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제품 디자이너 디터 람스가 70여 년 전 만들었던, 라디오 T3는 애플사가 아이팟을 만들 때 참고했던 제품으로 알려져 있다. 새로운 휴대폰이나 가전제품, 생활용품이 나올 때면 사용자들은 디자인과 실용성을 고려하여 기존보다 '더 나은 '제품을 기대한다. 평생을 산업디자이너로 일해 온 디터 람스가 말하는 좋은 디자인이란, 우리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만드는 기준이란 무엇일까.




디자인을 주제로 영화를 만들어 온 감독 게리 허스트윗은 헬베티카 서체를 만든 헬베티카의 삶을 조명한 영화를 시작으로,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사용하는 물건과 그것을 디자인한 사람을 그린 <오브젝티파이드>, 그리고 도시 디자인을 탐색한 <어버나이즈드>까지 3부작을 찍었다. <디터람스>(2018년)는 '최소한의, 그러나 더 나은 (less but better)'철학으로 생활용품과 가전제품, 가구를 만들어 온 디터 람스의 열정과 철학을 담은 다큐영화다.

 

2차 세계대전 후 독일에서는 재건 운동이 일어났다. '절제적이고, 기능적이며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젊은이들이 당시 산업 현장에 모여들었다. 대학에서 건축을 공부했던 람스는 브라운 회사에서 들어간 후 가전제품 분야에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쏟아낸다. 레코드 플레이어가 눈에 보이도록 투명 커버를 만들고 벽에 매달려 레코드를 들을 수 있는 플레이어와 휴대하기 편한 라디오/ 플레이어를 제작한다.

 


제품의 '본질'에 충실히 하고자 했던 람스는 설명서가 없어도 누구나 작동 가능한 제품을 디자인 했다. 브라운 ET 66 계산기는  몇 개의 색과 버튼으로만 디자인하여 누구나 몇 번 사용하면 버튼의 위치와 기능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그는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것보다 고쳐 쓰고 개선해 나가는 것에 관심이 있었다. 환경을 생각하고 모든 사람이 이해하고 편리하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게 되도록 단순하게 생활용품을 구상했다.



'최소한의, 그러나 더 나은'이라는 원칙을 평생 고수한 람스는 늘 친환경 제품을 만들고자 힘쓴다. 그는 "우리가 지구에 무슨 일을 하고 있는가?", "내가 이 모든 플라스틱을 찍어 내고 있었군.", "지구에 가치를 더하는 무언가를 생산하고 있는가?"질문하고 각성한다. 환경을 위해 그는 제품의 불필요한 부분을 없애고 본질에 충실히 하고자 한다.


람스에게 디자인이란 단순히 물건 하나를 만들어내는 일을 넘어선, '삶에 대한 태도'를 말한다. 그는 그와 동료들이 더 좋은 세상, 더 민주적인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다고 믿었다. 제품을 제작할 때는 좋은 물건을 만들어내기 위해 엄격한 기준을 준수했지만,  동료들에게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도록 격려하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감독 허스트잇은 람스가 50년 동안 살아온 집을 주무대로 삼아 디자이너의 목소리를 기록한다. 람스가 만든 가전 제품이 생활 속에 하나의 제품으로 어떻게 사람과 관계지어 있는지를 프레임 안에 포착한다. 흑백의 스틸 사진과 람스의 인터뷰를 줄기로 독일의 자택과 전시장, 영국의 비초에 가구작업장으로 공간을 이동하며, 감독은 대중과 지역 디자이너들과 소통하는 람스를 따라간다. 디터 람스에게는 그와 협업했던 동료들이 있었다. 각자의 책임 범위 이상의 것들을 매일 같이 고민했던 사람들. 그들이야말로 람스가 우리에게 남긴 유산이 아닐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9-19 21: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청공님 디터 람스 리뷰 ✌ 열독 할 정도로
디터 람스 이야기라면 귀가 쫑긋 ˙˚ ʚ ᕱ⑅ᕱ ɞ˚˙

21세기에 각종 첨단 기기 디자인 속에 디텀 람스가 설계한 디자인의 기본 DNA가 깊게 박혀 있는 것 같습니다
사용 설명서가 없어도 누구나 작동 가능한 디자인!!


청공 2021-09-21 04:58   좋아요 1 | URL
제가 늘 스콧님 페이퍼를 쫑긋 열독하고 있지요~^^
그쵸.심플한 가전제품보면 람스 디자인이 떠오를 듯요. 딱 필요한 것만 살려 놓은...올 가을 집안정리 하게 만드는 영화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