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
요시다 슈이치 지음, 오유리 옮김 / 북스토리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시다 슈이치 하면 퍼레이드라는 단 한 작품으로 무척이나 강한 인상을 남긴 작가이다. 단조롭고 건조한 느낌을 주면서도 손을 놓지 못하게 하더니 마지막에 정신차리라고 쿵 하는 소리를 내는듯한 작품을 보여준 사람이었다. 다른작품은 못읽어봤기때문에 퍼레이드에서 남은 인상을 기억하고 있었는데 그가 밝은 작품을 썼다니 정말 궁금했다.

   한장의 풋풋한 내음을 풍기는 사진 한장으로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는 기억쯤은 누구나 갖고있을 것이다. 그 느낌을 고스란히 글로 전해주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퍼레이드와는 너무 다른 느낌이 놀랍기도 했다.

  주종목이 서로 다른 수영부 친구들인 다쿠지, 게이치로, 고스케, 료운은 마지막 수영대회를 앞두고 우승을 꿈꾸고 있다. 일초의 기록단축을 위해서 무더운 여름, 방학기간에도 꼬박꼬박 연습을 한다. 그들과 수영부원들의 모습이 반짝반짝 빛나보였다. 부서진 물방울이 햇빛에 반짝이는 것처럼. 집안문제도, 이성문제도 수영에 대한 열정만큼은 못미치는 듯이 보였다. 그렇게 열심히 할 수 있는것이 있는 그들이 부럽기까지 했다. 대회에 나갈 실력이 못되는데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낸 수영부원 쇼고의 모습도 작품을 빛내주었다. 내가 그렇게 무언가를 해낸적이 있었던가? 

  이 짧은 소설안에 멋진 글귀는 어찌나 많던지 그 글귀 한마디가 이 소설을 탄탄하게 밀어주고 있었다. '뭔가를 시작할때의 내가 가장 겁쟁이고, 내가 가장 용감하다' 이 말이 참 와닿았다. 나도 새로 시작하고 부딪히는 것에 대해 겁을 많이 먹는다. 그 두렵고 떨리는 마음에 정신이 팔려있어 한번도 그럴때의 내가 가장 용감하다는 생각은 해보지 못했다. 하지만 정말 그랬다. 겁나고 걱정되면서도 새롭게 시작하는 내가 참 용감하지 않은가. 앞으로 새로운 도전이 무서울땐 이 말을 외워두면 도움이 될 것 같다. 또 한구절 꼽으라면 여기.
가끔 이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어쩌면 지금 우리들은, 절경 속을 지나가는 줄도 모르고 같이 걷는 동료들과의 대화에 정신이 팔려 있는 여행자들로, 우리가 지금 얼마나 아름다운 경치 속에 둘러싸여 있는지 깨닫지 못하는 건지도 모른다. (p.11)

  내 고등학교 시절은 어떠했나 생각해본다. 자신감이 너무 없어 연극부활동을 포기했고 일어대회준비도 좀더 적극적으로 하지 않았다. 대회후에야 결과를 보고 좀더 자신감이 있었다면 훨씬 좋았을거라고 후회를 했다. 쇼고처럼 눈물흘려가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았을텐데, 워터의 주인공들처럼 그렇게 열정을 쏟고 좋아했다면 내 십대의 마지막이 정말 반짝거렸을텐데 하는 생각을 많이 했다. 하지만, 지금 나를 보고 좋을때라는 사람들의 말을 떠올리면 어쩜 지금도 오늘 내일이 미처 깨닫지 못한 절경속일지도 모르겠다. 숨막히게 뜨거운 햇살과 보기만해도 시원한 물의 감촉이 모두 느껴지는 작품 워터, 빛나는 사진 한장을 보는듯한 책이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난스런kiss 2007-08-24 13: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신차리라고 쿵 하는소리..표현이 기기막히네요.^^ 퍼레이드 꼭 읽어봐야 겠어요. 아울러 워터를 읽으면서 지난 고등학교 시절을 되새겨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