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웃는다 - 소통과 원초적인 고요함을 주는 건축의학
김상운 지음 / 지식공방 / 2018년 7월
평점 :
품절


모든 현대인들의 공통적인 소망, 바로 내집 마련입니다. 자기 만족이나 사회적 위치, 평가를 받을 수 있고, 삶을 열심히 살았다는 칭찬과 하나의 기준이 되기도 합니다. 현실적으로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내집 마련도 좋지만, 보다 괜찮은 집, 건강한 집을 위해서는 어떤 조건들이 필요할지, 이제는 한 차원 높은 관점에서 바라볼 때입니다. 단순한 집매매나 분양, 판매가 아닌, 나와 가족들, 관계된 지인들을 위해서라도, 새로운 접근이 나쁠 건 없습니다. 이 책의 취지도 여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집에 대한 모든 것, 변화하는 건축의 모든 요소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건축과 의학의 만남을 정의하고 있는 점입니다. 전혀 관계될 것이 없어 보이지만,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은 웰빙이나 힐링, 삶에 대한 기준이나 행복도, 만족도가 진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터로 모든 것을 평가했던 풍수지리, 수맥이나 나쁜 자리, 조망권이나 남향선호 등 기존의 방법을 비롯해, 새로운 위치적 조건, 자연 친화적인 집은 어떤 점이 좋은지, 단순한 자본주의적 논리나 관점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지만, 집에 대해 앞서가는 사람들은 어떤 기준으로 집을 고르고, 선정하는지, 새로운 정보를 배울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모든 공간의 효율성, 실용성은 기본이 되었고, 불필요한 공정이나 과정은 줄이지만, 사람들이 선호하는 삶의 방식은 더욱 강조하며, 집이 변하고 있습니다. 새집 증후군이나 싼 맛에 매입한 집에 만족하지 못하는 사람, 반대로 상대적으로 저평가 받은 집을 선택했지만, 만족도가 높은 사람, 이들의 선택에는 다양한 평가가 따릅니다. 건강과 치료, 치유의 목적인지, 단순한 생계를 위한 현실적인 결정인지, 획일화된 기준으로 평가를 내릴 순 없지만, 적어도 집에 대한 가치관 형성이나 트렌드를 고려할 때, 변화에 둔감해서는 안 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세상 만물이 자연과 인간의 조화, 음양의 조화, 자연을 거스를 수 없는 하나의 신적인 영역으로 보고 있습니다. 우리의 과학기술이 진보하더라도, 한계는 있습니다. 이를 안다면 새로운 트렌드나 유형의 집, 이를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투기적 요소, 투자의 대상으로 집을 보지 말고, 나의 만족이나 삶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위해, 건강한 집을 선별할 가치가 있고 이를 통해 더 많은 것을 생각하며 발전적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저자의 논리가 무조건 맞다고 맹신할 순 없으나, 우리의 정서와 친환경적인 부분, 자연에 조화되며 발전하고 있다는 현실을 고려하면 매우 유익한 집 관련 가이드북이 될 것입니다. 건축과 의학, 다양한 공간활용과 인테리어까지, 이 책을 통해 접해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