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카이사르의 죽음
마이클 파렌티 지음, 이종인 옮김 / 무우수 / 2004년 5월
평점 :
절판


정말 읽고 싶은 책을 읽었다. 이 책의 저자는 처음부터 끝까지 철저하게 민중의 입장에 서서 카이사르의 죽음을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원로원의 귀족파들이 평민파 지도자를 암살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지금까지 우리가 생각했던 카이사르의 죽음이 왕위에 오르려는 독재자를 암살한 원로원의 공화정을 지키기 위한 정의로운 행동이었다는 점에 정반대되는 해석이다.

그리고 저자는 다양한 국가와 민족을 포용하면서도 개방적이고 평화적인 제국, 로마를 부정한다.

 

"칼레도니아의 부족장 칼가쿠스Calgacus는 서기 1세기 말에 이런 말을 했다.
로마인에게서는 그 어떤 논리로도 불식시킬 수 없는 오만함을 발견할 수 있다. 세상의 도적인 그들은 무제한적인 약탈로 땅을 파괴하더니 이제 바다를 노략질하고 있다. 적의 부는 그들의 탐욕을 불러일으키고 적의 가난은 그들의 권력욕을 부추긴다. ……강도, 학살, 약탈, 이런 짓을 해놓고서 거짓말쟁이 로마인들은 그것을 제국이라고 부른다. 그들은 무차별 파괴를 해놓고 그것을 평화라고 부른다. ……우리의 사랑하는 가족들은 먼 땅에 가서 노예 노릇을 하기 위해 무자비하게 징용되어 우리의 품으로부터 떠나갔다. 우리의 아내와 딸들은 적군에 의해 강간당했거나 우리의 친구, 혹은 손님인 줄 알았던 자들에 의해 농락당했다. 우리의 물건과 돈은 세금으로 사라진다. 우리의 땅은 그들의 곡차을 채우기 위해 수확을 빼앗긴다. 우리의 사지는 압제자의 채찍을 맞아가며 숲과 늪지에 길을 내느라고 불구가 된다. 우리 브리튼 사람들은 매일 노예로 팔려간다. 우리는 자신들의 몸값을 지불해야 하고 게다가 또한 우리의 주인들을 먹여주어야 한다." (본문 p.23)

 

또한 어렵고 힘든 평민들의 생활상을 들며 로마의 후기 공화정이 당시 귀족들만을 위한 귀족들의 공화정이었음을 주장한다.

 

 "대부분의 도시 평민들은 하찮은 돈을 받아가며 오랜 시간 일을 해야 되었고 그날 벌어 그날 먹는 생활을 했다. 농촌 평민들plebs rustica도 도시의 평민들에 비해 별반 나을 것이 없었다. 시골의 평민들은 궁핍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라티푼디아(latifundia: 대농장) 농장주들이 맡기는 험한 일을 해서 수입에 보태려 했다. 이들 농장주는 남북전쟁 전 미국 남부의 농장주들처럼 인명을 앗아갈 수도 있는 위험한 일에는 해방민 노동자를 썼다. 그들의 계산에 의하면 일용 노동자의 죽음은 저승의 인구수를 늘려주는 것으로 끝나지만, 노예의 죽음은 아까운 자본의 손실이 되는 것이었다." (본문 p.36)

 

구체적이고도 치밀한 논리들은 그의 주장에 설득력을 더한다.

특히 고대의 키케로와 18세기의 에드워드 기번 그리고 20세기의 로날드 사임, H.H 스칼러드 등 기존의 역사가들의 역사관 자체를 신랄하게 비판하며 그들의 잘못된 관점과 해석을 지적한다.

그리고 카이사르가 이전의 그라쿠스 형제, 클로디우스 풀케르와 같이 몰락한 공화정을 개혁하려다 기득권을 위협받은 원로원에 의해 희생되었다고 본다.

 

 "역사상의 모든 지배 계급이 그러했듯이, 로마의 귀족들은 그들의 권리가 침해당했을 때, 특히 대중의 희생 위에 그들의 부를 축적하는 무제한의 ‘권리’가 침해당했을 때 맹렬하게 반발했던 것이다. 재산 축적은 그들의 유일한 관심사는 아닐지 몰라도 주요 관심사였다. 간단히 말해서 귀족들은 전통적인 절차와 법률을 지키려 했다기보다 그런 것들이 보호해주는 계급의 특혜를 지키려 했던 것이다. 그들은 자기들이 필요할 때면 ‘전통적인 제도’를 벗어나 유혈 탄압의 비상 수단을 쓰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들은 공화정의 의사결정을 민주화하려는 평등주의적 개혁과 시도를 공화정을 어지럽히는 행위로 인식했다. 이러한 인식과 관련하여 한 가지 지적해 두어야 할 사항이 있다. 그것은 과거와 현재의 많은 역사가들이 이런 귀족파의 인식에 일방적으로 동의해 왔다는 점이다." (본문 p.89)

 "그라쿠스 형제, 클로디우스, 카이사르와 같은 사람들, 평등주의 원칙의 옹호자로서 과감히 나선 사람들은 오히려 그렇게 민중을 옹호하다가 자신의 목숨으로 최악의 희생을 치렀다. 이렇게 볼 때 그들이 대중을 위해 앞에 나선 것은 자기 인기와 권력 추구 등 자기를 높이기 위한 욕망만 작용한 것은 결코 아니었다." (본문 p.148)

 

저자는 이미 책을 시작하면서부터 결론을 내렸다. 후기 공화정 시대에 이미 공화정은 몰락했고 공화정의 자유를 지키려고 혹은 개혁하려고 했던 카이사르는 그가 원로원의 귀족파의 기득권을 위협했기 때문에 기득권의 위기를 느낀 귀족파에 의해서 암살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저자 마이클 파렌티는 키케로 등 기존의 역사가들이 귀족의 입장에 치우쳐져 편견을 가지고 평민들을 간과하며 역사를 썼다고 비판하면서도 정작 그런 자신도 철저하게 평민의 입장에 치우쳐 해석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누구나 역사가라면 그들의 역사관과 입장을 가지고 있고 그 역사관과 그들의 입장으로 보는 역사를 쓴다. 어쩌면 개인적인 의견이나 감정이 포함될 수도 있다. 그래서 그들이 본 것만 쓰여지거나 보고 싶은 것만 쓰여질 수도 있다.

그러나 나는 그래도 키케로보다 파렌티에게 손을 들어 주고 싶다.

로마 공화정의 정치 구조가 어떤 이성적 의도에 근거하여 완전하게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시민계급과 귀족계급 사이의 오래된 갈등에서 빚어져 나온 구조로서, 민중의 권리 요구와 귀족의 기득권 보호 사이에서 엉거주춤하게 마무리된 것이고 당시대 상황과 전후관계를 살펴 보았을 때 파렌티의 주장이 좀 더 논리적이고 좀 더 설득력을 얻기 때문이다.

카이사르는 당대 최고의 영웅이고 그의 이야기는 고대 유럽사중에서 가장 재미있으며 언제 읽어도 재밌고 흥미진진한 로마사 이야기의 제 1의 주인공이다. 나 또한 내가 보고 싶은 것을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Old Man and the Sea : 노인과 바다 - 영한대역시리즈 10
A.HEMINGWAY / 조은문화사 / 1990년 7월
평점 :
품절


산티아고 노인의 바다와 고기에 대한 열정은 참 대단하다..
그러나 나는 노인의 바다와 고기에 대한 열정보다는 바다와 고기에 대한 애정이 노인을 그렇게 만드는 것 같다.
노인이 바다를 she (여성화), 고기를 he (인격화) 로 말하는 것을 보면
노인이 그들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다.
그리고 소년의 노인의 대한 애정도 참 보기 좋았다.

우리는 안다. 언젠가 노인이 정말 크고 아름다운 고기를 다시 잡을 것이라는 것을..

 

분량은 100여 페이지로 매우 적다.
문장이나 내용이 어렵지 않은 편이라서
영어로 읽는 것도 그리 어렵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
나는 영어로 3번 한글로 1번을 읽었는데
첫번째는 영어로만 읽어보고
두번째는 모르는 단어를 영영사전을 찾아보면서 읽어보고
세번째는 한글 번역과 비교해 보면서 읽어보고
마지막으로 한글로만 다시 읽어보았다.
이 책에서는 최대한 직역하여 원문의 문장력을 살렸다고 하는데
역시 영어로 읽는 것이 제맛이다.
영어로 읽어볼 것을 추천한다..

이 책은 영한대역본인데 영한대역본을 읽어본 사람은 알겠지만
사실 영어책 읽을때 영한대역본보다는 원서로 읽는 것이 낫다.
옆장에 있는 한글 번역이 영어를 읽는데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최대한 직역하여 원문의 문장력을 살리는 등 영한대역으로써는 잘 구성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인과 바다 소담 베스트셀러 월드북 12
어네스트 헤밍웨이 지음, 정홍택 옮김 / 소담출판사 / 199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산티아고 노인의 바다와 고기에 대한 열정은 참 대단하다..
그러나 나는 노인의 바다와 고기에 대한 열정보다는 바다와 고기에 대한 애정이 노인을 그렇게 만드는 것 같다.
노인이 바다를 she (여성화), 고기를 he (인격화) 로 말하는 것을 보면
노인이 그들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다.
그리고 소년의 노인의 대한 애정도 참 보기 좋았다.

우리는 안다. 언젠가 노인이 정말 크고 아름다운 고기를 다시 잡을 것이라는 것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림 36방 박스세트 (소림36방 + 돌아온 36방, 2disc) - 할인판
유가량 감독, 왕룡위 외 출연 / 아인스엠앤엠(구 태원) / 2007년 6월
평점 :
품절


미국에 있을때 이 영화를 봤는데
미국에서는 'The Master Killer'라는 제목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오래전에는 미국인들에게도 비교적 인기많고 유명했던 중국무술영화라고 한다.
최근까지도 DVD 샵의 외국영화 진열대에 이 영화가 진열되어 있었다.
1970년대에 만들어진 전형적인 소림무술영화다.
'Kill Bill'에서 더 유명해진 유가휘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나는 어렸을때 중국무술영화들을 보며 자랐다. 이 영화는 지금봐도 재미있다.
소림사에는 35개의 무술을 연마하고 수련하는 방이 있다. 이 영화의 제목은 그 다음의 방인 36번째 방이다.
또한 나에게는 매우 의미있는 영화다.

1편인 소림36방은 알아보니 실제로 소림사의 유명한 고승이었던 삼덕화상(三德和尙)의 실화라고 한다.
2편에서는 전편과 비교하여 코믹한 요소가 많이 가미되었다. 나는 1편이 더 나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뇌를 자극하는 Redhat Fedora 리눅스 서버 & 네트워크
우재남 지음 / 한빛미디어 / 2005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리눅스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제일 처음의 과제는 리눅스 설치일 것이다
그러나 막상 리눅스를 설치한 후에도 리눅스를 제대로 사용하고 있는 경우는 흔치 않다
집에 설치해 놓은 리눅스로는 리눅스의 진가를 느끼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리눅스를 데스크탑 운영체제로만 쓰거나 문서편집기, 웹 클라이언트, 게임용으로 쓸 수만은 없다
리눅스의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이 아니라 그 대부분이 윈도우에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리눅스용 응용 소프트웨어도 많지 않으며
우리가 즐겨오던 대부분의 게임들도 리눅스에서는 돌아가지도 않고
인터넷을 해도 대부분의 웹서비스가 윈도우의 익스플로러에 최적화 되어 있어서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다

이 책은 리눅스의 소개, 개념이나 기능, 명령어 설명에만 그친 입문서가 아니라
관리자의 역활, 서버 구축 및 운영을 설명해 주는 실무 실습서이다

집에 있는 컴퓨터 1대로도 이런 실습을 모두 해 볼 수 있다는 것은
학생이나 입문자, 초보자들에게는 솔깃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이 책의 대상으로는 리눅스 입문서를 한두권 끝낸 후 리눅스에 재미를 막 붙이기 시작한 초중급자들이라고 생각한다
실무자로 나가기 위한 연습을 위해 이 책을 본다면 좋을 것 같다
네트워크 서버, 네임 서버, 메일 서버, 데이터베이스 서버, 웹 서버, FTP 서버, NFS 서버, Samba 서버 등 말로만 듣던 여러가지 화려한 서버들을 당신의 컴퓨터에 직접 구축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