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자령 전투, 어느 독립군의 일기
정상규 지음 / 아틀리에BOOKS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요즘, 다른 관점에서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에 대해 조명하고 있는 책이다. 저자의 말처럼 우리의 항일투쟁은 정치사나 전쟁사, 혹은 인물사를 바탕으로 조명되고 있다. 하지만 역사를 가르치는 분들이나 전문적인 연구를 통해 지식을 쌓은 분들의 경우, 이런 역사적 사실과 과정을 더 넓은 관점에서 바라보며 해석하는 태도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즉 모든 이들이 함께 한 구국의 운동이였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은 하나의 가치에 몰입되어 일제에 항거 할 수 있었다고 보는 것이다.

책에서도 정치사나 전쟁사에 치중된 이런 항일운동에 대해 평범한 사람들이 노력했던 나름의 항일투쟁이나 저항운동, 개인이 할 수 있는 생활적인 부분까지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이는 역사를 배우는 입장에서도 대단히 중요한 대목이다. 아주 사소한 행동이나 생각의 차이가 대중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킬 수 있고 이런 과정에서 역사의식이나 교훈적 메시지를 얻는다면 누구나 독립운동을 한다는 고귀한 감정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나의 전투나 전쟁에 집착하기보단 보다 현실적인 방법으로 역사를 알리는 행위, 이 또한 우리가 반드시 알아야 하는 행위이다.

그리고 책에서는 대전자령 전투에 대해서도 말하고 있다. 청산리 전투나 봉오동 전투에 비해 모르는 사람들이 많고 이런 다양한 항일운동 자체를 알리면서 우리가 몰랐던 인물에 대한 발견과 기존 인물에 대한 재조명을 통해 나라를 잃었던 비참한 시기, 어떻게 우리 민족은 고난의 시간을 견뎌냈는지, 이 부분에 대해서도 더 많이 알리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또한 역사는 기록의 산물이라고 했던가, 우리가 아는 역사는 정말 일부분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저자도 이런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으며 현재의 관점에서 역사를 배우는 분들이 이런 점을 감안하며 역사을 알아야 한다고 말한다.

물론 맞는 말이다. 개인적 선호도나 관심에 따라 특정 시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관심을 가질 수도 있으나, 일제강점기, 특히 독립운동이나 독립운동가, 혹은 주요 전투에 대한 이해도도 좋지만 모두가 힘들었던 시기에 대다수의 평범했던 사람들은 어떤 식으로 저항했으며 나라와 민족을 위해 나름의 행동적 애국을 했는지, 이 부분에 대한 조명이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필요가 있을 것이다. 대전자령 전투, 어느 독립군의 일기, 우리가 생각하는 독립군과 독립운동가의 모습에서 조금은 다르게 느껴질 수 있으나, 책을 통해 또 다른 의미에서 많이 배우며 독립운동과 사람들에 대해 판단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읽어 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