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을 버리지 않는 빵집 - 환경에 진심인 제빵사의 도전기
이데 루미 지음, 아키쿠사 아이 그림, 강물결 옮김 / 다봄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환경에, 생활에, 음식에

모든 것에 진심인 작가의 친환경빵집 운영기록

환경에 진심이지만, 점점 지쳐가는 1인인 나

여전히 분리수거를 열심히 하고

새상품은 최대한 사지 않고

하루 탄소 발자국수를 걱정 하는

별거 아니라고 하면 아닐 수도 있지만

어찌 보면 귀찮기 짝이 없는 일과를 당연한 듯 살고 있고 이게 이제 일상이 되어 안 하면 이상하게 되어버렸다.

그런데 이 저자는 지칠 기운도 그만할 생각도 없는 듯 하다.

빵집이라는, 쓰레기가 나올 수 밖에 없는 일을 시작하면서

빵은 물론이고, 어떤 쓰레기도 헡으로 나오지 않게 애 쓰는 과정이 눈물겹지만 유쾌하다.

작가는 모든 것에 진심이다.

나랑 결은 다르지만 중간이 없는 사람으로서 동질감이 느껴져서 동지의식을 더욱 많이 느꼈다.

재밌고 유익한, 조합하기 어려운 두가지를 모두 다 잡은 책

읽고 책장에 꽂아뒀다가

갑자기 생각나서 다시 꺼내보고 싶은 책이다.

추천한다.

책이 나오기 전부터 관심이 많았고, 한번 읽어보고 싶었는데

일단. 요즘 일본판 실용서에 속은게 한두번이 아닌데다

새 책을 사보자니 두달을 기다려야 되는 상황이라

도서관을 기웃거렸는데,

퇴근하고 집에 가보니 이 책이 와 있었다.

전에 신청하고 기대도 않고 있던 서평단에 당첨된 것

와, 이날 내가 얼마나 신났었는지 지금 생각해도 입꼬리가 올라간다.

이렇게 반짝반짝하는 순간들이 조금만 늘어나면 지금의 이 무기력증도 좀 빨리 나아지지 않을까 혼자 생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침대 딛고 다이빙 - 안 움직여 인간의 유쾌하고 느긋한 미세 운동기
송혜교 지음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밌게 읽을 수 밖에 없는 운동 도전기


이 책은 정말 재밌다.

운동이라고는 숨쉬기 운동밖에 모르고 운동을 정말 싫어하던 사람이

살기위해 운동을 시작하려고 하면서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찾아나선다.

여기까지는 어디서 들어봄직한, 흔하디 흔한 설정이다.

그런데, 이 작가는 그 운동찾기에 진심이다.

그리고 그 과정을 꽤 자세하게, 웃기게, 쓸데없이 자세하게, 서술하고 있다.

읽는 내내 피식피식부터 박장대소까지 정말 재밌어하면서 읽었다.

그래서 작가가 얄미웠다.

그냥 부러워하면 되고 좋아하면 되지, 왜 얄미울까 싶겠지만,

나는, 글을 정말 잘 짓는 사람들을 보면 그렇게 부러워하고 샘을 낸다.

거기다,

이 책은 내가 싫어하는 특징을 참 많이 가지고 있다.

이렇다 할 사전 조사, 공부할 필요 없이 주저리주저리 전하는 개인의 기록(전자책이면 된다는 생각)

책소개부터 난무하는 줄임말들(줄임말은 한글 파괴의 1순위 원인이라고 생각하는 꼰대 활자중독자)

운동은 옳다는, 해야한다는 정해진 결론으로 끝나는 구조(결론이 마음에 안 듬)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재밌게 읽어버렸다.

책소개처럼

공감하고 싶지 않은데 공감이 되고

엄중하게 평가하면서 읽고 싶은데 다음장 넘기려고 손가락은 이미 대기중인

많이 웃으며 힐링을 할 수 있는,

재밌고 즐거운 책읽기를 할 수 있는 책이다.

독서를 시작하고 싶은데 책을 싫어하는 사람부터,

묵직한 책을 끝내고 쉬는 독서를 하고 싶은 사람까지

모두가 한 번씩 읽어보면 좋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민해서 더 빛나는 너에게
성유나 지음 / 모모북스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민해서 혹은 예민하지 않아서,

지친 모두를 위한 힐링 에세이


요즘들어서는 사람의 성격을 가리키는 단어에 대한 진중함이 늘어나고 있어서

좀 덜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예민하다 라는 말은 보통 부정적인 의미로 쓰인다.

유난스럽다라는 단어와 암묵적으로는 거의 같은 뜻으로 쓰이지 않나 싶은데, 이건 나 혼자만의 생각일지도.

어렸을 때부터 무난하게 생긴 얼굴에 퉁퉁한 체형으로 항상 무던하다는 첫인상으로 오해 아닌 오해를 불렀던 적이 많았다. 그러다가 사람들의 첫인상에 맞춰서 살려는 노력으로 점철된 중고등학생 시절을 거쳐서, 지금은 그 중간쯤 어디에서 타협점을 찾아서 살고 있는, 물론 이것도 나 혼자만의 착각일 수도 있지만, 평범한 한 사람으로 살고 있다.

그런 내가 제목에 끌려서 읽은 책이다.

이 책은 자타공인 예민공주인 작가가 예민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이 그 본인의 입장에서 얼마나 힘든지를 이야기하는, 자신의 입장을 세상에 알리는 부분과

이게 꼭 나쁜게 아니라 좋은 점도 있으니, 세상의 모든 예민공주,왕비들은 힘을 내서 잘 살아가보자는, 으샤으샤하자는 부분으로 구성 되어 있다.

예민함을 숨기려고 애를 쓰면서 살았던 사람으로서

이 작가의 용기와 글에 위로보다는, 부러움과 질투를

가끔씩은 이럴거까지 있나 싶은,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드는 부분들을 만났다.

그래도, 사람은 모두 다 같지 않다는 것

그 흔하디 흔한 진리를 꽤 아름다운 글로 깨닫게 해주는 글들은 꽤 재밌고 유익하다.

누군가를 알아가는 느낌으로 읽은 힐링 에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를 채우는 하루지식습관 1 : 홀로서기 - 1일 10분, 술술 읽히는 이야기 교양 나를 채우는 하루지식습관 1
박선영 외 지음 / 한빛비즈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종류의 책?을 좋아라 읽는 편이다.

여기서 이런 종류란

박학다식한 작가가 작심하고 만든 각 영역 별 지식을 정리한 책을 말한다

거기다 시리즈까지

정말 내 취향을 저격한 책이다.

1일 1지식을 표방하는 이런 책이 요즘 많긴 하다

그래서인지, 이 책은 좀 다른 방향성을 제시한다.

그냥 단편적인 지식의 나열이나 전달로 그치지 않고

꽤 감성적인 제목으로 시작하는,

지식을 전달하면서 재밌기까지한 에세이 형식의 글 87편을 23개의 장으로 엮어냈다.

진짜 술술 잘 읽힌다

이런 종류의 책들은 읽을 때 정말 재밌고,

내가 정말 더 많이 알게 되고, 똑똑해지는 느낌에 읽으면서 상승하는 나의 능력치도 느낄 수 있고,(이건 나만 그런가 싶기도ㅠㅜ)

그리고, 이렇게 광활한 지식을 잘 정리하는 작가의 능력에 감탄도 하게 된다.

근데 문제는,

읽고 나서 좀 있으면 잊어버린다는 것.

내가 분명히 읽었던 내용인데 다시 감탄하고,

읽었던 책을 꺼내읽으면서 각 잡고 다시 읽게 되는,

그래서 슬픔을 맛보게 된다.

그래서 여기에 대처하는 방법을 바꾸기로 했다.

슬퍼하지 말고, 받아들이자.

그리고 반복해서 볼것

이런 종류의 지식은 우리가 실생활에서 꺼내볼 일이 없다.

그러다보니 자꾸 머릿속에서 사라지는게 아닌가 싶다.

그러니,

책장에 꽂아두고,

생각 날 때 마다 꺼내보기로 했다.

그래서 소장 가치가 있는 이 책이 반갑다.

지대넓얕을 본지 꽤 되어 다시 복습할 책을 찾고 있다면,

아니면 책 한권으로 여러분야를 훑어보고 싶다면

이 책을 강추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무 사이 - 나답게 살기로 한 여성 목수들의 가구 만드는 삶
박수인.지유진 지음 / 샘터사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무 공방 두 목수의 나무와 함께하는 일상


목수라는 직업은 나에게 항상 로망이다.

로망인 직업이 여러 개가 있긴 하지만,

목수라는 직업이 로망인 이유는,

나는 절대로 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똥손에다 감각까지 똥감각인 나는 절대 할 수 없는 그 직업을

직장에서 만난 두 여자가 

그 직장을 그만두고 저 위 시골이라면 시골이고 도시라면 도시인 파주에서 공방을 열어 함께 하는 이야기다.

직장에서 느낀 허무감과 번아웃에 대한 이야기,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와중에 겪는 시행착오들,

그 외에 꽁냥꽁냥한 일상들에 대한 이야기도

어디서 본 듯한, 이제 새롭지는 않고, 어찌 보면 좀 식상하다 싶은,  힐링 에세이의 구조를 자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 재밌다 ㅎㅎ

일단 두 사람이 주거니 받거니 번갈아 쓰는 글도 재밌고

이 들의 위트와 쿨함도 부러움과 함께 피식 피식 스며 나오는 웃음을 가져온다.

에어컨 바람 아래서 잔잔하게 읽으면서 읽는 동안 힐링할 수 있는 글로 채워진 ,

초록초록한 표지로 쌓여진 에세이집

그 에세이집이라는, 그 형태와 존재 목적?에 충실한 책이다.

요즘 읽기 좋은 가벼운 에세이 찾는 독자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