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1페이지 국어 365 - 핵심만 쏙쏙 짚어내는 1일 1페이지 365
장동준 지음 / 메이트북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바른 우리말 사용법, 입시나 취업을 위한 국어공부, 이 책을 통해 배우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책에서는 1일 1페이지라는 컨셉을 통해 국어공부에 있어서 중요한 요소, 기본적인 것들에 대해 상세히 소개하며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문학과 매체, 독서와 화법, 작문을 통해 어려운 국문학이나 국문법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고 특히 입시나 내신 공부에 신경써야 하는 청소년들에게 국어공부의 방향성을 제공해 준다는 점에서 책을 통해 도움을 받게 될 것이다. 특히 점수라는 결과를 내야 하는 국어공부는 일상적인 느낌보다는 학문적 느낌이 강한 것도 사실이다.


어떻게 하면 결과를 낼 수 있는지, 기본적인 책의 구성을 통해 자신이 부족한 부분을 채운다는 의미나 과욕보다는 1일 1페이지라는 공부계획을 통해 꾸준히 공부하며 결과를 내겠다는 접근방식이 더 효과적일 것이다. 본인이 잘하는 분야에 대해선 장점을 극대화 한다는 전략으로 또한 부족한 분야에 대해선 배우면서 일정한 체계를 갖춘다는 의미로 활용한다면 괜찮을 것이다. 그리고 취준생이나 직장인의 경우에도 국어 사용이나 공부가 완벽하지 않다는 점을 고려할 때, 책을 통해 기본국어, 기초국어의 형태로 공부하며 자신에게 부족한 점이 무엇인지 진단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문학 작품의 경우 다양한 작품을 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일정한 체계에 주목하며 어떤 방식으로 시험출제가 예상되는지, 문법의 경우에는 띄어쓰기나 맞춤법 등 우리가 기본이라 느끼는 부분에 대해 완벽하게 공부한다는 접근과 독서나 작문은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과정으로 자주 사용되기 때문에 이를 위해선 많이 읽고 쓰는 연습, 혹은 문장의 구성이나 문법적 사용의 예시를 답습하며 공부의 효과를 높이는 작업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 반드시 알아야 하는 요소와 1일 1페이지라는 적당한 공부계획은 어려울 수 있는 국어공부에 대해 최대한 쉽게 접근하며 소개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부계획 자체에 중점을 둔 책이라고 볼 수 있다. 


의욕처럼 단기간 독파가 가능한 학문도 아니며 어쩌면 가장 공을 들여야 하는 과목이자 학문이며 잘하는 이와 못하는 이의 차이가 뚜렷하기 때문에 출제자의 입장에서도 변별력 강화를 위해 가장 활용하기 쉬운 분야가 바로 국어이다. 책을 통해 배우면서 나를 위한 공부법에 주목하며 어렵다고 느꼈던 국어공부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갖고 책에서 소개되는 공부 가이드라인을 통해 활용한다면 지금보다 나은 결과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 <핵심만 쏙쏙 짚어내는 1일 1페이지 국어 365> 책을 통해 배우며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며 공부하는 가이드북으로 사용해 보자. 국어공부의 모든 것을 담아내고 있는 책이라 많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