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에도 마스크를 씌워야 하나요 - 팬데믹 시대의 식사는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가
임선영 지음 / 마음의숲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식에 대한 중요성, 먹거리에 대한 구별 및 활용법, 이 책을 통해 배울 수 있을 것이다. 단순한 요리 가이드북이 아니라 현실에 맞는 식사법과 건강정보에 대한 소개를 통해 팬데믹 시대를 경험하고 있는 분들이나 일상에 지쳐 새로운 접근을 갈망하는 분들에게 필요한 니즈를 해결해 줄 것이다. 젊을 수록 더 건강관리를 잘해야 하며 잘못된 건강상식이나 정보를 너무 쉽게 생각해선 안된다. 항상 일정한 관리와 운동 등으로 몸관리를 하더라도, 어떤 음식을 섭취하는지에 따라서 몸상태를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이 책도 우수한 한식에 대한 간략한 언급을 통해 개인들이 자발적으로 할 수 있는 건강관리, 올바른 식습관과 음식에 대한 정보제공을 통해 코로나 인해 달라진 식당의 풍경이나 사람들이 음식에도 더 예민한 반응을 보이지만 건강을 챙겨야 한다는 경각심의 강화, 그리고 코로나로 인해 거리두기나 비대면, 비접촉 시간이 늘어났으나 여전히 요식업이나 음식에 대한 수요와 공급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배경 등을 종합적으로 바라보며 내 상태에 대한 점검이나 부족한 영양분은 무엇인지 등을 따져 볼 수 있을 것이다.

기본적으로 어떤 먹거리가 좋으며, 보험과도 같은 건강보조식에 대한 언급도 괜찮은 편이다. 싸다고 좋은 것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가격이 모든 기능을 대변하는 것도 아니다. 체질이나 식습관에 대한 구분을 통해 나에게 맞는 보조식이 무엇인지, 평소 식습관을 돌아보며 판단하는 생각을 해야 한다. 먹을 것에 대한 예민함과 코로나로 인해 더욱 엄격해진 사회적 시선이나 구분법, 완벽하게 대응하긴 어려워도, 기본적으로 어떤 음식이 효능이 있고, 잘못 알고 있었던 편견이나 음식은 또 무엇인지 배워 보길 바란다.

또한 친환경, 유기농, 저탄소 열풍을 소개하며 여력이 되는 사람부터 건강관리에 예민한 분들까지, 다양한 수요에 맞게 제대로 배울 수 있는 점은 이 책은 갖는 특장점이 된다. 세상이 변해도 달라지지 않는 가치에 대한 발견이나 음식에 대해 제대로 알고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나를 위해 먹거나 이를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활용해 볼 수 있다면 개인들이 바라는 책의 활용법 또한 다양해 지는 것이다. 음식에도 마스크를 씌워야 하나요, 무슨 말인지 제대로 몰랐다면, 책을 접하게 되는 순간, 우리가 반드시 해야 하는 삶의 과정, 또는 연속적인 의미로 공감하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