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 나라 - 마의태자의 진실
이상훈 지음 / 파람북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이 높아졌고, 한국사 자체에 대한 해석적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시기에 이런 소설은 특별함을 갖는다. 전설로 추앙받는 마의 태자, 하지만 이게 사실인지 아닌지, 학자들도 의견이 분분하며 요즘 말로 국뽕이다, 아니다의 다양한 평가 또한 존재 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잊혀진 우리의 고대사에 주목하며 역사의식의 고취나 역사를 공부하며 제대로 알아야 하는 궁극적인 의미가 무엇인지, 진지한 자세로 접해 보길 바란다.

책의 구성은 역사소설의 성격을 갖지만, 실제 모 방송국에서 다큐로 제작되어 우리 역사의 뿌리를 찾아서, 혹은 마의 태자의 진실을 쫓는 스토리를 방영한 바 있다. 물론 말도 안되는 억측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지배적이며 주류 역사학으로 인정받지 못하지만, 늘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며 고대사의 경우에는 남아있는 사료가 부족해 이를 어떻게 바라보며 배워야 할 지, 역사를 전공한 사람들도 어려움을 겪는다. 하지만 새로운 관점에서 역사를 바라보며, 어지러웠던 후삼국 시대의 통일과정, 고려를 세운 왕건이 모든 것을 정리하지만, 천 년의 역사를 가진 신라가 허무하게 무너졌을까? 의구심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또한 신라의 마지막 왕인 경순왕에 대한 평가도 나뉘는데, 우리 역사에서 잠깐 등장하며, 마의 태자 또한 가볍게 언급되는 정도지만 그 후손들이 통일된 고려를 떠나 만주로 나아가, 금나라의 시조가 되거나 훗날 청나라로 이어진다는 과정, 김함보의 등장과 금나라의 금자가 신라의 김을 말한다는 해석, 청나라를 세운 누르하치가 금나라의 후손임을 자처했다는 점에서 분명 개연성은 높아 보인다. 그리고 청나라 역사를 기록한 만주원류고를 참고하면, 책의 내용이 단순한 소설이 아닌, 사실일까 하는 생각도 스칠 것이다.

물론, 주류 역사학이 아니라서 가볍게 보길 권하며 역사에 관심이 있거나 관련 내용이 궁금하다면 이 책을 통해 기본적인 흐름을 잡고, 관련 사료를 찾아서 함께 보길 바란다. 하루 아침에 허망하게 무너진 천년의 제국 신라, 백제나 고구려, 발해도 강력한 저항운동, 부흥운동이 있었는데, 신라라고 해서 가만히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역사소설인 김의 나라를 통해 관련 시기를 자세히 접하며,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추리해 보는 것도 책을 읽는 또 다른 접근법이 될 것이다. 관심있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