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고개 탐정 10 : 탐정 대회 1부 스무고개 탐정 10
허교범 지음, 고상미 그림 / 비룡소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 1회 스토리킹 수상작 <스무고개 탐정>!!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달리고 달려 시즌 3 두 번째 이야기까지 왔습니다

 

 

 

아들이 너무 좋아해서 같이 보다 보니

이젠 엄마도 같이 다음 권 나오길 손꼽아 기다리는

<스무고개 탐정> 시리즈~!!!!!

 

1, 2권은 어디다 두었는지 도통 찾을 수가 없넹 ㅋ

 

 

 

스무고개 탐정 8권 '푸른 수염', 그러니까 시즌 2가 끝날 때

허교범 작가님이 작가의 말에 이렇게 남기셨죠

 

스무고개 탐정 시리즈의 마지막 시즌인 시즌 3에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굉장한 사건이 있을 거라고..

 

그러더니 시즌 3 시작하자마 9권에서

그 끈끈했던 아이들 사이가 서먹서먹해지고..

아이들의 아지트인 탐정 사무소도 폐쇄되어 버리고..

그래서 마지막에 작가님 미워.. 했는데.. ㅠ_ㅜ

 

9권은 아무것도 아니었어요 더 더 큰 충격이

<스무고개 탐정> 10권에서 우릴 기다리고 있었어요~

 

 

 

드디어 최후의 대결이 시작되었다!

결말을 예측할 수 없는 탐정 대회 그 첫날의 기록

 

드디어 탐정 대회의 막이 오르고,

탐정 대회 예선전이 시작되었습니다

 

생각지도 못했던 인물이 두 명이나 등장하는데

그중 하나는 스무고개 탐정 빠순이, 빠돌이들이라면

그림 속 반짝 떠오른 소품 하나만으로 누구인지 바로 알 수 있을 거예요

저도 누군지 바로 맞췄답니다 ㅎㅎㅎ 인정? 어 인정 ㅋㅋ

 

 

 

탐정 대회 예선전에 참여한 문양이는

'용감하되 신중하게'

스무고개 탐정이 남겼던 말을 떠올리며

예선전을 하나하나 통과합니다

 

실력이 부족해서, 실수를 해서 예선에서 떨어지면 어쩌지..

그것은 나를 믿고 있는 스무고개 탐정에 대한 배신인데..

 

좌불안석인 문양이를 보니 걱정도 되고 안쓰럽기도 합니다

예전에 비해 문양이도 많이 성장했음을 다들 눈치챘는데

심지도 독자들까지도요 ㅋ 정작 본인만 모르고 있네요 ㅋㅋ

 

 

 

그나저나 선글라스 저 녀석은.. 하아 =333

선글라스라는 단어만 봐도 '비열한', '야비한'..

이런 단어가 떠오르게 만드는 작가님의 능력은 무엇??

 

본선 진출자 8명이 모여 있는 별장의 거실에선

스무고개 탐정에 대한 선글라스의 도발이 계속 이어지는데..

 

탐정 대회에 뭔가 꿍꿍이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오싹한데

선글라스가 만든 소동 때문에 불안함은 커지고

책을 읽다가 긴장감은 최대로 다다릅니다

 

 

 

아..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거죠??

 

아들은 이 부분을 읽으며 셜록 홈스와 모리어티 교수가

라이헨바흐 폭포에서 대결하던 장면이

자연스럽게 머릿속에 떠올랐다고 하네요

 

작가님 혹시 셜록 홈스에 대한 오마주인가요?

나중에 작가님과의 만남 가지면 물어보고 싶네요 ^^*

 

 

 

팽팽한 실이 언제 끊어질지 모르는 것처럼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던 결말이었어요

 

다음 이야기는 어떻게 흘러갈지 너무 궁금해요

이야기를 미리 알고 있는 작가님과

비룡소 편집자분들이 제일 부러울 뿐입니다 ㅋ

 

스무고개 탐정 완결까지 이제 단 두 권만이 남았네요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가실지 도저히 예측 불가능하네요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그동안 막혔던 퍼즐 조각들이

하나하나 맞춰지는 걸 보는 재미가 짜릿합니다

 

스무고개 탐정 11권.. 빨리 내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