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컨플릭 - 개인과 조직을 살리는 갈등관리
박효정 외 지음 / Book Insight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의 기업문화, 긍정보다는 부정적인 평가가 주를 이룬다. 물론 이를 가볍게 말하거나 대놓고 말하지 못하는 사회적 분위기나 눈치를 주는 행위 등은 개인의 역량이나 능력을 제한하며 기업이나 조직이 바라는 인재가 되는 그런 수동성을 보여주곤 한다. 수평적 기업문화의 정착, 수직적 기업문화의 배제, 없애고자 하지만 기존의 기득권들은 자신의 한풀이라도 하듯, 결국 자신들이 당했던 것들을 후임들에게 강요하며 당연시 하는 그런 문화가 자리잡고 있다.


결국 기업의 입장에서도 일정한 조직이나 집단의 입장에서도 사람관리나 경영이 왜 이렇게 어렵고 절대적인 기준이 없는 상황에서 누군가의 희생을 또 다시 강요하는 것은 아닌지, 책을 통해 이 부분에 대해 현실적으로 느껴 볼 수 있다. 또한 갈등관리는 통해 더 많은 가치, 시대 흐름이나 트렌드에 맞는 형태로 결과를 만들 수도 있지만 결국 직책에 따른 입장차이, 혹은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아주 당연스러운 논리에 의해 좋은 인재들이 한 직장이나 회사에서 오래 버티지 못하게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물론 그들을 존중하며 기존의 방법과 방식으로 성장과 성공적인 결과물을 만들었다고 하지만 그들도 이제는 시대변화에 맞게 내려놓고 또 다른 의미에서 프로세스를 배우거나 자기계발을 통해 후임들과 협업하며 성과를 향해 나아가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또한 후임들의 입장에서도 그들의 경험과 능력을 존중하며 시대가 달라서 대화가 통하지 못했던 것임을 이해하며 그들에게 자신들이 잘하는 영역에 대해 알려주며 더 큰 단위에서 바라보며 행동하는 안목과 실행력을 가져야 한다. 


또한 누구나 사람이라서 감정은 존재하며 하루 하루 다른 감정기복으로 인해 타인들에게 거부감을 주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에 대한 감정관리와 마음의 동요를 다잡고 사태의 변화상이나 나와 함께 하는 사람들에 대해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눈을 가져야 한다. 갈등은 아주 사소한 곳에서 시작되며 이는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이어지지만 생각보다 쉽게 갈등이 봉합되기도 하는 만큼, 책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배우면서 활용해야 하는지, 그 의미와 본질적 부분에 대해 판단해 보자. 실무상황 및 현실적인 요건이 강해 읽으면서 느끼게 되는 점들이 많아 도움이 될 것이다. 활용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