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 臣下
류기성 지음 / 바른북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를 말할 때, 다양한 평가가 존재하며, 특히나 사건이나 인물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이나 기준 또한 다양하게 적용될 것이다. 대중들은 기본적인 정사를 통해 역사를 접하며, 우리가 알고 있던 다양한 역사적 사건이나 인물에 대해 그대로 받아들이며 살고 있다. 하지만 이 책은 조금 독특한 접근을 통해 역사적 사건과 인물, 배경을 소개하며, 반대적 시각에서 바라보는 구성이나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새로운 역사의식이나 인물에 대한 재조명을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

특히 누구나 아는 조선시대 임금인 연산군과 중종시대를 말하며, 이시애의 난, 류자광에 대한 새로운 인물평이 눈길을 끈다. 조선 최악의 폭군으로 평가받으며, 공보다는 절대적인 과오가 많아 늘 언급되는 연산군의 존재, 하지만 신하들의 반정 주도로 인해, 새롭게 중종이 왕이 되면서, 조선은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는듯 하지만, 여전히 역사적으로 풀리지 않는 의문점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단순히 신하들이 권력을 잡기 위해 반정을 일으켰는지, 정말 우리가 알던대로 연산군은 폭군이 맞는지, 역사적 사실을 통해 접근하는 자세도 중요하지만, 때로는 역사의 본질과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는 것도 중요할 것이다.

물론 실정이 많았고, 무고한 사람들을 죽인 왕의 인성이나 패악질은 제대로 조명해야겠지만, 충신과 공신을 나누는 기준이 과연 합당하며, 오늘 날까지 이어지는 관련 인물들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된 해석인지, 의문이 드는 부분도 많다. 원래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라 역사적 사료가 부족할 경우, 이를 제대로 알 수도 없을 뿐더러, 이를 새롭게 바라보는 평가나 기준 또한 조심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 책은 역사소설이라는 일정한 요소를 갖고 있지만, 새롭게 접근했다는 그 자체적인 의미를 갖는 것이다.

신하와 왕의 대립적 구도, 권력투쟁이나 당쟁적 요소로 볼 수도 있겠지만, 워낙 조선시대의 경우 복잡하게 걸린 이해관계나 그들만의 리그로 봐도 무방한 공과 과오에 대한 냉정한 평가, 이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왜 중요하며, 대중들도 역사적 인식을 다양하게 받아들이며, 배울 수 있는 점이나 새로운 성장의 근간이 될 수 있는 가치까지, 책을 통해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조선시대에 대한 평가는 극명하게 엇갈리는 부분도 많아, 개인에 따라 기준은 다르지만, 기존의 정사를 토대로 색다르게 바라보는 시선, 책이 주는 가장 돋보이는 장점일 것이다. 읽어 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