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나는 개구리다
표영민 지음, 김효찬 그림 / 월천상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평소 표영민 작가님 블로그에 새로운 글이 올라오기를

열렬히 기다리는 애독자이다.

첫 그림책을 출간(내가 책 출간한 마냥 기뻤다)하고 나신 뒤 소식이 뜸하시다가

최근에 글이 자주 올라와서 반갑고 감사하게 글을 읽고 있다.

이 책은 출간 소식을 듣고 난 뒤 득달같이 주문해서 샀다.

그리고... 두 달 가까운 시간이 흘렀다.

그 사이에 이 책을 읽은 내 마음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적어본다.

'나는 개구리다', '나는 개다'

이런 제목의 책은 겁이 덜컥 난다.

음... 나는 뭐라고 해야 할까?

오십대를 넘은 이 나이에도 뭐라고 한마디로 나를 규정짓지 못하고

입이 달싹달싹, 우물우물거리고 있다.

속표지를 넘기니 첫 문장이 '글쎄 말이야.'였다.

엥? '글쎄 말이야'라구.

'글쎄 말이야.'가 어떻게 되는 이야기이지?

이 날부터 이 말이 오래오래 머릿속에도 맴돌고

귓가에도 맴돌면서 그림책을 읽고 또 읽게 만들었다.

그런데 처음에는 이 말이 주는 잔상때문에 자꾸 읽고 싶은 건가? 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그건 말맛때문이었다.

'~없더라, ~몰랐을걸, ~뭐가 될까?, ~길어질지도 몰라, ~나는 건 싫은데'

말이 마치 노래 부르고 춤을 추는 것 같았다.

그러다 보니 나 혼자 읽어도 재미있고

아이들한테 읽어주어도 재미있었다.

이 말맛이 주는 재미는 혼자 읽을 때

나도 모르게 대답을 하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

올챙이가 '꽃사슴 누나처럼 예뻐지면 기분이 어떨까?'

'그래그래 예뻐지면 기분이 짱이겠다.'

그리고 하나 더

말맛과 함께 그림맛이 웃음지게 했다.

'뱀처럼 길어질지도 몰라.'와

'다람쥐처럼 나무를 잘 타면 멋지겠지.' 장면은

뱀과 아기다람쥐 얼굴을 한 올챙이가

어찌나 귀여운지 꽉 깨물어 주고 싶었다.

그나저나

이미 몸은 커지고 나날이 늙어가고 있는데

난 뭐가 되고 싶지?

아... 모르겠다.

그래도 개구리처럼 또 꿈꿔 봐야지.

아이들보다 어른인 나를 더 꿈꾸게 하는,

내가 좋아하고 아끼는 그림책이라고 말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을 스치는 바람
이정명 지음 / 은행나무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달 가까이 이 책을 끼고 살았다.

아니, 윤동주 시인과 함께 살았다고 하는 것이 더 좋으리라.

이건 소설이야.

소설은 허구야.

너무 잘 알고 있어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데

마치 내가 동주가 수감되었던 후쿠오카형무소 제3수용동에 있는 것 같고

그래그래!

나의 동주가, 우리 동주라면

틀림없이 이랬을거야 하는 생각이 저절로 들면서

너무 아프고 눈물났다.

그래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해 재미나게 읽히는데도

빨리 읽을 수가 없어 꼭꼭 씹어먹듯 읽다 보니

한 달이 되어갔다.

다 읽고 나니

작가가 시인 동주를 얼마나 사랑했는지

뼛 속 깊이 느껴졌다.

작가에게 존경을 표현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말 동시 사전
최종규 지음, 사름벼리 그림 / 스토리닷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리 어여쁜 책을 어찌 알려야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을까?
온 나라 사람들 집집마다 한 권씩 옆에 끼고 읽었으면 좋겠다.
동시 한 편 한 편 소리내어 읽으니 더욱 좋고 입에서 피아노 소리가 난다.
마음이 순하디 순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편의점 가는 기분 창비청소년문학 75
박영란 지음 / 창비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심심한 소설이었다.
그다지 극적인 사건이 없는 그런 소설.
'무슨 내용인데?'하고 누가 물으면 딱히 말할 것도 없는 그런 소설.
'뭐... 그냥 한밤중 편의점에서 일하는 열여덟 살 소년 '나'와
편의점에 찾아오는 손님들 이야기야' 정도.
그런데 이상하게 소설이 잘 읽혔다.
읽는 동안 다른 책은 읽지 않고(동시다발로 책을 읽는 경우가 많다.)
오로지 이 책만 읽었다.

음... 읽은 지 이주일이 넘었구나.
아직 이 책이 주는 여운이 남아 있다.
'나'가 일하는 그 변두리 편의점에 나도 한밤중에 찾아가고 싶은 마음이 든다.
왠지 따뜻할 것 같고
삼각김밥과 컵 라면을 같이 먹으면 더 맛있을 것 같다.

여운만으로도 좋은 소설이라고 할 수 있겠지.
창비청소년문학으로 나왔고 어른들이 읽어도 손색없을 따스한 책이다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토록 어여쁜 그림책 - 어느날 문득 어른이 된 당신께 드리는 그림책 마흔네 권
이상희 외 지음 / 이봄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 1월에 읽은 뒤 필요할 때마다 꺼내 읽고 있다.
책 제목에 '어여쁜'이라는 말이 어여쁘게 다가와 구입했고,
책을 받아들고는 크기와 편집이 마음에 들어 껴안아 주었다.

다른 직업을 가진 지은이 네 사람이
'그림책'이라는 공통점을 만나 느낌을 나누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이야기이다.

하나, 잊고 지낸 기쁨의 순간을 돌려드립니다
둘, 사랑은 숱한 관계 속에서 피어납니다
셋, 우리가 받은 위로를 당신께도 전하고 싶습니다
넷, 지금도 우리는 성장하는 중입니다 로 구성되어 있다.

그림책을 새로 샀을 때 이 책에서 소개된 그림책이면 서둘러 꺼내서 다시 읽어본다.
내가 보지 못한 것을 이 글 지은이들은 어떻게 보았을까 몹시 궁금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이 책은 내게 그림책을 새롭게 보게 하는 눈을 조금씩 뜨게 해 준다.
이번 달에는 <에너벨과 신기한 털실>을 샀는데 마침 이 책에 글이 있어
반갑게 읽었다.

그림책으로 위로하고 싶은데 당장 내 앞에 그림책이 없을 때
이 책만으로도 위로받을 수 있는 알뜰한 책이다.
그러나 실제 그림책을 읽는 것만 못하리라.
사과를 손에 들고만 있다고 사과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은 아니듯
단 한 권이라도 그림책의 묘미에 풍덩 빠지지 않는 한
정보는 정보에 불과하고 내 것이 아니겠지.
그래도 나는 이 책이 좋고
그림책에 관심있어 하는 분들에게 읽어 보시기를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