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풍경 - 글자에 아로새긴 스물일곱 가지 세상
유지원 지음 / 을유문화사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타이포그라피에 대해 넓고 가끔은 깊게 다룬다. 어딘가의 칼럼에 나온 글들을 묶었다는데, 가볍지 않지만 지나치게 무겁지도 않다. 한글 사용자의 시선으로 쓰여져있기 때문에, 외국의 타이포그라퍼들에게서는 받을 수 없는 인사이트들이 많이 있다. 한꼭지 한꼭지가 깊은 고민을 갖고 쓰여졌다는 느낌이 든다. 

한글은 무척이나 아름다운 문자다. 다른 문자들 처럼, 그리고 다른 모든 문자들과 마찬가지로 고유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좋은 종이에 인쇄되어있고 가격도 비싸지 않다. 전자책이 아직은 없는데, 종이책으로 한권쯤 가지고 있어도 좋을 것이다. 


- 작가인터뷰를 어딘가에서 보니 쓰는데 아주 오래걸렸다고 한다. 그렇게 느껴진다. 똑같은 갯수의 텍스트라도 오래 묵은것과 아닌것이 느껴지니 참 희한한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