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거 게임 헝거 게임 시리즈 1
수잔 콜린스 지음, 이원열 옮김 / 북폴리오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기억에 최악의 영화는 <배틀로얄>이다. 부푼마음으로 잘 있는 학생들을 버스채로 납치해 섬에 가두고는 한명이 남을때까지 서로 죽이라고 강요하고 반항하면 죽이는 내용을 아무리 마음을 넓게 가져도 좋게 봐줄수가 없었다. 이 영화를 보자고 한 친구를 한대 쥐어박고 싶을 정도였다. 그런데 이 영화를 떠올리게 하는 책이 나왔다. 서로 죽여야 한다는 설정만으로는 보나마나 뻔하다고 생각했지만 이 책에 쏟아진 칭찬을 이해할 수 없어 오히려 호기심이 생기고 말았다. 

  커다란 독재국가 판엠과 수도 캐피톨, 그 주위의 작은 도시들 13개가 있다. 모든것은 캐피톨로 모이도록 되어있고 권력을 움켜쥐었다. 이에 반해 반란을 일으키지만 패배하고 말았다. 구역이라고 부르는 이 곳중 마지막인 13번구역은 결국 폐허가 되었고 헝거게임이 생겨났다. 12개 구역에서 남녀청소년을 한명씩 뽑아 한 장소에 몰아넣고 한사람이 남을때까지 서로 죽이게 하는 게임이다. 그리고 이 게임은 곳곳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전 구역으로 방송되며 시청은 의무사항이었다. 절대권력의 상징으로 매년 행해지는 헝거게임은 배틀로얄이 좀 더 공개적이고 비상식적으로 치장된 행사였다.  

  광산에서 석탄을 채굴하는 12번구역에서 살고있는 캣니스는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후 사냥을 하며 동물을 잡아 필요한 것으로 교환해 가족들에게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왔다. 헝거게임 참가자를 추첨하는 날 수십장의 이름이 적힌 자신이나 다른사람을 제쳐두고 겨우 열두살에 배급표가 한장뿐인 동생이 뽑히는 웃기는 일이 발생하고 만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동생 프림을 보낼 수 없어 대신 지원한 캣니스는 어릴적 굶주림에 힘들어하는 자신에게 빵을 주고 집에서 얻어맞은 남자아이 피타 멜라크와 함께 헝거게임 참여자인 조공인이 되었다.  

  반란을 일으킨 지역의 아이들을 데려다 비인간적인 게임을 시키며 그것을 막지 못하는 그들의 무력감을 확인시키는 것도 충분히 굴욕적이다. 하지만 동생 대신 조공인이 된 캣니스를 따라 헝거게임의 진행과정을 보니 더욱 굴욕감을 느끼게 됐다. 마치 올림픽에라도 출전하는듯 각각 스타일리스트를 딸려내어 치장을 시키고 개막식처럼 입장하는 행사를 연다. 정식으로 인터뷰까지 한다. 철저하게 오락과 재미를 위해 게임시작전에 트레이닝도 시켜준다. 이런 과정을 통해 캐피톨의 사람들은 자기들끼리 내기를 하기도 하고 마음에 드는 조공인의 스폰서가 되기도 한다. 조공인들과 그들의 구역사람들에게는 생계와 목숨이 걸린 재앙이지만 캐피톨의 사람들에게는 큰 볼거리였다. 더욱이 조공인들이 게임전에 사용한 투입실부터 게임장소 모두가 보존되어 후에 관광지가 되고 재연까지 해볼 수 있다니 절로 욕이 나왔다. 

  하지만 이런 암울하기만 한 상황을 상쇄시켜주는 것이 있다. 바로 로맨스다. 풋풋한 10대 청소년들의 로맨스가 헝거게임과 함께한다. 재미있는것은 캣니스와 피타의 로맨스는 이들의 전략이기도 해서 엄청난 주목을 받고있다는 것이다. 피타의 짝사랑은 진짜인듯 했지만 캣니스에게는 생존전략이었다. 그것도 자신이 사전에 알지 못했고 원하지도 않았던. 때문에 시작부터 삐걱거리는 이들의 사랑이 흘러가는 과정이 볼만해져간다. 결과적으로 좋은 결과를 주기까지 했기때문에 어디까지나 작전이라고 생각하는 캣니스의 심경변화를 살펴보는것이 이 책을 읽는 재미중 하나가 되었다.  

  이 책은 이후 2권, 3권의 출간을 기다리고 있다. 헝거게임이 일단은 끝났으니 아마도 2권은 다른 내용이 나오지 않을까 싶지만 주인공의 애정전선은 꾸준히 이어서 변해갈듯 싶다. 설정은 다르지만 풋풋한 로맨스가 적지않은 비중을 차지한다는 면에서는 트와일라잇 시리즈를 연상시킨다. 닮은 듯 다른 매력을 지닌 헝거게임은 꽤 재미있었다. 이어지는 책도 어서 출간되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