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를 잇는 소통의 세계
정의환 외 지음 / Book Insight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기준이나 경험, 관점 등이 존재한다. 하지만 개인의 뜻대로 모든 상황을 만들 수 없고 갖은 변수나 나와 다른 타인을 만나면서 겪게 되는 어려움에 직면하기 쉽고, 이는 현실의 삶에서 더욱 강하게 부각되기도 한다. 이를 알면서도 우리는 자신의 주관을 버리거나 고치기 어렵다는 사실 또한 크게 공감하고 있다. 물론 한 번 고착화 된 성격이나 성향의 경우, 나이가 들수록 더욱 고치기 어렵고 때로는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행동이나 말의 화법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하지만 사람들은 자신의 주관을 중시하면서도 사람관계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해서는 절대적으로 공감하는 성향이 있다. 시대가 변해도 사람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배움이나 경험적 측면, 혹은 사람관계를 잘 형성하며 나에게 이득이 된다는 믿음의 심리까지 작용해서 더욱 간절하게 느껴지는 부분이 바로 인간관계에서 오는 다양한 결과들이다. 이 책도 관계를 잇는 소통의 세계라는 제목처럼 어떻게 하면 감정관리를 잘해서 타인으로부터 인정받거나 내가 타인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소개하고 있다.

나의 생각을 제대로 표현하는 의사소통의 방식이나 때로는 절대적으로 포기 할 수 없는 가치들이 존재한다. 같은 말이라고 하더라도, 어떻 방식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느냐에 따라서 좋은 메신저가 되기도 하며 상대와의 관계에서 통보식으로 말하는 무례한 사람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배워야 하며 비즈니스적 상황이나 일상생활에서의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말하는 대화의 기술, 설득의 방법론을 참고하며 자신에 대해 냉철하게 바라보며 평가하는 객관적 성찰이나 변화가 중요한 것이다.

기본적으로 배려와 존중을 하려는 습관, 상대의 말을 잘 들어주는 경청의 행위, 내 주장을 확실하게 말하는 말하기 방법 등 성공한 사람들을 보라, 비즈니스 관계에서 원하는 목적이나 결과를 얻으면서도 상대방의 감정에 부정적 영향이나 여운은 남기지 않는다. 이는 매우 전략적인 대화법으로 볼 수 있고 나를 위해서도, 나와 관계된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도 엄청난 내공과 경험, 일정한 배움을 통해 유연하게 대처했기에 가능한 것이다. 인생과 마찬가지로 인간관계 또한 정답은 없겠지만, 배움을 통해 더 나은 대안을 찾을 수 있다는 공감대 형성을 통해 배우면서 나에 대해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해 보자. 책을 통해 많은 부분에서 배우면서 활용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