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 내 아이, 마음 제대로 이해하기 - 사춘기의 평생 인성, 사회성, 공부력을 잡아주는 감정수업
곽소현 지음 / 길위의책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반적인 관점에서 결혼과 출산, 양육과 성장하는 아이들을 돌보는 과정,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아무리 시대가 변했어도 아이들은 여전히 자신들의 개성을 어필하거나, 새로운 방법으로 살아가길 바라지만, 부모의 입장은 또 다르며, 이런 간극을 줄 일 수 있다면, 가정의 평화, 나아가 가족이라는 의미를 남다르게 표현 할 수 있을 것이다. 책에서도 모든 부모들이 겪는 고충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며, 아이를 둔 부모의 입장에서 어떻게 행동하며 표현해야 하는지, 일정한 방법론을 말한다.

예나 지금이나 아이들이 반항심이나 사춘기, 부모의 뜻과는 전혀 다른 일탈이나 부정적인 행보를 보이는 모습은 닮아있다. 부모들도 그런 시기를 겪었고, 나름대로 잘 대처한 사례가 있다면, 최악의 경험도 존재하는 것이다. 자신이 하지 못한 일, 후회하는 부분에 대해 크게 좌절한 경험이 있다면, 내 욕심을 채우기 위해 아이들을 다그치거나, 무조건적으로 명령하는 자세를 유지하게 될 것이다. 이는 단기적으로 효과가 있을 지 모르나, 사실 또 다른 벽이 생기는 것과 같은 것이다.

아이들도 성격이나 감정, 기분상태에 따라 전혀 다른 반응을 나타내며, 어른들이 하는 말에 대해 이해 할 수 있고, 어른들의 올바른 지적과 태도,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행동으로 보인다면 아이들도 올바른 길이 무엇인지 자각하며 배우게 될 것이다. 언제까지 아이 탓, 주변 친구 탓 등 다양한 핑계만 찾지 말고, 부모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무엇이며, 지금보다 더 나은 대화나 소통법을 통해 어떻게 내 아이를 교육해야 하는지, 넓은 의미로 해석하며 배울 필요가 있다.

이 책은 이런 관점에서 말하고 있고, 대충 보기에는 아이를 두둔하며 부모의 변화를 종용하는 느낌이 들지만, 자세히 본다면 전혀 다른 해석이 가능하며 배울 점도 충분 할 것이다. 늘 부모와 자식의 문제, 어느 가정이나 비슷하게 겪는 시기적인 정서와 부정적인 요소, 이를 센스있게 넘기거나, 진정으로 좋은 부모가 되려면, 부모부터 노력하며 다른 방법이나 생각으로 아이에게 다가가야 한다. 어른들을 그대로 답습하는 아이들의 성향상, 책을 통해 자식을 둔 부모들이 배우며 판단해 보기에 좋은 책으로 보인다. 가볍게 읽으며 활용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