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과 오바마 - 전설이 된 두 남자의 유쾌하고 감동적인 정치 로맨스
스티븐 리빙스턴 지음, 조영학 옮김 / 메디치미디어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 차기 대통령 후보이자 전 부통령인 바이든과 오바마의 우정에 대한 이야기다. 오바마가 바이든을 부통령으로 지명하기전부터 느꼈던 개인적임 호감을 시작으로 서로에게 부족한 것을 채워주면서 키워나간 두 남자의 우정에 관한 이야기다.

개인적으로 오바마는 아이돌 스타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의 인종 문제와 가정사에서 출발된 이미지와 뛰어난 학벌 등에 따른 뛰어난 두뇌 등을 통해 그가 실제로 한 일보다 그 자신을 통한 시대 전환과 관련된 이미지를 대변하였다고 생각한다. 방송 등을 통해 점한 그의 이미지는 유머스럽고 아주 매력이 넘치는 인물이지만 이 책을 통해 접한 그의 이미지는 내성적이고 매우 신중하여 자기 속내를 달 드러내지 얺는 인물이었다. 분명 그의 인종적인 면이나 부보의 이혼 등을 통한 가족 문제, 하와이 등 여러 변방을 떠돈 이력 등이 그의 성격을 만들었으리라 보는데, 방송을 통해 본 그의 모습은 그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한 모습이었다고 생각된다.

이에 반하여 바이든은 무척 친화적이면서 살짝 주책바가지같은 면이 있지만 역시 무척 매력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아프간 파병병력 철수나 동성간 결혼 등의 갈등의 소지가 있는 문제에서 바이든은 우선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밝힘으로서 오바다의 정책을 이끌어낸 사실을 접하니 더욱 신뢰가 간다. 기후변화와 관련하여 매우 혁신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무척 기대되고 있는데, 트럼프가 뒤집은 오바마의 지난 업적도 다시 되살릴 수 있길 바란다. 다만 북한과의 외교문제에 대해 어떤 정책을 추진할 지 분명하지 않은데, 분한과의 문제를 해결할 마음없이 자신의 인기와 이익만을 위해 이를 이용한 트럼프보다는 솔직한 바이든이 우리나라를 비롯 온 세계에 평화를 줄 수 있는 정책을 낼 것을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