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창의력을 죽이는가 - 표준화가 망친 학교교육을 다시 설계하라 학교혁명 2
켄 로빈슨.루 애로니카 지음, 최윤영 옮김 / 21세기북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녀를 둔 부모라면, 혹은 교육계에 종사하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급변하는 새로운 트렌드나 교육학 자체가 어떤 방향성을 갖고 나아가야 하는지, 제법 진지한 태도로 활용해야 한다. 이 책은 우리의 교육을 생각하게도 하지만, 교육에 대한 모든 국가들의 노력, 더 나은 인재배출이나 건전한 경쟁을 위해, 어떻게 노력하고 있는지, 배울 점이 많은 책이다. 항상 아이들에게 창의력과 색다른 사고를 강조하지만, 현실의 교육은 어떤가? 획일적인 모습이 강하며, 지나친 경쟁이나 중요한 진로탐색이나 직업선택이 아닌, 당장의 성적에만 집착하는 교육으로 흘러가고 있다.


공교육은 무너졌고, 지나친 사교육은 부모에게도 경제적인 부담을 주며, 맞지 않는 옷을 입듯이 아이들도 엄청난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 결국 직접적으로 교육계에 종사하는 교사들에게도 엄청난 압박이나 부담감으로 악숙환은 되풀이 되고 있다. 누구에게나 소중한 내 자식이지만, 올바른 방향성을 바탕으로 교육적 가치를 투영해야 한다. 자신이 못했던 공부에 대한 한을 자식에게 풀어서도 안되며, 그렇다고 지나친 방치와 무관심으로 아이가 엇나가게 그냥 두는 것도 문제인 것이다. 그만큼 매우 정교하고 어려운 것이 교육이며, 나아가 부모와 자식간의 소통이다.


교육적으로 필요한 부분은 계속해서 활용하지만, 과감하게 버려야 할 가치는 버리면서, 아이의 진로나 미래를 위한 방법론에 몰두해야 한다. 당장의 성적은 아이와 어른들에게 즐거움을 주지만, 그게 인생을 대변하는 것도 아니며, 당장의 성적이 낮지만, 다른 아이들과 다른 차별성이나 개성, 확실한 강점이 보인다면 과감하게 믿고 밀어주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 새로운 미래에는 직업의 귀천은 더욱 사라질 것이며, 결국 중요한 자본주의적 요소를 결합해, 결과를 만들 수 있는지, 전문가적인 역량도 중요하지만, 색다른 가치나 새로움을 활용할 수 있는 개인의 능력이 더욱 부각될 것이다.


말로만 창의력이나 뛰어난 인재를 바라지만, 현실과 생각의 갭차이는 명확하게 존재하며, 잘못된 방법인 줄 알지만, 다른 아이들이 하니까, 따라하는 식의 교육이 너무 많고, 이로 인한 스트레스나 비용적, 시간적 낭비는 계속되고 있다. 조금 더 긴 호흡으로 미래를 위한 투자나 대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학부모나 아이들의 이런 자세는 교사들에게도 좋은 영향력을 줄 것이며, 누구나 자신이 가진 장점을 바탕으로 사회에 기여하는 인재, 혹은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 갈 인재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교육제도나 현실에서도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변화의 필요성을 느낄 수 있고, 이 책을 통해 교육제도의 장단점이나 사회문제를 폭넓게 생각하며 판단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