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없음이 고민이다. 

한 때는 고민이 너무 많아 사는 게 미칠 듯 힘들더니 이제는 고민이 너무 없다.

나이듦은 생각없이 사는 걸 가르친다.

오히려 처지는 과거 보다 나빠졌다.

오래된 몸은 가만히 있어도 부식되는 중이라

틈틈이 쓸고 닦고 기름칠을 해야만 한다.

긴긴 실업으로 주머니도 곳간도 텅 빈지 오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이

무난한 원인은 생각의 차이다.

언젠가부터 생각없이 살기로 했다.

흐르는 강물처럼 유유히

적당히 덤덤하게

싫어하는 사람 덜 보고

좋아하는 것을 찾아서

소소하지만 뿌듯한 재미를 찾아다니며

어지간하면 뛰지 않고 걷기

덜 화내고 덜 싸우기

그리하여, 점점 순해지는 중이다.

아니, 깃털같이 가벼워지고 있다.

마치 지상에서 한 뼘 높은 허공에 두둥 뜬 기분이랄지.

모호하다면 모호한.

그럼에도 열심히 먹고 자고 싸는

여전히 사람, 인간 인증이다.

어떤 길

어떤 끝이어도 좋다.

아무래도 좋다.

고민없음을 고민하다 내린 결론이다.

끝까지 버티고 살아보면 알아질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