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툼이 상처로 남지 않으려면 - 세상 모든 연인들과 나누고 싶은 연애의 모든 것 '연애담'
감정수학자 지음 / 모모북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가 생각하는 사랑과 연애라는 기준과 의미, 이를 표현하는 방법의 차이나 대화의 중요성은 쉽게 공감하지만 가볍게 보는 경향이 있다. 처음에는 잘해주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변하는 사람들의 안일함이나 나쁜 습관들의 부각, 나에 대한 생각과 기준으로만 상대를 해석하거나 평가하려는 자세 등으로 인해 오늘도 연애가 어려운 사람들이 다수 존재한다. 하지만 아무리 슬픈 기억, 아픈 추억을 갖고 있는 사람도 또 다른 누군가를 통해 극복하거나 치유할 수 있다는 점도 우리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이처럼 사람에게 받은 상처는 사람을 통해서만 치유할 수 있고 때로는 사랑하는 행위나 표현의 자세에도 용기와 결단력이 필요하며 이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사람만이 더 나은 사람을 만나거나 나 자신에 대한 성찰 및 변화의 자세를 통해 상대를 아껴주며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는 것이다. 책에서도 이런 기본적인 사랑과 연애에 관한 에세이적 구조를 통해 독자들에게 그 의미와 가치가 무엇인지 전하고 있다. 누구나 자라온 환경이나 살아가는 방식의 차이로 인해 갈등을 빗을 수 있고 다툴 수도 있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이런 인정에 따르는 더 나은 방법을 활용하거나 변화를 통해 상대도 알지만 중요한 것은 나라는 사람에 대한 판단을 통해 발전하려는 자세와 마인드에 있는 것이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별다른 의미를 부여하기보단 말의 방식, 화법의 변화를 통해서도 다양한 문제들을 쉽게 해결할 수 있는 것이다. 누가 존심을 얼마나 세우는지, 무조건적인 기준으로 상대의 굴복이나 이해를 바라는 것은 아닌지, 이런 개인적 욕심을 버린다면 원만한 관계를 형성하거나 더 나은 관계를 지향할 수 있을 것이다. 


결국 애인이나 배우자, 연인들 사이에도 다양한 형태의 감정과 심리, 기본적으로 지켜야 하는 보이지 않는 약속들의 존재한다. 이는 곧 신뢰를 말하며 같은 상황이나 대상을 보더라도 어떻게 말을 하느냐에 따라서 결과를 다르며 상대방의 반응도 전혀 다르게 나타나기 마련이다. 조금만 이해를 하면서 자신을 돌아보며 행동적 변화를 통해 상대의 변화나 이해를 구해보는 것은 어떨까 하는 느낌이 드는 책이다. <다툼이 상처로 남지 않으려면> 어떻게 이를 바라보며 표현해야 하는지, 책을 통해 읽으면서 공감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