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도끼를 든 아이 독깨비 (책콩 어린이) 4
데이비드 알몬드 지음, 데이브 맥킨 그림, 김민석 옮김 / 책과콩나무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랑을 하고싶거나 고민을 털어놓고 싶을때 또는 현재 무언가 마음에 들지 않는것이 있을때 믿을 수 있고 기댈 수 있는 누군가를 원하게 된다. 하지만 그런 사람이 곁에 없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그대로 있으면 자신에게 병이 생기게 된다. 하다못해 혼자서라도 비상구를 마련하는게 좋다. <손도끼를 든 아이>는 이러한 과정을 잘 보여준 책이다. 겉보기에는 무척 난폭하고 제목도 위험하기 짝이 없어보이지만 생각보다는 그리 험하지 않았다. 어린이와 청소년 대상 도서를 출간하는 곳에서 저런 폭력적인 것이 담겨도 되는건가 했던 걱정은 일단 접을 수 있었다. 

  <손도끼를 든 아이>는 두 권의 책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우선은 이 책, 독자의 손에 잡히는 이 책이다. 블루 베이커라는 소년이 화자로 등장한다. 엄마와 여동생 제스와 함께 마을 변두리에서 산다. 블루 베이커는 호퍼를 무척 싫어한다. 주변의 약한 아이들을 놀리고 괴롭히는 악당같은 아이였기 때문이다. 그 대상에 물론 블루 베이커도 포함되어 있었다. 선생님도 돌아가신 아빠도 모두 호퍼와 같은 아이는 무시하라고만 했다. 하지만 블루는 무시하는 것만으로는 마음이 후련해지지 않았다. 그는 더이상 선생님에게도 호퍼에 대한 속마음을 보이지 않게되었다. 이런 블루가 이 시련(?)에 대해 이야기하는것이 이 책이다. 

  또 다른 한 권은 책 속에 등장하는 책이다. 그 책 역시 [손도끼를 든 아이]라고 할 수 있다. 주인공이 손도끼를 들고다니는 야만인이기 때문이다. 사람의 말도 배우지 못하고 혼자 숨어살면서 동물이나 근처에 오거나 마주친 사람을 잡아먹는 야만인이다. 블루가 아무도 몰래 혼자 쓰기 시작한 이야기의 주인공이다. 거칠 것 없고 강한 야만인을 묘사하고 그림도 그리면서 블루는 일종의 비상구를 찾은 것이다. 그리고 그 야만인이 호퍼를 만나고 같은 마을의 아이인 자신과 여동생 제시를 만나는 이야기이다. 이 야만인의 모험이 블루의 [손도끼를 든 아이]이다. 

  어릴땐 잠자리에서 이런저런 상상을 하곤 했다. 그날 있었던 신경쓰이는 일을 생각하기도 했지만 터무니없는 영웅담을 그리기도 했는데 언제나 그 중심은 나였다. 그저 떠오르는대로 흘러가듯 상상하는것은 힘들이지 않아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작은 에피소드조차 글로 쓰려고 하면 쉽게 되지 않았다. 상상과 글은 다른 존재가 되어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아무것도 따지지 않고 마음을 따라 이야기를 써내려가는 블루가 어쩐지 부럽게 보였다. 손도끼를 든 아이는 온전히 블루의 마음 그 자체이다. 그 마음이 통했던건지 <손도끼를 든 아이>에 나타난 환타지가 싫지 않았다. 짧은 시간이지만 나도 잠시 꿈을 꾼것만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