 

 

 

#체험판도서협찬으로 읽고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