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원
존 마스 지음, 강동혁 옮김 / 다산책방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냥 말랑한 로맨스라고만 생각했는데, 통수 맞은 것처럼 스릴러 같은

오싹함을 준 소설이었습니다. 책장을 넘길수록, 등장인물들이 매칭 된

상대에 대해 하나씩 알아갈수록, 반전도 아닌 것이 반전 같은 이야기가

지뢰 같이 터지면서 흥미진진하게 전개되더라고요.

기대 이상이라고 해야 할지 ㅋㅋ



완벽한 DNA 100% 이상형의 존재를 알게 된 순간부터

사람들은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상대의 정보를 얻기 위해 돈을 지불합니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문자나 통화를 통해 서로를 알아가요.

결국 직접 만나러 가게 되는데, 멀리 사는 사람도 있고

가까이 사는 사람도 있고 직업, 성별, 나이도 다양합니다.



총 5커플이 나오는데요, 그중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두 커플!


잘생긴 남자 x 더 잘생긴 남자 (각자 여자친구 있는 이성애자)

연쇄 살인마 x 쿨한 언니 (스포 방지로 요렇게만 ㅋ)



각자 커플의 이야기가 1, 2, 3 요렇게 나오는 게 아니고

다섯 쌍의 사정이 교대로 전개되기 때문에 처음엔 조금 헷갈리기도 했지만

계속 놀라운 스토리가 전개되는 바람에 책을 손에서 놓을 수가 없었어요



남남 커플 중에 결혼식을 앞두고 있는 '닉'이 먼저 상대인 '알렉스'를

찾아가는데 자의적이 아닌 여친의 호기심에 의한 반강제였다죠.

그런데 알렉스의 직업상(스포방지) 터치를 하는데도 아무런 느낌이나

성적인 반응이 없는 거예요. 그래서 읽던 저도 오잉? 했었죠.

그런데 나오기 직전 두 사람의 시선이 닿는 순간!! ㅋㅋㅋ 이게 뭐예요ᄏ

(이후 두 남자의 눈물겨운(?) 고난이 펼쳐집니다)



연쇄 살인마 '크리스토퍼'는 쿨한 언니 '에이미'를 만나면서

살인이 점점 재미 없어집니다. 의무감이랄까요. 어쨌거나 본인의

목표 횟수를 위해 범죄를 저지르지만, 청산하고자 마음먹으며 

에이미와의 단란한 미래를 꿈꾸게 됩니다.

사이코패스의 심경 변화와 아슬아슬한 남녀 관계가 재밌었어요.

물론, 읽는 내내 살인 현장이나 그런 건 좀 무섭습니다.



나머지 커플들의 이야기도 결코 평범하지 않아요 ㄷㄷ

저에겐 이 작품이 색다르고 매우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입장을 바꿔봐도 '100퍼 완벽한 상대'가 넘 궁금할 거 같아요!


그런데 여러분,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ㅋㅋ

작가님께서 아주 묵직한 폭탄을 마지막에 투척하시더라고요.



표지만 보고 고민 중이시라면 추천합니다.

두께감은 있지만 재밌어서 금방 읽어요.

갠적으로 강추합니다:)


#컬처블룸 #컬처블룸리뷰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