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아까운 4년짼가! 다음 선거철 전에
우리의 정치적 이슈와 정책에 대한
창조성과 상상력은 어쩌지..ㅡ
거지같은 민생은 어쩌구
팬덤 민주주의 ㅠㅠ
당선되기까지는 장점을 잘 발휘하도록
옹호하는 게 맞지만,
당선된 뒤엔 민생을 제대로 챙겨라고
채찍과 비판을 하는 게 애정일텐데...
왜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는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덕목도 갖추면 안 되는건가ㅜㅜ
이 책 읽다보니 많은 부분 현안 자각과
각성이 돼서 부끄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