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치는 대로 끌리는 대로 오직 재미있게 이동진 독서법
이동진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2018 10 02


📂 서문

한 자 한 자 책을 쓰는 저자의 고독과 한 줄 한 줄 책을 읽는 독자의 고독 사이. 그 책을 읽는 나의 고독과 그 책을 읽는 너의 고독 사이. 물론 우리는 서로에게 결국 남입니다. 그러나 홀로 된 채 책을 읽고 쓰는 타인들이 느슨하게 서로 연결될 때, 그 끈은 세상의 다른 범주들과 달리 억압하지 않습니다. 그 작은 평화 속에 위엄이 있고 위안이 있습니다. 저는 그런 연대를 꿈꿉니다.


📂 넓이의 독서

p.26

우리가 어떤 것을 안다고 말하려면 그것의 범주를 알아야 합니다. 그것이 어디에 속해 있는지 그 맥락을 알아야 합니다. 또한 다른 것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알아야 그것을 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범주, 맥락, 차이를 알아야 비로소 그것을 안다고 할 수 있는데, 한 가지만 아는 사람이라면 다른 것과 비교를 할 수 없으니까 불가능하겠죠.

삶에는 수많은 가치가 있고 그것들 하나하나가 다 소중합니다. 하지만 단 하나만의 가치, 단 하나만의 잣대를 가진 사람은 굉장히 위험한 사람이지 않을까요. 편중된 독서라면 그 양이나 시간과 별개로 문제가 있다는 거죠.

사람들은 대체로 깊어지라고만 이야기하는데, 깊이를 갖추기 위한 넓이를 너무 등한시하는 것 같아요.


📂 읽고 쓰고 말하고

p.47

책을 읽은 후 우리는 그냥 뭉뚱그려진 감정과 생각의 덩어리를 갖고 있을 뿐입니다. 그것을 글이나 말의 형태로 옮기지 않는 한 생각은 제대로 위력을 발휘할 수 없는 것입니다. 결국 기억하기 위해서라도, 또 표현하기 위해서라도 말하고 쓰는 것이 중요합니다.

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친구나 대상은 독서를 습관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또 자신이 느끼고 얻은 것과 다른 관점을 접하게 되면서 독서 체험이 확장될 수밖에 없습니다.


📂 느리게 읽어도 상관없다.

p.57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는 데 걸리는 시간, 그 과정에 있는 겁니다.

책 읽는 중간중간 잠시 멈추는 것, 그것도 독서행위이고,

더 나아가서 그것이 좋은 독서라고 생각합니다.

글을 읽다가 떠오른 생각에 집중하기 위해서, 그것을 넓혀나가기 위해서,

또는 스스로 소화하기 위해서 책을 덮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

세상에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들이 있습니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들은 대부분 오래 걸리는 시간 자체가 그 핵심입니다.

책이 우리에게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것은 책과의 만남,

그 글을 쓴 저자와의 소통, 또 책을 읽는 나 자신과의 대화입니다.


📂 한 번에 열 권 읽기

p.63

저는 동시에 다양한 분야의 책 여러 권을 읽고 있습니다... 이렇게 읽게 되면 책에 대한 흥미가 떨어지지 않습니다.

또한 서로 다른 분야의 책을 동시에 읽으면 그것들이 서로 상승작용을 일으키는데 그게 뇌에 자극을 주기에 더 좋은 것 같습니다.

한 가지 팁을 더 드리자면, 문학 분야가 아닌 경우에는 책과 책을 읽을 때, 공통점보다는 차이점에 주목하는 게 좋습니다.

↳ 데이비드버스의 책을 읽은 다음 헬렌피셔의 책 읽어보기


📂 나만의 서재, 나만의 전당

p.69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특징을 보면 독서 행위만 좋아하는 게 아니고 책과 관련된 모든 것을 다 좋아하는 것 같아요.

자신만의 방법으로 분류하고 정리하는 것은 아주 중요합니다.

이렇게 분류를 한다는 건 책이나 작가에 대한 자신의 애호를 드러내는 것이기도 하니 책장 안에서도 일종의 ‘명예의 전당’을 한번 만들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책장에서도 가장 명당자리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책들을 꽂아두는 겁니다.

딱 책 크기에 맞게 짜서 천장까지 닿게 8단이나 9단으로 제작하는 거죠. (중략) 가구점에 의뢰해서 책장 짜는 비용이 예상보다 저렴한 편이기도 하고요.


📂 책을 고르는 세 가지 방법

p.75

사실 저는 닥치는 대로, 무턱대고, 끌리는 대로 책을 읽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렇게 읽다보면 어느새 좋은 책을 잘 선택하게 됩니다. 별다른 정보 없이 수많은 책들 중에서 나한테 맞는 책, 좋은 책을 찾는 저만의 방법 세 가지가 있습니다.


📥

1️⃣ 우선 서문 읽기 : 저자의 모든 생각이 농축되어 있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로 잘 쓰인 책의 서문이 별로인 책은 없기 때문

2️⃣ 차례 보기 : 건축에서의 설계도와 같다. ⭐️⭐️⭐️

3️⃣ 작가의 집중력이 가장 떨어지는 2/3 지점의 오른쪽☺️ 페이지 읽기 : 저자의 힘이 가장 떨어질 때가 바로 그 부분이기 때문에. 가장 약한 급소이므로 그 부분마저 훌륭하다면 그 책은 정말 훌륭할 가능성이 높다.


📂 그래서, 좋은 독서란 무엇일까?

p.78

한 사람이 책 한 권을 쓴다는 것은, 하나의 세계를 만들어내는 것입니다. 하나의 주제 아래 자신의 지적인 세계를 만들어서 거기에 투사하는 것입니다. (중략) 👏 우리가 책을 읽는다는 건, 저자가 만들어낸 지적인 세계, 그러니까 한 사람의 세계와 통째로 만나는 것입니다. 이것은 굉장한 경험입니다.

또한 책을 읽으면 자기 반영적인 태도를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좋은 독서를 위해서는 책을 읽는 자체가 아니라 책을 읽음으로써 나에게 일어나는 어떤 것, 그것에 주목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독서에서 정말 신비로운 순간은, 책에 있는 것도 아니고 내 마음에 있는 것도 아니고 책을 읽을 때 책과 나 사이 어디인가에 있지 않나 싶습니다.

진정한 독서는 정해진 길 밖으로 나가게도 만들고 그래서 길 위에만 있으면 안 보이는 것들도 보게 해줍니다. 길을 일부러 헤매게도 만듭니다. 우리가 살면서 크게 흔들리면 위험하잖아요. 그런데 책을 읽으면서 흔들리는 건, 상대적으로 덜 위험할 겁니다.

👏

그래서 좋은 독서는... 길을 찾게도 만들고 마음껏 헤매게도 만듭니다.

그리고 세계 앞에 홀로 서게 만듭니다. 💐




😶 대화편 with 이다혜

p.86

🔖 도스토예프스키, 테드 창, 김승옥, 이승우


❞ 독서력의 초반에는 좋은 책을 ‘골라 읽기’가 필요하죠. 그 다음에 비판 대신 요약하는 것이 중요해요. 비판은 고차원적인 지적 행위인데, 그 단계까지 도달하기 위해서는 독서력이 쌓여야 하거든요. 초반에는 요약만 제대로 해도 굉장한 거에요. 👏 요약을 한다는 것은 그 책의 핵심을 간추리고 구조를 파악한다는 얘기에요. 이런 경험이 어느 정도 쌓여야 비판적인 판단 기준이 나와요.비판적인 부분을 강화하기 위해서 가장 좋은 방법은 누군가와 토론을 하는 거에요.

❞ 영화의 줄거리를 말하기 위해서는 전체의 핵심, 패턴, 플롯을 볼 줄 알아야 해요.


❞ 저는 책을 너무 많이 잘못 산 결과로 책을 잘 사게 된 사람이에요.


❞ 행복은 강도가 아니고 빈도. 쾌락은 일회적이고 행복은 반복이다. 쾌락은 크고 강렬한 것, 행복은 반복되는, 소소한 일상에 있는 일들이다. 🎁 행복한 사람은 습관이 좋은 사람이다. 습관이 없으면 사람은 자기동일성이나 안정성이 유지가 안돼요. - 모든 것에 대해 매순간마다 결정해야 하는 불편함이 제거된 상태- 일단 습관으로 대부분의 시간을 채우고, 최소한의 결정이 남는 시공간을 여집합으로 두어 상당 부분을 습관으로 둔다. 이 반복되는 습관이 행복이 되고 만족감을 준다면 행복한 사람이다.

❞ 책은 한 사람의 정신세계가 고스란히 담긴 거잖아요. 그렇다면 나는 읽을 때 저자의 세계 전체와 상대하는 방식으로 책을 읽는 거란 말이에요. 그렇다면 독서 행위의 정말 중요한 가치는 ‘이 사람이 한 권의 책에서 구현해낸 엄청난 세계를 내가 어떻게 빨리 습득하느냐’가 아니죠. ‘이 책은 저렇게 말하는데 나는 이렇지’하고 자기반성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도 핵심이 아니죠. 🧐 핵심은 그 둘 사이 어디에 있는 것 같아요. 현실적으로 물리적인 공간에서 특정한 시간을 함께 흘려 보내는 식으로 만난다고 한다면, 좋은 삶은 뭐겠어요. 시간을 흘려 보내는 삶, 시간 속에서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를 잘 선택하는 삶, 그것이 좋은 삶인 것 같아요. (∴좋은 습관 행복한 습관이 중요!)


🤔 쌓는 독서와 허무는 독서 중에서?

❞ 저는 쌓는 독서보다는 허무는 독서 쪽을 주로 하는 것 같은데, 세상에는 분야라는 것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허물고 허물다 보면 그게 옆에 가서 쌓이는 거에요. 🤩 그러니까 궁극적으로 긴 세월이 지나고 나면 다 쌓는 독서가 되죠. 저한테는 그랬던 것 같아요.



✏️✏️✏️


개인적으로 독서하는 스타일이 이동진씨랑 비슷해서 그가 말하는 팁들이나 경험이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제 스타일을 좀 더 가다듬는다던가 새로 시도해볼만한 것들도 있었는데, 그것들 중 다시 읽고 싶은 것들을 적다보니 이렇게나 길어졌네요. ☺️

이번 독서 후기는 요약 아닌 요약으로 가늠할께요.





#독서노트 #북스타그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