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O, 우리는 날마다 논란을 먹는다
존 T. 랭 지음, 황성원 옮김, 전방욱 감수 / 풀빛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먹거리 논쟁,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물가의 영향을 가장 쉽게 받고, 이해관계에 따라서 가격이 오르기도, 내리기도 하며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요즘처럼 보편화된 식품, 즉석식품, 친환경식품, 자연을 고려한 무기능 식품 등 다양한 음식들이 쏟아지고 있고, 관련 부처의 대응이나 이를 통해 얻는 이익이나 입지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갈수록 세계화의 기류가 보편화되고, 굳이 국산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해외식품이나 직구를 통해, 가정의 식탁을 바꿀 수 있는 시대, 하지만 절대 간과해서는 안되는 변화에 대한 경고와 그 위험성, 이 책은 이런 점을 언급하며, 우리의 식문화를 돌아보게 합니다.


유전자 변형 식품, 보편화되었고, 많은 분들이 이롭게 생각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향이 있습니다. 물론 음식이나 식품, 음식문화는 가장 기본적인 조건이며, 우리의 삶과 질, 생계에 밀접한 영향을 주고 받습니다. 먹는 것으로 장난치는 사람들, 이를 이윤에만 몰두하여 개발하는 사람들, 어떤 입장이냐에 따라서 논란의 여지가 다분하고, 규제가 필요한 영역이기도 합니다. 반대로 무조건적인 찬양론자, 식량문제나 자원고갈 등을 피할 수 있고, 더 많은 부가가치와 생산물, 결과물을 통해 인류를 구원할 수 있다고 믿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렇다면 논란의 본질이 무엇이며, 사회문제나 갈등으로 치닫는 요소가 무엇인지, 알 필요가 있습니다. 유전자 변형 식품은 더 많은 생산량 증대, 자원의 희소성, 유한적인 측면을 상쇄하는 측면에서 매우 의미있는 변화입니다. 하지만 인체에 유해한지, 사람들이 믿고 먹어도 문제가 없는지, 보다 체계적인 기준이나 법체계 마련이 필요한 영역입니다. 또한 자연적인 성장조건이나 요건을 무시하고, 정치노름이나 기업의 이윤논리에 빠져서 무분별하게 개발되는 것은 아닌지, 실제로 나타난 인체에 심각한 위험을 주는 성분검출이나 함양 기준초과 식품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런 문제들에 대한 심각성 인식과 친환경이 무조건 능사는 아니라는 점, 반대로 이런 것들을 완벽하게 대응할 수 없는 현실, 기술적 진보가 주는 풍요로움의 이면에는 단점과 결함이 있을 수 있다는 인정 등 보다 큰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입니다. 일반 소비자들의 입장에서는 구분이 쉽지 않고, 비용적인 측면, 시간적, 거리적 제약이 존재하고, 유통과정에서 개방성, 투명성 확보가 현실적으로 가능할지 등의 의문이 드는 점도 있지만, 사회문제로 인식되었다는 방향성 만큼은 중요한 문제로 다룰 필요가 있습니다. GMO 논란을 통해, 식품과 식량, 음식문화 전반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 수 있고, 소비자들의 알 권리 충족이나 올바른 선별과 소비를 위해서도 중요해 보입니다. GMO가 무엇이며, 이를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책이 주는 정보와 지식이 현실적인 만큼, 활용 가치가 있습니다. 접해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