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권

[비본 삼국지] (진순신/도서출판자인/2001)
5권으로 완결된 본인데 4권까지만 읽음. 5권은 어디에 있을까?
보통 열 권짜리로 된 전집 읽을 필요 없이 이걸로 삼국지 정리는 된다고 보는데 다만 배경 지식이 있으면 더 좋을 듯.
온 집에 한질씩 있다는 이문열과 뒤늦게 합류한 황석영 본을 읽긴 했다. 장정일 꺼는 몇 장 읽다가 밀어 놓고 결국 팔아치웠다. 왜 그랬을까?
박종화의 8권짜리가 있긴한데 언제 읽을진 모르겠다. 내처 읽으면 좋겠다만 안될것 같기도하고, 벌써 안된다.
여하튼 이 삼국지의 특징은 여러 소설판본과 정사를 비교하면서 짚어 주는데 그게 참 막힘없이 유장하게 물흐르듯 하다. 깊이는 좀 얕을수도 있겠다.

[풀꽃들의 조용한 맹세]
장편은 처음이다. 단편으론 ‘환상의 빛’ 외 몇 편을 팟캐스트에서 접했다.
이 장편은 서스펜스나 하드 보일드한 건 아니다(라고 느낌)
이 작가를 보통 순문학계열이라고 하는거 같은데 그건 또 뭔지는 모르겠고 하여간 잔잔하면서 은근히 잘 넘어 간다.

[매우 초록]
어쩔수 없이 독특해서 접했다. 거기에 호기심이 작용안했을리 없다.
이런 호기심-여자 혼자 (약간은)깊은 산골에 산다는 것, 게다가 ‘화가’ 이기 까지.
책에 그림이 꽤 많이 삽입되 있는데 자꾸만 보니까 좋더라. 처음엔 아무래도 낯 설고, 선입견도 있고…
고양이 그림 좋고 달리는 산과 들판도 좋고 전체적인 톤이 초록빛 인게 은근히 좋아지더라.

[우주보다 낯설고 먼]어쩌면 누구나 어려운 시절이 있을 게다. 꼭 과거만 그런게 아니다. 지금도 견디는 사람 천지다. 이 소설은 작가의 스무살 무렵까지의 자전으로 읽힌다. 작가는 거의 혼자서 성장했다.
낯설고 먼 길을 지나온 사람이 그 길을 가만히 떠올려보는 느낌인데 잔잔하다.

[윤석열과 검찰개혁]
백자평을 감정 뱉어내듯 했더니 알라딘에서 장문의 메일이 와서 당신이 쓴건 무어에 저촉 되어 숨겼으니 다시 보이게 하려면 이러쿵 하라고 하는 나로썬 황당한 지경을 접하고 좀 순화? 시켰더니 그건 괜찮은지 냅두네?
잘 생각해보면 이해할만한 일로 여겨 지지만서도 기분이 잡칠수도 있을거 같고, 여하튼 좀 그렇다이.
여하튼 요즘엔 정치판 안보고 안듣고 있다. 아싸리 개판이 된지 오래다. 내 보기엔 저쪽이 더 개판인데.
정당의 목표가 죽기살기로 정권을 갖는데 있는건 엄연한 것.
하지만 누굴 핫바지로 보는게 눈에 뻔한니 열이 받지 않을수 없건만. 그 죽일놈들은 꼭 심판을 받을테다. 불의 심판을.
그래서 모다 지옥에나 가버려랏!!


*근데 아이폰7이 개떡인건가 이놈에 북플이 개떡인가 참 적응하기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몇 권

[지리산]
(만약 그런게 있다면) 한국에서 빨치산 문학의 지평선을 연 작품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반면 작가 이병주의 성찰은 돋보이지 않는데 왜냐하면 그는 나중에 이태의 [남부군]을 참조? 했다고 밝혔지만 이 소설의 절정이랄수 있는 6권과 7권은 거의 [남부군] 베끼기다.
남부군은 상하 두 권찌리로 두질이나 있었다. 그만큼 초판이 많이 팔린듯. 오래전에 읽어서 기억이 가물가물인데 개정판이 단권으로 나와 있다.
여하튼 빨치산 쪽에 관심있는 독자라면 이 소설은 꼭 읽어보길 권한다. 중고에서 구할 수 있다. 전 7권으로 ‘태백산맥’ 보다 짧다. 초반부가 좀 지리했는데 갈수록 재미가 배가 된 기억. 공산주의에 빠진 주인공의 심리가 나름 가열차다.
기회가 된다면 이병주의 ‘남로당’을 읽어봤음 하는데, 이 소설에서 어느 정도는 다뤄진거 같아 필요 없을듯 하다가도 세 권이나 된다니 흥미가 일기도 하는데 그러기엔 책값이 또 만만치 않고…
참고로 이병주 선생 전집은 30권으로 한길사에서 나와 있다.
품절도 있도.. 선생은 40너머 데뷔하여 근 20년 동안 80권의 저서를 남겼다고… 감옥생활에서 독하게 마음먹고 구상을 미리 해놓은듯. 옥살이를 거의 4년간이나 했다는..


[이현상 평전]
조선 인민유격대 총사령관 이었던 이현상은 좀 과묵했다. 빨치산이 된 것도 좀 이른 편이라 아무래도 자료가 부족해 뵌다. 더구나 그는 일제시대 네 번에 걸쳐 감옥살이를 했다.
죽기 막바지 함께 있던 여자 사이에 아이를 하나 낳았다고 하는데 그 분께선 이후 일체 함구했다 한다. 아마 지금은 돌아가셨겠다. 그분 자식은 소식이 없는거 같고…
하긴 뭔 말이 많이 필요했겠나…그저 불쌍타는 생각만 강하게 든다.

[박헌영 평전]
박헌영도 감옥살이를 많이 했으나 소련으로 탈출하는 등 거물급 행보를 보여 나름 자료가 많아 뵌다. 이 평전은 해방정국 한국전쟁을 일별하고 정리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 그쪽에 관심있는 분들은 필독서 같다.
조선희 소설 ‘세 여자’ 엔 첫째 부인 주세죽 얘기가 좀 나온다.
병행해서 읽으면 괜찮을 듯.
7월 1일이 중국 공산당 100주년 이라고… 한국도 시작은 이마도 그무렵일 것이다. 만만찮은 내력인건 틀림없다.
기회가 되면 조선공산당 역사도 일별하면 어떨까 싶다가도 어느 정도 공부는 된것 같기도하고…

[DMZ]
박찬욱 감독 ‘JSA’의 원작이다. 물론 영화완 약간 다른 부분이 있다. 아쉬운 점은 ‘다르다’ 고 써야할것 같은 부분이 죄다 ‘틀리다’ 로 기록. 편집자는 뭘 했나…
여기선 주인공 아버지가 남로당 출신.
품절이라 중고엔 좀 비싸게 나와 있다.

[황장엽 회고록]
실망이다. 이 사람은 권력투쟁에서 밀려 망명했는데 중언부언만 하고 있다.
주체사상에 대한 논의는 나름 깊게 하려는 고민이 엿보이지만 주체사상이란게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건지 싶어 별다른 감흥이 없다.
그의 주장과 고뇌가 주변 인물 수 천명을 팽개치고 심복하나와 남으로 망명할 만한 근거로는 약해 보인다. 북한사람들은 어떤 면에서 보면 무섭다.
선입견이겠지만…

[현대 북한의 지도자]
사실 이책 전에 특히 김일성에 대한 논의는 중구난방이었다. 저자가 나름 객관적으로 서술하려는 점은 높이 사는데 몇몇 부분은 너무 북한쪽 의견만 전적으로 참조하는거 아닌지. 특히, 남로당 숙청에 대해 전적으로 북한쪽 의견을 신뢰한다는 식의 서술은 좀 황당하다. 뭔 근거로 그리 믿는건지…

[소승불교와 대승불교]
불교에 대한 일본학자들의 연구는 정평이 나 있다. 어렵지 않고 일목요연한 서술이 그것이다.
이 책도 거기에 충실하다.
특히 불교 역사를 일별하는데 아주 좋은 입문서로 읽힌다. 여기서 더 나아가고 싶으면 다른 책들로 가면 되는데 과연 꼭 그럴필요가 있을까도 싶다.
하지만 불교는 그 근간이 생명이므로 계속 읽어야 한다. 정진만 있을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집들
누운 시집(들)을 세웠다.
아구가 얼얼 해지는 시는 없다.
아쉬움
진부와 참신 속에서
시들도 세월을 탄다.
명복을 빌 시인과
앞으로 또 그래야할 사람만이 남는다.
안녕 그곳에서 안녕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김석범 [화산도] 읽기
이 책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가 타이밍 맞게 낚아챘다.
올 해 건진 절판/품절책 중 최고다.
일본학자가 쓴 책이고 그 저본은 당연히 일본에서 나온 [화산도]. 머리말에서 저자는 한국에서 [화산도]가 완역되길 바라고 있는데 그 바램이 이루어진건 꼭 15년 만이다. 2016년 한국어 번역이 이뤄졌던 것.
열 두권 짜리 그 대작(일반적인 쪽수로 치면 스무권에 필적)을 구입할 엄두는 나지 않고_ 일단 책을 놔둘 공간이 만만치 않았다. 당연히 가격도 부담 이었다.
그래서 도서관에 미친척하고 신청했는데 덜컥 됐다. 그 사정이야 내 일바 아니고 열심히 빌려다 본게 2016년 봄. 마지막 권을 읽은건 4.3전날인 2일 이었다.
그로부터 꼭 5년만에 이 책을 접하게되었으니 감개무량이다.
한국 평론가 제위도 분발하시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장르소설
읽지 못하고 처박아 놓았다 처분하려고 내놓은김에 아쉬운 맘에 들춰 봤다.
[하늘의 터널], [면책특권], [헌터]
그중 [헌터]는 스티븐 킹이 리차드 버크만이라는 이름으로 발표한 작품 중 하나. [러닝맨]이라고도 하는 듯.
1982년 작품이고 한국엔 1994년 무렵 번역.
SF인데 시대 배경이 2025년 이고 이책 도입부엔 2021년이 언급된다. (무슨 법안이 통과 됐다는 식으로)
오래된 책들... 장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