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331 | 2332 | 233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뮤지컬 <빨래> 초대 이벤트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이벤트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내역을 확인하신 후 공연 당일 공연장 티켓부스에서 본인 확인 후 입장하시면 됩니다.

◈ 공연 장소 : 대학로 원더스페이스(구.사다리아트센터 네모극장) - 약도보기
티켓 양도는 불가하며, 본인확인을 위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주세요.
◈ 공연시작 30분 전까지 공연장 매표소에 오셔서 본인 확인 후 입장해주세요.
◈ 공연시간 이후에 도착시에는 좌석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 티켓은 1인 2매 제공이니, 친구분과 함께 오셔서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댓글(9)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원한바람 2008-05-02 22:48   좋아요 0 | URL
와! 정말감사해요. 잘볼께요!!!!!

파란생각앤 2008-05-02 22:57   좋아요 0 | URL
제게도 이런 행운이,,,너무 감사합니다..즐거운 관람하겠습니다^^

unja66 2008-05-03 03:20   좋아요 0 | URL
이런.. 안타까운데요. 5월 7일 저녁 8시 당첨된 최운용입니다. 이런 좋은 기회가 왔는데, 불행히도 출장 일정과 겹쳐서 참가를 못 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기회인 만큼 다른 분이 혜택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이렇게 댓글로 남기게 됩니다. 가능하면 다른 분에게 이 기회가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당첨된 분들 공연 즐겁게 보시구요~ ^^ (아.. 정말 아쉽네요. -_-;;;)

sunae 2008-05-03 08:45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아!! 감사해라~~
대학로 오랫만에 거닐고 군것질도 하고..
뮤지컬보며 제마음도 깨끗이 빨아 탁탁 털어 시원하게 바람결에 말리면 청청한 하늘같아지겠죠?
행복한 시간을 선물받아 벌써부터 가슴이 설레입니다^^

토실 2008-05-04 11:52   좋아요 0 | URL
오! 이런행운이~~ㅋㅋ
오랫만에 문화생활해보겠네요.^^
잘보겠습니다.

slj0503 2008-05-05 14:02   좋아요 0 | URL
정말정말 잘 볼께요~!!!

승현맘 2008-05-06 11:01   좋아요 0 | URL
아이 키우느냐고 뮤지컬 꿈도 못궜는데 내게 행운이 .....
감사합니다. 정말 잘 볼께요

백운실 2008-05-08 08:40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오늘이 드뎌 뮤지컬 보러 갑니다.
제게도 이런 행운이~~ 라는 말 밖에는..ㅋㅋㅋ 감사합니다.
잘 보겠습니다.

amants 2008-05-08 16:08   좋아요 0 | URL
오늘 뮤지컬 보러가는데 이런거 당첨된게 처음이라 이거 진짜인가 사기 아닌가 라는 생각이 문득............

사..기 아닌거죠??? 신분증만 있음 되는거죠???? 친구랑 가는데 아니면 어케..ㅡ,ㅡ(완전 소심의 극치를..ㅋㅋ)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초대 이벤트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이벤트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내역을 확인하신 후 공연 당일 공연장 티켓부스에서 본인 확인 후 입장하시면 됩니다.

◈ 공연 장소 : 대학로 인켈아트홀 1관
티켓 양도는 불가하며, 본인확인을 위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주세요.
◈ 공연시간 1시간 30분 전부터 좌석을 배부합니다.
◈ 공연시간 이후에 도착시에는 좌석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 티켓은 1인 2매 제공이니, 친구분과 함께 오셔서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정기 2008-04-26 15:35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감사합니다! 그런데 사전 확인 없이 당일 매표소에서 신분증 내고 "알라딘 초대이벤트 당첨자예요"라고만 하면 되는 건가요?

정안나 2008-05-01 10:47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감사합니다~!^^
 

<지식채널 e> 덧글 이벤트에 참여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제작진과의 만남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 행사일정 : 4월 30일(수) 저녁 7시
◈ 행사장소 : [서울 신촌] 아트레온 13층 갤러리
◈ 1인 2좌석 제공되니, 친구분과 함께 오셔서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agkjun 2008-04-28 16:50   좋아요 0 | URL
늦어도 괜찮나요?? 그리고 행사는 얼마동안 진행되나요??

tagkjun 2008-04-29 20:02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6시에 시험이 있어서 그러는데...

yahodw 2008-04-29 17:42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전공시험이 늦게 잡혀 7시 반 이후로 도착할 것 같습니다.ㅠ
늦게 도착해도 괜찮나요? 꼭 참석하고 싶습니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hadowZ 2008-04-25 01:12   좋아요 0 | URL
★ 나의 '촐라체'는 무엇일까요? 내일의 `나'가 오늘의 '나'를 후회하지 않는 것. 오늘을 내일로 미루고, 내일은 또다시 다른 내일로 미뤄버리는 일상을 그만 두는 것이 나의 '촐라체' 입니다.
★ 박범신 작가에게 묻고 싶은 한 마디 : 작가님은 지금 '촐라체'의 어디쯤 이신지...

yez 2008-04-25 02:42   좋아요 0 | URL
나의 촐라체는...내가 수년 후 돌아보고 싶은, 기억하고 싶은 바로 그 곳은, 내가 지금 살고 있는 바로 이 시간이다, 라는 의미가 저에게는 촐라체가 아닐까요, 지금 이 순간, 기억하고 싶은 그 곳이 지금이라면, 어쩌면 가장 소중한 지금을 느끼고 살 수 있다는 것, 내가 지금 보내고 있는 이 시간을 내가 의식하며 살 수 있다는 게 저에게는 촐라체가 아닐까요, 호흡하고 기억하며 간직하고 싶은 그 모든 것들을...
박범신 작가에게 묻고 싶은 한마디는... 홀로 치열하게 살아가는 삶 속에서 작가님이 기억할 수 있는 간직하고 있는 것들은 무엇일까요, 치열하게 산다는 의미에 대해서 배우고 싶네요.

좋은날 2008-04-25 17:19   좋아요 0 | URL
나의 촐라체는 사람 이라고 말하고 싶다. 언제나 사람들과 부딪치고 상처받기도 하고 위로 받기도 하지만
아직도 잘 모르는 게 사람, 사람들이다. 해마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지만 만나는 사람들마다 어쩌면 이리도 비슷한 이는 한사람도 없는지...... 남에게 상처를 주고 힘들게 하면서도 자신은 즐거운 사람, 너무나 착한데 여전히 남걱정하는 사람, 날마다 손해만 보면서도 즐거운 사람, 다른 이의 고민을 들어주기만 하는 사람, 독한 사람,
살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될지는 모른다. 하지만 앞으로도 그들 중 같은 사람은 아무도 없을 듯 싶다.
사람들을 만나면서 나의 삶과 앞으로 내가 살아야 할 인생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해주는 사람, 사람들이 나의 촐라체가
아닐까 생각한다.

Evista 2008-04-28 10:05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죽음, 죽음인거 같아요...... 세상에서 변하지 않는 유일한 진리는 "모든 사람은 변한다"와 "죽음말고는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인거 같습니다^^ 언제가 될지 모르는 죽음, 갑자기 당장이라도 찾아올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보면 지금 현재가 너무나 소중하거든요~~ 후회없이 주변사람들을 사랑하고, 내 일 열심히 하고, 하고 싶은 것을 해보고....사랑한다,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말을 아끼지 않는것^^ 지금 함께 있는 사람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 그리고 늘 하느님께 기도하고 감사드리는 것..... 아마도 이 모든것이 "내가 언젠가는 죽는다"는 사실을 알기에 가능하지 않은가 싶습니다

choiboos 2008-04-29 12:40   좋아요 0 | URL
나의 촐라체는 나다. 세상 모든 것의 중심. 고민는 모든 것들이 나로 부터 시작된다....내가 느끼고 생각하는 모든 것들이 나의 근원이다. 내 존재의 의미를 찾는데서 모든 의문이 시작되고 해결된다. 박범신 작가님과 이러한 것들에 대해 같이 얘기해보고 싶다.

긍정의심리학 2008-04-30 01:08   좋아요 0 | URL
나의 촐라체(CHOLACHE)는 프런티어 정신(Frontier Spirit)이다. 때론 안좋은 시선과 애정어린 걱정에도 아무도 가지않은 길을 찾아 묵묵히 가는 것이 나의 나를 위한 촐라체(CHOLACHE)입니다. 자신만의 촐라체(CHOLACHE)는 내 안에 있습니다. 열정 그 무엇보다 소중한 인생의 기쁨을 찾고 싶습니다.

alex 2008-04-30 17:47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나의 촐라체는 침묵이다. 밖으로 향하는 에너지를 빨아들여 나의 본성으로 향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침/묵. 작가가 된다는 것은 자신의 안과 밖을 조화롭게 만날 수 있도록 해주는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침묵과 사색.. 등에 대한 박범신 작가님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

Rio 2008-05-01 03:31   좋아요 0 | URL
나의 촐라체는..아직 확실하지 않는 것...너무 많기도 하고 막연하게 불안한 것...뭐가 뭔지 몰라서 넘기 두렵긴 하지만 분명한 건...꼭 넘어야 한다는 것^^ 그 지혜와 용기를 배우고 싶네용^^

로테 2008-05-01 09:47   좋아요 0 | URL
작년 11월 대전에서 선생님의 사인을 받았습니다.
사인 받으려는 사람들이 죽 늘어서 있는데도
선생님께서는 온화한 얼굴로 사인도 해주시고, 사진도 같이 찍어 주시고
대작가에 대한 새로운 면모를 느꼈습니다.
선생님을 만나 본 것이 촐라체 자체입니다.

박수진 2008-05-01 10:58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박범신 선생님을 직접 만나뵙고 그분의 좋은 기운을 받고 싶습니다. 잘부탁들드립니다.헌데 촐라체가 뭔가요???

도단 2008-05-01 12:22   좋아요 0 | URL
촐라체. 제게 놓여진 제 주위 사랑하는 사람들의 기대와 사랑이 극복대상입니다. 그들을 실망시키지 않고 온전히 한 사람의 몫을 책임감 있게 수행해 나가는 것. 제가 현재, 앞으로 처한 다양한 위치 속에서 제 임무를 완수 하는 것. 그 사이사이 크고작은 고난과 시련은 부수적으로 따라오겠지요. 그래도 저는 혼자가 아니니까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단순히 산봉우리가 아닌 인생의 촐라체에 대해 작가님의 고견을 듣고 싶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 2008-05-01 13:40   좋아요 0 | URL
나의 촐라체는 지금이 순간이다. 무엇보다 소설가분을 곁에서 보고 좋은 말 들어보고 싶다.
박범신 선생님의 무엇이 지금까지 소설에 이르게 만들었습니까? 그 근원은 무엇인지
그리고 지금 관심을 가지고 계신 분야는 어떤 것인지 궁금하네요.

미루나무 2008-05-01 21:46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내게 있어 촐라체란 책이다.
바라보고 따라가며 또한 거기에 나를 묻을 수 있음으로.
박범신선생님께 궁금한 것은 과연 문학이 지금 위기의 현실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코알라 2008-05-04 14:02   좋아요 0 | URL
나의 촐라체는..끊임없이 도전하는는 것...도전을 두려워않고 할수 있는 것...뭐가 뭔지 몰라서 넘기 두렵긴 하지만 분명한 건 도전하고 나아가야지만 내 자아가 성장하고 큰다는 것이져... 그 지혜와 용기와 삶을 배우고 싶네용^^

써니텐파인 2008-05-05 23:06   좋아요 0 | URL
1. 나의 촐라체는. 자존감이다. 시련과 고통 때문에 점차 자존감이 사라져 버리고 있던 내게. 내 자신을 일깨워 주는, 아직 도전할 날이 많은 나에게 나 자신의 높은 자존감은 내 평생의 촐라체이다.
2. 당신의 20대도 나처럼 흔들렸겠죠? 그 흔들림을 설명해 달라는 것도 아닙니다. 애써 극복 방법을 말해 달라는 것도 아닙니다. 저와 작가님은 다르니까요. 하지만 작가님의 할 수 있다는 그 눈빛과 작가님의 삶의 향수를 느껴보고 싶네요.

cheju3231 2008-05-06 12:40   좋아요 0 | URL
나의 졸라체는 살아 있음이다. 살아 있어야 모든것을 받아들이고 이겨낼수 있다. 살아 있기 위해서는 어떠한 변화에도 적응하며 견디어 내야한다. 그것이 인생이고 역사이다. 촐라체에서 만난 유한진을 배경인물로 등장시키면서 그를 자살인지 사고사인지 궁금해 진다. 그에 대한 또하나의 소설이 만들어 지겠지요?

birdhero 2008-05-06 17:28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나의 촐라체는 '나'이다. 그걸 넘는 순간 다른 것은 모두 작아지지만 항상 '나'는 좀더 큰 촐라체가 되어 있다. 그래서 언제나 '나'일수밖에 없다.
-작가 박범신 씨와 그저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은 마음이기에, 굳이 질문을 하라 한다면 이번에는 '어떤 이야기'를 풀어놓고 싶은지를 묻고 싶다.

2008-05-07 13:28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나의 촐라체는 '사랑'입니다. 아직도? 아직은~ ^^
박범신 작가님께는 그저 따끔한, 정신 번쩍 들게 하는 꾸중 한 번 듣고 싶어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331 | 2332 | 233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