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양장) 소설Y
이희영 지음 / 창비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회 속에 타인과 연대하며 살아가는 인간의 숙명은 '타인의 시선'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이다.
나를 향해 쏟아지는 관심어린 평가들은 '나'라는 인간이 빚어지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준다.
타인의 시선 위에서 위태롭게 삶을 펼쳐가다가 종종 '나'는 진짜 '나'와 분리되곤 한다.

'넌 참 착한 아이구나' 거듭된 칭찬은 우리 안에 거부할 수 없는 도덕률을 만들어내곤 한다.
그리고 칭찬 세례 속에 강화된 우리의 태도는 '착한 아이'의 꼬리를 떼낼 수 없어 자기 부정의 길을 가도록 종용한다.
나의 말과 행동이 '착한 아이'의 범주에서 벗어나진 않았는지 사뭇 조심스럽다.
거부당할까 두려워 나의 욕망과 소망은 주머니 속에 꼭꼭 넣어두고 세상을 향해 그저 고개를 끄덕이며 미소짓는다.
주변에서 가끔 만나는 소위 '착한 아이 증후군(good boy syndrome)'을 가진 사람들(나를 포함하여)은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은 길을 걸어 왔을 것이다.

작가는 이러한 상황이 십대에게서 종종 빚어지고 있으며, 그것은 마치 육체가 영혼과 분리되는 것과 같은 심각한 일임을 우리에게 경고한다.
실제 교직에 종사하는 필자에게 '영혼이 가출한', '넋이 나간', '정신줄을 놓은' 학교 속 아이들을 보는 일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어른들이 제시하는 '성공 방정식'에 맞게 그들의 삶을 치열하게 소진하다가 결국 정신, 영혼, 넋... 그 무엇이든 놓쳐 버리고
껍데기만 남아 멍하니 허공을 응시하는 눈빛들.

실로 우리 사회의 학교에는 완벽하지 않은 자신을 용서하지 못하는 '한수리'들과 자책하며 그저 순응하는 '은류'들로 그득하다.
실패를 허용하지 않고 아이들을 다그치는 사회, 공부 못하는 자식을 걱정어린 눈빛을 보내며 전전긍긍하는 부모가 일으킨 서글픈 전염병은 팬데믹이 되었고,
아이들은 서로 불안과 열패감을 주고 받으며 감염되어 간다.
1등급에서 미끌어진 우등생은 자신을 용서할 수 없고, 국영수로는 도무지 부모를 만족시킬 수 없는 아이들은 자신을 혐오한다.
1등부터 꼴찌까지 모두가 불만족에 허우적대는 학교에서 아이들은 영혼과 육체가 분리된 채 사회로 쏟아져 나간다.

두 아이의 영혼이 육체 속으로 돌아간 후 '선령'은 말한다.
"수리는 꽉 움켜쥔 것들을 하나둘 내려놓기 시작했습니다. 덕분에 더 큰 것들을 품을 수 있는 여유를 얻게 되었습니다.
류는 꽉 닫혀 있는 마음의 문을 열었습니다. 타인이 아닌 본인을 향해서 말이죠. 아무것도 안 해도 되니, 불안해하지 마라.
싫다고 해도 되니, 두려워하지 마라. 결국 스스로가 가장 원했던 대답을 찾아냈습니다." (p.175)

작품 속 수리와 류는 영혼의 관점에서 육체를 객관화함으로써 스스로에게 되돌아갈 수 있었다.
우리 아이들도 작품 속 두 십대처럼 원하는 답을 찾을 수 있을까?
우리 아이들이 진지하게 진짜 '나'와 마주하여 그 속에 상처와 아픔을 어루만지며 그 속으로 걸어들어갈 자생할 수 있을까?

우리 어른들이 먼저 이 소설을 읽고 아이들에게 달려가 말해주어야 한다.
너희는 충분히 잘하고 있다고, 너는 있는 모습 그대로 아름답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천 명을 먹이는 사람 - 건빵 목사의 다음 세대 프로젝트
전영헌 지음 / 터치북스 / 2014년 4월
평점 :
절판


어른됨이 부끄러운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일선 학교 교사로서 비겁하고 냉정한 어른의 세계로 편입될 아이들에게 더 무엇을 가르쳐야 할지 막막함을 느낍니다. 그런데 여기 아이들 속에 숨겨진 희망을 건져올려 세상을 당혹케 하는 사역을 감당하는 목사선생님의 생생한 사역보고서를 읽으며 마음으로 들이치는 희망의 햇살을 봅니다.

 

배워서 남 주는 사람’, ‘돈 벌어 남 주는 인생을 키워 내는 일은 기독교 교육의 핵심이며 이미 많은 기독교교육자들 사이에서 공유되는 가치입니다. 하지만 실제로 교육 현장에서 아이들을 마주할 때면 한없이 높은 벽을 실감합니다. 경쟁을 부추기는 입시의 견고한 진 앞에서 나눔과 섬김의 가치를 심어주는 일은 한없이 멀어 보입니다. 그 난감함이 많은 기독 교사들과 주일학교 교사들의 공통적인 심정일 것입니다.

 

여기 그 실천적인 방법을 현장 속에서 검증하고 간증하는 놀라운 기록이 있습니다. 아이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느리지만 우직하게, 당장의 열매가 보이지 않아도 끈기 있게 우물을 파는 한 사역자를 봅니다. 밑 빠진 독에 물을 부어 그 독을 채울 수는 없지만, 그 독을 나간 물이 세상을 적시는 기적을 꿈꾸며 오늘도 눈물로 씨를 뿌리는 헌신된 종을 만납니다. 결코 변하지 않을 황무지 같은 아이들의 마음에서 샘물이 흘러나는 것을 목도합니다.


오천 명분을 먹어 치우는 인생이 아닌 오천 명을 책임지는 사람을 키우는 일은 그래서 이 땅의 모든 기독 교사들이 함께 나누어 져야 할 사역임을 깨닫습니다. 이 책은 거창한 교육이론이나 철학을 소개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사역의 주인이 하나님임을 고백하며 청소년 사역의 불을 밝히는 청지기적 사명을 다하는 한 목사선생님의 헌신적인 삶의 기록이 빼곡히 담겨 있습니다.

 

청소년 사역에 몸을 담은 교사들, 청소년들의 삶과 미래를 위해 기도하는 모든 이들이, 이 생생한 사역 현장 보고서를 통해 놀라운 영감을 얻고, 새로운 사역으로의 부르심에 응답할 신선한 에너지를 공급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