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DreamPartner > [창비 불금 1탄 - 게 가공선] 이렇게 죽고 싶지 않다

정혜윤PD는 책과 라디오의 공통점을 표현에 대한 절박함이라 말한다.


책은 활자 그리고 제한된 지면

라디오는 소리 그리고 제한된 시간

안에 세상 사람들에게 모든 이야기를 들려줘야 한다는 절박함


다시는 이 말을 하지 못한다는 생각으로 그녀는 필사적으로 이야기를 했다.


당신이 보지 못한 세상이 있다는 것을

그리고

어쩌면 이 이야기가 내 주변 그리고 나의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을



1926년 북양어업을 떠난 게 가공선에서의 이야기가 오늘날 일본 청년들의 마음을 파고 들고 있다.

왜 그들은 오래 전의 이야기에 다시 주목하고 있는 것일까?

그 물음에 대해 불편하지만 진지하게 곱씹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참고 문헌

 그리고 라디오 다큐 <불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